티스토리 툴바




한겨레 751호 매일 죽는 사람들




실제로 그런 일이 있었다. 교수형을 집행하는데 바닥이 내려앉지 않았다고 한다. 교도관들이 형틀을 수리하는 사이 사형수는 자신의 죽음을 45분 간 기다렸다.




집행장치의 고장 때문에 벌어진 더 끔찍한 일도 있다. 밧줄 길이가 안 맞아 사형수가 바닥에 닿거나 오랏줄이 풀려 바닥에 떨어지는 경우가 있었다. 그러면 다시 피투성이가 된 사형수를 끌어올려 형을 집행해야한다고 한다. 이쯤되면 법에 의한 사형집행이 아니라 살인을 저지르는 기분이 들 것이다.



이제 우리 죽나요? 공지영과 <한겨레21>이 교도소에서 만난, 매일매일 ‘하루’를 사는 사형수들


사형을 집행하는 교도관들이 괴롭지 않을 수 없다. 그래서 사형 전날과 집행 당일 교도관들은 밤새 술을 마신다고 한다. 사형집행의 고통으로 은퇴후 출가한 사람도 있다. 사형집행 충격으로 교도관을 관둔 사람도 있다. 어떤 사람은 이혼도 했다고 한다. 사형제의 가장 큰 피해자는 그 사형수를 가장 가까이에서 봐온 교도관인 것이다.




자신이 지은 죄라면 죄값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다. 그러나 억울하게 사형을 당한다면 어떨까? 사형수 중에는 죽는 순간까지 판결의 부당함을 주장하는 사람들이 상당수라고 한다. 그리고 오판율도 실제 꽤 높다고 한다.
 



어떤 사형수는 1심에서 무기형 받았다 2심에서 상대 측 증인이 위증한다며 격분하다 그때문에 사형으로 올려진 경우도 있다. 사람을 죽이고 살리는 걸 법정태도로 판단하는 판사들의 머리 속이 궁금해진다.



오심의 대가가 목숨


실제 68년부터 97년까지 서울구치소에서 억울한 죽음을  호소하며 죽어간 사람이 13명이라고 한다.




억울하다며 죽어간 사형수의 죽음을 지켜본 종교인들과 교도관들은 "사형장에서는 거짓말이 없다."고 말한다.




사형제가 없어져야할 가장 분명한 이유 중 또 하나는 사법살인이다. 권력이 불편한 정치범에게 사형을 선고해서 곧바로 집행을 하면 어떻게 될까? 실제 박정희정권 당시 그런 일은 비일비재했다. 보도했다는 이유만으로 사형당했고 인혁당 연루자들은 선고  하루 뒤에 바로 사형을 당했다. 앞으로 그런 일은 없을까? 벼라별 일이 다 일어나는 세상이니 그러지 않을 거라 단정할 순 없다. 사형제가 남아 있는 한 재수 없으면 권력에 의해 골로 가는 수가 있는 거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섹시고니 2009/03/24 20: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형제는 없어져야 한다고 봐요. 잔혹한 범죄가 만연한다며 사형제를 주장하시는 분들도 계시지만 잔혹 범죄에 대해서는 형벌을 더 중하게 하는 방법으로 접근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어쨌든 사형은 사회가 행하는 다른 형태의 살인이라고 생각됩니다.

    • 커서 2009/03/25 09:45  댓글주소  수정/삭제

      죄인 100명을 죽이기 위해 무고한 사람 서너명은 죽일 수 있죠. 인간의 판단의 불완정함만으로도 사형제 폐지의 근거는 충분하죠.

  2. 청순한사랑 2009/03/24 21: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회적으로 이슈가 되고, 사회 물의를 일으키는 범죄자는 마땅히 사형제가 필요하다 생각합니다.

  3. 낄~어쩌라고?? 2009/03/24 22: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식당에서 식사나오는걸 기다리는 사람 심정도 물어보지 그러나??

  4. 빠렐 2009/03/25 10: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대략은 알고 있었지만
    다시 글을 읽어보니 생각하기도 싫으네요...
    사형 찬성이였는데 반대로 돌아서려 하네요

  5. 최준우 2009/03/25 12: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섬뜩하넹..

  6. 김삿갓 2009/03/25 13: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의 법을 무시하지 말라!!! 인간이 하는일은 누구나 실수가 있는 법인데 그 실수란
    몇만분의/1이나 몇 천분의 1이 되것지.....그렇다고 사형제도를 없애라고?
    강호순 같은인간들! 수두룩하다 지존파! 살려두면 뭐할래...그리고 죽기전까지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지 않고 더러운 삶을 유지해 보겠다는 심보때문에 자기는 죄없다고, 억울하다고 주장한다
    이는 대한민국의 법을 무시하는것이요~ 정부를 무시하는 태도요 잘못을 인정하지 않았다는 증거이기도 하다...사형제도를 반대하는 무리들아~ 착한척,양심적인척 하지말고 이사회가 안정될수 있도록
    괴변늘어 놓지 말기 바란다..위엤글들은 어디서 중세시대나 있었던 글들을 인용한것이다.
    교수형이 실수하면 총살하면 된다 ....

  7. skin science 2009/03/25 15: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자신이 참으로 부끄러워지네요.
    사실 저런일이 있는 줄도 몰랐습니다.
    안타깝네요. 오심에의해 억울한 사람들은 죽기전 어떤 생각이 들겠습니까?
    정말 안타깝습니다.~

  8. 하지만 2009/03/28 02: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좀 딴말이지만 ..
    <실종자 찾기협의회>라는게 있다네요...
    학교 잘다니고 건실하던 자식 형제가
    갑자기 ..흔적없이 사라져
    속앓이만 하던 자식 형제가 ... 살인마의 칼날에 ..

    법정소란죄로 사형이 언도되었다는건 정말 말이 안됩니다..하지만 살인에 대해 죄의식 못느끼는 자에겐... 결국 녹슨 톱으로 목을 자르는 ~~자신의 손에 죽어간 ..영혼들이 느낀 고통으로 죽음의 공포를 심어줘야한다고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