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레·경향이 노무현을 때린다. 그것도 아주 심하게 때린다. 노무현 굿바이라고 하며 어디 안보이는데로 나가라고 떠밀고 지지자들에겐 이제 잊으라고 설득하기까지 한다.

참 이해하기 힘들다. 이 정권 들어와서 비판적 언론과 검찰이 충돌하는 모습을 지켜본 그들이다. 방송의 번역 오류로 방송피디가 체포되는 사상초유의 일을 목격했다. 그때는 검찰이 말도 안되는 수사를 한다며 반발하던 언론이었는데 노무현전대통령의 수사에 대해선 검찰과 한편으로 플레이하는 듯한 모습을 보인다. 검찰이 발표하면 그대로 받아쓰고 그 발표에 근거해 노무현전대통령을 향해 추측과 비난을 쏟아낸다.

언론이 눈에 가시라면 친노세력은 이 정권가 칼을 겨누는 적 쯤 된다. 비판적 언론이 불편하다면 친노세력은 경쟁자로서 정권의 생사를 좌우할 수 있다. 만약 검찰이 친권력적이라면, 그래서 언론인을 무리하게 수사했다면, 정치적 경쟁자들은 어떻게 다루겠는가? 언론이라면 친노세력을 향한 검찰의 수사에서 이런 점들을 살펴서 보도를 해야 하는 것이다.

그런데 검찰의 수사브리핑에 어느 언론도 의심을 나타내지 않는다. 검찰이 발표하면 다음날 진보와 보수를 가리지 않고 검찰 발표 그대로 신문제목이 뽑아져 나온다. 그리고 그에 근거해 추측하고 노무현전대통령을 다그친다. 같은 날 신문에서 방송사피디를 체포한 검찰에겐 믿지 못하겠다며 반발을 하고서는 다른 지면에선 검찰의 수사결과에 따라 노전대통령을 공격하는 이해하기 힘든 모습도 보이고 있다.

검찰의 수사를 오히려 진보언론들이 이용하고 있는 것 같은 느낌이다. 진보언론이 진보진영의 경쟁자인 친노세력을 따돌리기 위해 검찰의 수사결과를 이용해 친노죽이기에 나선 거 아니가 생각이 들 정도다. 친노가 사라지면 진보정당의 판이 마련된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을 봐왔는데 그 생각이 이들 진보언론들에게 작용한 건 아닐까? 

하나만 더 추측해보자. 이 정권은 신문사광고를 줄 때 친한 언론과 안친한 언론을 아주 노골적으로 나눈다. 지난해 보수언론의 정부광고 증가율은 진보언론 증가율의 수십배에 달했다. 진보언론으로서도 마냥 정권과 각을 세울 수는 없는 노릇이다. 광고라도 하나 타내야 신문이 먹고살 수 있다. 정부에 어떤 식으로든 어필해야하는데 진보언론의 가치까지 훼손하며 이 정권을 홍보할 수는 없다. 바로 이때 검찰에서 박연차수사를 매일 브리핑하고 있다. 맞다 이거다. 노무현때리기는 진보언론의 가치는 훼손하지 않으면서 정권에 어필할 수 있는 유일한 기회다. 이 기회를 놓치면 정권에 어필할 기회는 오지 않는다.최대한 활용하자.  티 안나고 어필하는 방법은 이것 뿐이다. 이렇게 생각하지 않았을까?

어차피 추측과 확인되지 않은 사실이 난무하는 언론계다. 나도 내 맘대로 추측에 별 부담은 느껴지지 않는다. 아니면 말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커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