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하마을 앞입니다. 봉하마을로 향하는 차가 꼬리를 물고이어지고 있습니다.




봉하마을은 4시 쯤 도착했는데 그때부터 봉하마을 앞 1.5km지점에서 차량통제가 되고 있었습니다.




그때 쯤 조선일보 취재차량 하나도 보였습니다. 참 겁도 없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봉하마을은 장례를 준비하느라 정신이 없었습니다. 이제 텐트들이 차려지기 시작하고




방송 등을 통해서 장례식의 자원봉사자를 구하고 있었습니다.




방명록 앞에선 노무현대통령을 추모하는 시민들이 추모의 말들을 적고 있었습니다.






노란리본엔 오래살라고 적혀있지만




이제 그 옆으로 노대통령을 추모하는 글귀들이 채우고 있었습니다.




두달 뒤면 완공될 생가입니다. 노대통령님은 이 생가도 못보시고 돌아가셨습니다.




노대통령의 서거에 격분한 시민들은 언론사에 대해 감정을 자제하기 힘들었습니다. 4시 40분 경 kbs기자들과 시민들이 언성을 높이며 충돌하기도 했습니다. 한 시민의 증언에 의하면 나가달라는 시민의 요구에 kb기자가 참 재밌는 모습이 될 거라는 식의 말을 했다고 합니다. 거기에 시민들은 더 열받은 것 같았습니다. 






 5시30분 경 양산의 부산대학병원에서 운구차가 출발했고 6시30분 경 도착할거라는 방송이 나왔습니다.


노무현대통령의 운구를 기다리는 시민들입니다.




장례비품이 들어오자 시민들이 흐느끼기 시작합니다.




민주당의원들이 도착하자 시민들의 야유가 쏟아졌습니다. 




명계남씨가 민주당이 왜 여기 오냐며 항의하며 오열을 했습니다.




운구를 맞이하기 위해 유시민전장관과 여러 사람들이 길 앞에 섰습니다.




유시민의원의 눈가는 이미 많이 젖어있었습니다.




행사관계자 한 분은 도착하기 직전 참지못하고 오열하기 시작합니다.




언론사들은 노무현대통령 마지막까지도 편히 보내지 않았습니다. 방송사들의 헬기가 봉하마을 하늘을 덮었고 운구는 그 헬기 소리에 쌓여 봉하마을에 도착했습니다.




현재 노사모 기념관에 간이 분향소가 차려져 있습니다.

7시까지의 상황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단군 2009/05/23 23: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참 개같은 세상이군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편히 쉬십시요, 노무현 대통령님.

  2. 오리아짐 2009/05/24 00: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들이 무슨 염치로 저길 갑니까? 저곳이 어떤곳인데. 대통령님께서 가슴에 한을 품고 서거하신 자리입니다. 돈과 권력에 눈먼 기회주의자들이 갈곳이 아닙니다. 대통령님/ 편히 눈 감으시고 불쌍한 우리국민들 지켜주시길 바랍니다.

  3. 오리아짐 2009/05/24 00: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친일파 떨거지들 쥐새끼들 모두 삼족이 멸하기를.........

  4. ktmhjoy 2009/05/24 02: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산에 사는 사람입니다. 내일 버스편으로 가려고 마음먹었는데 내일이라도 괜찮나요? 꼭 가시는길 기도해드리고 싶어서요..

  5. 백성 2009/05/24 04: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백성입니다. 비록 4년동안의 왕이기는 하지만, 대한민국을 지켜주셨던 왕이셨습니다. 이렇게 보내드리는게 너무 죄송스러울 따름입니다.. 어느 나라가 자기 나라의 왕을 이런식으로 보낸답니까..
    가슴이 아프고 눈물이 납니다... 대한민국이 원망스럽습니다...

  6. 미친 세상 2009/05/24 06: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 명박의 똥구멍인 kbs 조선일보가 나타나서 왜 행패인지... 참 재밌는 모습이될거라구 그랬다고?
    지들 몸에 붙은 오물은 못보는 한심한...

  7. kimi 2009/05/24 19: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선일보, 중앙일보, kbs....모두가 한나라당 친일파 앞잡이들의 하수인들......이 더러운 놈들... 권력에 눈먼 이 더러운 놈들 이제 어찌 처치하누?.......박정희때의 피비린냄새가 또 한국땅에 번지는구나.........개명박, 박근혜인가 뭔가 하는 싸가지없는년.....어찌 없앨꼬?..........

  8. 개같은 kbs 2009/05/25 02: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나 본성은 숨길수가 없군요. 머라고? 재미있는 그림이 될거라고?
    어쩜 저리도 kbs기자 스러운지

  9. 대자유인 2009/05/25 09: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음이 많이 아픕니다. 우리 모두가 이 분을 돌아가시게 만들었습니다. 정말 가슴이 아픕니다.

  10. 박장익 2009/05/25 20: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말 내내 많이 애쓰셨습니다.....
    봉하에 함께 있지 못한다는 사실이 이렇게 가슴을 더 답답하게 만드네요....
    감사합니다........

  11. 사오장 2011/05/18 00: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봐아하니 돌아가신때 글인데..... 현장에있었던 나로선 새삼 그때일들이 생생하네요... 울고있는 내 얼굴에 카메라를 들이대던 방송사기자의 면상을 후썌리고 싶었지만 그럴 정신이 없었지요... 참... 힘들었습니다. 지금도 마찬가지지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