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막극 '비오늘 날의 선술집'에서 동팔을 연기한 이도현은 극중에서 동팔의 나이를 묻는 질문에 26이라고 했다. 실제 나이가 궁금해 관객과의 대화 시간에 물어봤다. 24세라는 대답이 돌아왔다. 관객들이 짧게 탄성을 질렀다. 생각보다 너무 어리다는 의미였다.




이도현의 나이가 궁금했던 건 연극이 끝난 후에 보여준 모습 때문이었다. 사실 극중에서 밝힌 26도 원래 나이보다 적은 것이라 생각했다. 그런데 극이 끝난후 현실로 돌아온 이도현은 극단에서 막내의 모습을 보여주었다. 아주 우람차 보이는 그라운드의 운동선수들이 어른들이나 선배들 앞에서 애처럼 보이는 것처럼 이도현도 어린 태도가 보이기 시작했다. 연기가 가신 얼굴에서 앳된 표정과 피부가 눈에 들어왔다.

이도현은 2004년에 극단 새벽에 입단해 올해로 연기생활 5년 째이다. 고등학교 때부터 극단 생활을 한 것이다. 그제서야 그의 연기와 끝난 후 현실에서 보여준 모습이 이해되었다.

이도현은 관객 앞에서 연기할 때 시선이 부담스럽지 않냐는 질문에 자신이 아무런 전할 것이 없다면 그렇는데 연극을 공연할 땐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이도현은 첫 단막극인 다리 위에서의 첫 부분 자살자의 연기가 한 관객으로부터 극찬을 받았다. 이도현은 다리 위에서 서류 봉투를 만지작 거리고 한숨을 쉬는 연기로 몇 분 동안 관객들을 숨죽이게 했다. 자신이 전할 내용을 관객들에게 남김없이 전한 것이다.




24살에 배우라 불러줘도 괜찮은 연기자인 것 같다. 감상에 좀 방해가 되더라도 이도현이 부산 연극계의 스타가 되었으면 한다.


관련기사

정운찬총리 무소신행보 풍자하는 연극을 봤습니다.
배우의 시선이 부담스러워 연극 안보는 분 계십니까?
Posted by 커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