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지방선거 투표율이 오후 1시부로 지난 지방선거 투표율을 따라잡았다. 1시 현재 전국 투표율은 34.1%로 4대 지방선거 오후 1시 투표율 33.2%보다 0.9%높은 수치를 기록하고 있다.

오전 초반 3.3%로 3.6%의 지난 지방선거보다 낮게 시작한 이번 선거는 오후 12시에 지난 지방선거와 동률을 이루더니 선거 시작 7시간만에 0.9%차이로 앞서나가기 시작했다.

그러나 지난 2007년 대선의 투표율에는 못미치고 있다. 오전 9시까지는 지난 대선 9.4%보다 1.7% 높은 11.1을 기록한 투표율은 11시부터 대선에 밀리기 시작했다.

이렇게 보면 이번 지방선거의 투표율은 지난 대선 63%와 지난 지방선거 51.6%의 어디쯤에 있다고 볼 수 있다.

예측의 정확성을 좀 더 높이기 위해 시간대별 투표율을 고려해보자. 지난 지방선거를 따라잡은 오후 12부터 1시대의 시간대별 투표율은 이번 5대가 7%이고 지난 지방선거가 6.1%이다. 

시간대별 투표율에서 0.9% 높아진 건 비율로 14.7%의 증가이다. 이 수치를 남은 시간대의 지난 지방선거 수치에 가중치로 주어 계산해서 예상투표율을 내볼 수 있다.

4대 지방선거 시간대별 투표율

3.7(1-2시)*1.147  =  4.2
3.6(2-3시)*1.147  =  4.1
3.1(3-4시)*1.147  =  3.6
3.1(4-5시) *1.147 =  3.6 
4.9(5-6시) *1.147 =  5.6


가중치를 주어 계산한 시간대별 예상 투표율을 더하면 21.1이다. 여기에 오후 1시 투표율 34.1을 더하면 예상투표율은 55.2%가 나온다. 

55%이상이면 야권이 파란을 일으키는 결과가 나올 수도 있다는 언론보도가 있었다. 과연 투표율이 저렇게 될지 그 투표율에서 야권이 파란을 일으킬지 두고볼 일이다. 


Posted by 커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