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통의 엽서가 집으로 날라왔다. 




나의 아내와 아이들에게 온 엽서다. 내가 보낸 것이다.




엽서가 도착하기 10 여 일 전 나는 태국 빠이에 있었다.




빠이는 우체통의 도시였다.




거리 곳곳에 우체통이 눈에 띄었다.




각양각색의 우체통을




빠이의 어느 곳에서든 볼 수 있었다




우체통만큼 엽서도 많았다.




커피숍에서도 엽서를 팔았다.




빠이에서만 볼 수 있는 세상에 단 하나뿐인 엽서도 있었다.




입 벌린 우체통은 엽서를 기다린다.




사람들은 엽서를 사서






누군가에게 썼다.




색색의 펜과 스탬프로 편지를




소중히 썼다.




빠이에서의 엽서쓰기는 의식과도 같다. 빠이에 오는 누구나 해야하는 즐거운 의식이다.




빠이의 이 낭만적 의식에 나도 엽서를 쓰지 않을 수 없었다. 태어나서 처음 써보는 엽서였다.

쓰면서 즐거웠다. 나도 모르게 노래가 불러졌다. "빠에에 가면 편지를 보내세요 뚜리뚜바~뚜리뚜바~"


엽서 15바트(600원)
국제우표 15바트(600원)
엽서 여행 시간 10일


이 글은 여행사 엔투어가 주최하고 태국관광청과 타이항공이 후원한 여행 덕분에 적게된 글입니다.   


Posted by 커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