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4월 20일 손학규 후보는 분당노인종합복지관을
방문했다. 거기서 당구를 쳤다.





역시 당구치는 모습을 보면 그 사람이 집중할 때 모습을 알 수 있다. 손학규 후보는 집중할 때 입을 모은다.

이건 딱 보니 우라마시다.

근데 쳐도 무효다. 손학규 후보 배로 초크 겐세이를  하셨다.





이건 좀 쉬워 보인다. 밑을 찍어 굵게 치면 왠만하면 맞는다. 손학규 대표도 딱 그 자세다. 





오마신데 좀 어려워 보인다. 맞추어야할 공이 벽에 딱 붙어있어 각을 예측하기가 쉽지 않다. 스리쿠션에서 튕겨 맞추는 게 좋을 듯.



 

손학규 대표 그 나이에 뒤로 돌려치기도 된단 말인가? 조심하셔야 하는데... 어쨌뜬 도전~~


 

맞았을까 안맞았을까? 손학규 캠프에 전화 걸어 물어보고싶어 미치것다.

"4월20일 분당노인복지관에서 허리 뒤로 감아친 공 어떻게 됐어요?"





어어 손학규 후보 공 치는 자세가 왜 그렇습니까?



 

우핳핳핳핳핳 초크 안 발랐따


* 사진은 손학규 홈페이지에서 가져왔습니다.
Posted by 커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