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 후보의 대선 출마에 대해 의아스럽게 생각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현재 지지율 5%도 넘지 못하는 상황에서 경남의 대통령인 도지사 자리까지 버려가며 출마하는 것을 이해하기 힘들다는 시선이 많다.


이렇게 보면 김두관 후보가 무모한 모험을 하는 것처럼 보인다. 그러나 좀 더 들여다보면 김두관 후보의 계산이 그렇게 나쁘지 않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현재 안철수를 논외로 치면 야권의 대권 경쟁은 문재인 손학규 김두관의 3강 체제이다. 그러나 실제로 문재인 김두관의 2강 체제로 보는 시각이 내심 우세한 게 사실이다.


자기 진영의 대권 2인 중 한 명이 된다는 것은 정치인에게 쉽게 얻을 수 있는 기회가 아니다.  여권이 박근혜의 독주라고 봤을 때 대권 드라마 전체에서도 김두관 후보는 3명의 주역에 포함될 수 있다. 


현재의 판세로 봤을 때 2012 대선은 김두관 후보 자신이 주요 배역으로 활약할 수 있는 무대이다. 정치인이 이런 기회를 차버리는 것이 더 이상한 것일 수 있다.


여기서 이긴다면 대박이고 져도 인상적인 승부를 펼친다면 김두관은 차차기를 확고히 굳힐 수 있다. 12월 결과에 따라 그 자리는 여권의 차차기일 수도 있다.


여권이든 야권이든 한 진영의 유력 대선 주자가 된다는 것은 도지사 부럽지 않은 자리다. 박근혜처럼 정권 2인인자로 대통령에 맞먹는 권력도 행사할 수 있다. 


김두관의 대선 출마가 지금은 야권 입장에서 불안정 요소일 수 있다. 경남 지사의 사퇴가 어떤 파장을 일으킬지 알 수 없기 때문이다. 그러나 조금 멀리 내다본다면 김두관 후보의 출마는 야권의 스토리 자원일 수 있다. 


강력한 대권 스토리를 가진 강한 대권 후보를  가진다는 것은 야권 진영으로서도 나쁘지 않다. 김두관의 스토리를 축으로 야권 차차기의 다른 후보들 스토리가 엮이고 파생될 수 있다. 이를테면 2014년 후 안희정 지사가 가세한다면 또 흥미로운 스토리가 펼쳐지게 된다.


여권의 비박 주자들이 경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친박계가 여권의 경선을 안정적으로 관리하려고 하기 때문에 이런 일이 벌어진 것이다. 


여권의 경선이 이대로 간다면 박근혜가 안정적으로 여권 후보가 될 것이다. 그러나 이로인해 발생한 스토리 부재는 여권을 두고두고 힘들게 할 것이다.   


김두관은 이장부터 도지사까지 올라간 스토리적 정치인이다. 그는 야권에 자신을 축으로 한 강력한 스토리라인을 형성할 수 있는 인물이다. 


당장 불안하다고 스토리를 죽이지는 어리석은 짓은 하지 말자. 김두관이 어디까지 어떤 스토리를 만들지 지켜보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구르다 2012/07/11 11: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두관의 출마로 야권 후보중에서 손학규 후보에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어요.
    정동영이 대권 고사하고 김두관 전 지사를 돕겠지만
    김지사는 대권후보가 되어도 경남에서 발목을 잡힐 수 있다고 봅니다.
    그래서 본인에게는 안좋은 선택이라고 봐요..

    • 커서 2012/07/11 14:50  댓글주소  수정/삭제

      삼분계로 보면 그렇군요 여기에 정동영 지지를 얻으면 김두관이 상당히 유리해지네요 음~~~

  2. yadobusan 2012/08/30 08: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민주당에선 "경남지사 보궐선거를 어떻게 치를지 곤혹스러운 게 솔직한 심경"이라며 "어떤 후보가 나오면 좋을지조차 이야기가 없다"는 앓는 소리가 나온다.

    민주당이 허탈한 반응을 보이는 이유는 김 전 지사가 '도정 완수'를 약속해놓고 2년 만에 지사직을 중도 사퇴한 데 따른 비판 여론 때문이다. 2010년 새누리당 텃밭이었던 경남에서 야권연대를 통해 어렵게 당선된 김 전 지사가 지사직을 던지려 하자 당내에서는 "자살골뿐 아니라(민주당) 팀킬

  3. yadobusan 2012/08/30 08: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남지역 야권으로선 김 지사의 중도하차는 ‘날벼락’으로 받아들이고 있다죠. 당장 올 12월 대통령선거와 함께 치르지는 경남지사 보궐선거에서의 승산이 크지 않은 데 있고, 민주도정협의회로선 비록 2년 가까이 가동됐다지만 겨우 시동을 건 데 불과한 데 ‘이제 다시 도정을 새누리당에 넘겨야 하나’하는 절박함이 있어서 김 지사가 지사직을 내놓는 선택이 새누리당을 돕는 것인데다 새누리당 쪽에 ‘경남 탈환’의 기회만 제공할 것이란 진단이라서 문제입니다.

  4. yadobusan 2012/08/30 08: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 지사가 지사직을 내놓는 선택이 새누리당을 돕는 것인데다 새누리당 쪽에 ‘경남 탈환’의 기회만 제공할 것이란 진단이라서요. 실제 새누리당 쪽은 박완수 현 통합창원시장을 비롯한 쟁쟁한 전현직 단체장과 의원들 10여명 이상이 기회를 엿보고 있는 실정이지만 야권인사로는 ‘포스트 김두관’이 없는 현실이니깐요. 정말 매우 어렵게 야당의 경남도지사 당선을 시키고났더니 2년만에 사퇴하고 나오는 것이 정말 한심스럽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