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산시 부산진구에 동천이라고 있습니다. 부산진구가 부산의 중앙에 위치해 있으니, 동천은 부산의 중심부를 가르는 하천인 셈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얼마전부터 이 동천의 환경을 개선하는 작업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하천 주변의 조경과 보도가 예쁘게 정비되기 시작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흐드러진 벗꽃과 잘 깔린 보도가 참 잘 어울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함께 뻗은 하천을 들여다 봤습니다.

그런데 우웩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색감 더럽죠. 물이 완전히 구정물 색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람에 실려오는 하천 냄새도 지독합니다. 그래서 부산에선 아예 이 하천을 똥천이라고 부르고 있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 검은 덩어리들. 태안반도 기름 유출 됐을 때 떠다니던 것들과 비슷하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어 오지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 진짜 더럽네.

물 위로 기름막도 엺게 보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름은 아니고 쓰레기가 쌓여 덩어리가 된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 더러워라 ~~

여기서 수질 정화 업무를 하시는 아저씨도 바닥에 깔렸던 게 올라온 거라고 합니다.


너 : 근데 너 왜 이렇게 더러운 걸 보여주냐? 블로깅 할 게 그리 없냐? 잘난 환경운동 하냐?
커서 : 아니 그런 건 아니고. 그냥 더러운 것도 그냥 함 볼만하잖아. 더러우면 더러운대로 보는 거지 뭐. 아름다운  거만 보고 사냐. 그냥 삶의 균형이랄까.
너 : 질알한다. 담엔 니 똥도 보여줘라.
커서 :어 그것도 재밌겠네.
너 : 이게 주글래.
커서 : 아이 좀 때리지좀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배가 그 까만 덩어리를 수거하는 것을 몇 번 봤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 뜰채로 떠올리더군요.

강 위에서도 냄새가 고약한데 저기서 직접 건지시는 분들은 정말 괴롭겠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배 바로 뒤엔 여전히 생활 하수가 콸콸 쏟아져 나오고 있습니다.

저 위로 좀 더 올라가 봤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상에 오리가 이 물을 먹고 있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리야 더러운 곳에서 잘 살기는 합니다. 그러나 저건 그냥 더러운 물이 아니라 온갖 폐수와 생활 오수가 섞인 물인데... 혹시 누가 저 오리 잡아 파는 건 아니겠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잘도 먹습니다. 이게 청둥오린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도 얘들이 바로 아래 물엔 안갑니다. 위의 물은 흐름이 있고 조금 맑은 편입니다. 바로 아래 물은 꺼먼 쓰레기 덩어리가 떠나니는 물입니다. 같은 하천의 물인데 저 구조물을 경계선으로 해서 좀 차이가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3년부터 동천개발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현재까지 용역비용과 주변조경사업, 준설, 수질정화시설, 하수관거 설치 등으로 1,000억원 이상이 사용되었습니다. 현재 계획으로는 2007년 ‘현재 BOD 9.4ppm 수준인 동천을 2013년 BOD 5∼8ppm, 2020년 3∼5ppm으로 개선할 계획입니다.(부산시 설명이 대충 이렇습니다) 


그렇다면 앞으로 10년도 더 기다려야 한다는 건가요. 헥헥 ~~ 너무 오래 기다리는데 그러면.

빨리 좀 합시다 시장님. 냄새가 너무 고약합니다. 안그러면 대통령께 일러 바칩니다.


 

Posted by 커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