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산 오늘 평소의 두배가 모였습니다. 보통 동보서적 앞에서 끊기던 집회 인파가 그 뒤로 40미터 더 이어졌습니다. 사람은 두배고 열기는 네배였습니다. 이전엔 행인들이 집회 인파에 슬쩍 눈길 함 주고 지나가는 정도였는데 이번엔 눈을 둥그래 뜨고 '이렇게나 많은 사람들이' 하며  놀라는 표정이 역력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확한 시간을 모르겠는데, 8시 넘어서 집회 참여자들이 일어서서 서면 일대를 돌았습니다. 신이 났습니다. 사람들이 보이고 버스가 서면 목소리는 더 높아졌습니다. 제 생각에 시위대가 행인에 대해 자신감을 가진다는 것은 87년 이후 처음인 듯 싶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나는 시위대를 바라보는 시민들 모습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휠체어를 타고 오신 분들도 많았습니다. 목소리도 높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시간 넘게 돌고 천우장 앞에 모인 시위대입니다. 서면 일대를 돌고나니 시위대가 더 불어났습니다.

오늘 거리 행진은 경찰과 큰 마찰 없이 끝났습니다. 경찰과 어느 정도 협의가 된 듯합니다.

오늘 거리 행진은 좀 의미가 있습니다. 시민들이 시위대의 존재를 제대로 보았습니다. 시위대의 행진이 다 지나가는 데 십여분이 넘게 걸렸는데 그런 모습은 87항쟁 이후로 처음이었을 겁니다. 거리 행진 참여자들은 자신들의 행진에 들뜬 모습이었고 지켜보는 사람은 약간 놀래는 모습이었습니다.

여러 연령대의 시민과 여성들이 더 많은 시위대를 보고 배후가 있다고 생각하시는 분은 없으실 겁니다. 시위대의 주장과 당당한 모습에서 많은 생각을 하셨을 듯 합니다. 


동영상을 보시면 시위대 규모를 더 자세히 보실 수 있습니다.

신고
Posted by 커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