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베이징에 있는 소림무술학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학교에 들어서니 제일 먼저 이런 탈춤을 추는 학생들이 관광객을 반기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학교 안에선 아이들의 무술 연습이 한창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강당에서 30여분 공연도 했는데 솔직히 별 재미없었습니다. 우리나라의 차력쇼를 애들이 한다 보시면 될 겁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술하는 애들보단 애들 모습 그 자체가 더 볼만했습니다. 소림학교라서 그런지 요 녀석은 어리지만 왠지 포스가 느껴지는 모습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武'자가 새겨진 흰 티를 입을 아이들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래 위로 빨간 색 무예복을 입은 애들과 분리되어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마 흰 티를 입은 애들이 좀 더 고참인 것 같았습니다. 흰 티는 좀 젊잖은 반면 빨간 무예복은 계속 까부는 모습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섯 녀석 중에 한 녀석도 지긋이 앉아 있질 않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좀 더 옆에 보니 여자 아이들도 있었습니다. 중국에선 무술을 못하면 배우가 될 수 없다고 하던데 왼쪽 아이는 배우가 되기 위해 무술을 배우는 게 아닌가 생각이 들었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친구는 아예 웃통을 벗었습니다. 가장 왕고참인가 봅니다. 옷을 덜 입은 순서로 서열이 정해지는 것 같은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체육관에 보니 이제 완전히 성장한 아이들이 보이더군요. 아이라고 하기엔 좀 그럴 정도죠.

Posted by 커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