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국적 모양의 지붕 보이십니까? 부산에 있는 이슬람사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금은 아파트숲에 가려 지붕만 빼꼼이 보이는데, 1980년 건설된 당시만해도 이 지역은 부산교외지역으로 사원 말고는 허허벌판이었습니다. 어렸을 때 방학이면 서울 외갓집에 다녀오곤 했는데, 부산의 집에 도착할 때 쯤엔 창밖을 두리번 거리며 이 사원을 찾았습니다. 사원을 보고서야 긴 버스 여행이 끝났다는 걸 확인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파트숲 사이를 비집고 사원 안으로 들어가봤습니다. 갑작스럽게 펼쳐지는 이국적 풍경에 눈이 환해지는 느낌입니다. 벽이 하얀색이라서 그런 걸까요? 이 근처에 산 적도 있지만 한번도 사원을 이렇게 가까이 본 적이 없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꼭대기에 익숙한 구조물이 보여 자세히 보니 기와입니다. 이슬람상징인 초승달을 기와지붕에 올려놓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학생회실이 보입니다. 이슬람지역에서 유학온 학생들도 많은가 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두'라고 써있는 방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옆에 보니 남자용 '우두'도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들어가보니 세면장입니다. 찾아보니 우두는 이슬람에서 예배 전에 몸을 깨끗이 씻는 걸 말한다고 합니다. 여기서 몸을 씻고 예배 드리러 가는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두는 이렇게 사원 밖 계단 밑에도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층으로 올라가니 마침 예배 중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배가 끝나고 사원 안을 들여다 봤습니다. 기독교나 카톨릭과 달리 제단이 없습니다. 예배를 드리는 정면엔 어떤 장식도 보이지 않습니다. 그저 하얀 벽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창문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샹들리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닥엔 이런 양탄자가 깔려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층에도 예배공간이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원 입구 위에 이런 아랍문자가 적혀있습니다. 이 문자를 이해하기는 어렵지 않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로 옆에 한글로 해석한 것도 같이 있습니다. 리비아의 펠락박사께서 1980년 9월에 건립했다고 되어 있습니다. 펠릭박사 한국인으로서 감사드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다카라고 찾아보니 역시 예상대로 헌금입니다. 문 바로 앞에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층 로비에 이런 게시물도 있습니다. 한글로 되어있는데, 읽어보니 이슬람을 홍보하는 신문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슬람 자료를 찾을 수 있는 동영상 주소도 이렇게 게시해 놓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원 앞엔 터키음식점도 하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터키인으로 보이는 주방장이 열심히 요리 중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반대쪽으로 나와 거리에서 바라본 사원입니다. 잘 꾸며진 거리와 어울려 더 이국적인 모습입니다.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tenboy 2008/05/13 18: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는 녹색으로 칠해져 있었는데...
    최근에 하얗게 칠했다우..

    바로 근처에 안국선원(불교)과 함께... 멋진 장관을 연출하는 건축물임.

  2. Jake 2008/05/13 18: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저희 집 앞이군요...머나먼 이국땅에서..
    매일 보던 광경이 눈앞에 보이니...눈물이 나려고 하네요...저기서 부터 우리집까지 200미터 도 안돼는데...아..

  3. 민규아빠 2008/05/13 19: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원엔 못들어 갔지만,
    터키<?>식당에서 식사는 했읍니다.
    주방장이 호텔주방장 출신<주인 말>이라 그런지 ,
    맛이 깔끔 하더군요.

  4. 아무개 2008/05/13 20: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서울 이태원의 이슬람 사원에가서, 예배에도 참여해 보았지요...

  5. 지나가다가 2008/05/13 22: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존재하는 모든 것이 선하다 이런 생각을 하시는가봅니다. 그러나 아직 이슬람이 얼마나 무서운 전략으로 한국에 침투하고 있는지 모르는 순진한 사람이군요. 정보를 더 모아보시기 바랍니다. 나라 뒤집힙니다.

    • 주에수 2008/05/14 01: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댁이 정보를 좀 제공해보시죠..

    • 청도맥주 2008/05/17 12:25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분 참 어이없네요.제가 알기론 기독교나 이슬람이나 다 같은 뿌리인데 이렇게 다들 난리네요.한국에 침투라~~기독교만 하겠습니까..그리 무서운 전략으로 침투해서 고작 전국에 이슬람사원 4~5개가 성공한 전략입니까?

  6. 한국 여성분들 2008/05/14 00: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혹시라도 저사람들에게 반한다든가 혹해서 결혼~? 절대하지 마세요. 우리나라와 결혼 개념이 수준정도가 아니라 아예 '차원'이 틀립니다. 대해보니 전혀 안그런데 '설마' 하셨다가는 평생 후회합니다. 뭐 직접 겪어봐야겠다면야 할 수없구요. 부인이 여럿 있는 사람조차 안그런척 하고 한국녀 한 명 얻기 위해 수년씩 공들이고 투자하는 사람들입니다. 결혼한 뒤에 반드시 본전 뽑지요 ㅎ.

  7. 한국 여성분들 2008/05/14 00: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떻게 본전을 뽑는지는 그의 '소유물'이 되어서 직접 겪어 보세요. 일상적인 구타는 기본이고, 결국 '이혼하자'해도 한국국적 까지 취득해야 도장찍어주는 사람들입니다.

  8. 한국 여성분들 2008/05/14 00: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나마 이혼도 한국에 거주하는 경우에나 마음대로 할 수 있지, 그네들의 나라에 갈 경우 마음대로 하기 힘들다는 사실......

  9. 한국 속의 이슬람 2008/05/14 01: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슬람 사원 앞을 평화롭게 거니는 스님들 모습이 보기 좋네요.
    다양함를 인정하지 않는 것은 정말 위험한 생각입니다.
    기독교적인 평화 전파를 앞세우며 타국을 짓밟는 부시보다 나을 것이 없죠.
    한국은 앞으로 보다 다양화되어야 합니다.

  10. 구서동이고향인광주사람 2008/05/14 02: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서동 두실에서 광주로 이사온지 20년 됐는데
    아무리봐도 어릴쩍 우리 동네 이스람사원인것 같네, 주변상황은 많이 바뀌었군요

  11. 저도 두실에서... 2008/05/14 09: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나이 서른...유치원때부터 중학교때까지 살았더랬습니다. 저기 사원엔 우리들과 다른색의 사람이 있고 사원의 탑 꼭대기엔 독수리가 살고 있다라는 괴담?이 돌아 가보길 꺼려했었죠^^

  12. 백조빌라 2008/05/14 09: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그 건물 옆집에 살았거든여...
    지금은 높은 건물이 없었지만 ㅡㅡ;;;
    암튼 감회가 새롭네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