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산에서도 오늘(5월22일) 집회가 있었습니다. 약 1000명 정도의 인파가 모여 미친소 반대를 외쳤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조금 뒷줄에서 집회를 지켜봤는데, 제가 자리한 곳 바로 옆에서 소고기재협상 서명을 받고 있어습니다. 제 눈길이 단상보다 서명대에 자꾸 갔습니다. '어떤 사람들이 서명할까?', 얼마나 많은 분들이 서명할까?', 그런 궁금증에 서명대를 한시간 넘게 지켜봤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시 학생들이 많았습니다. 서명대를 그냥 지나가는 학생이 없었던 것 같습니다. "어머 촛불집회다." 반가워하고 약속 때문에 함께하지 못하는 걸 아쉬워 하며 지나가는 학생들도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직장인들도 많은 관심을 보였습니다. 가던 동료를 불러 서명시키기도 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족과 함께 오신 분도 있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학생부터 장년층까지 다양한 사람들이 서명했습니다. 분명히 느낄 수 있었던 건 참여자들의 강력한 서명의지였습니다. 보통의 서명은 서명받는 사람들의 적극적 이끌림에 의해 하게 되는데 이번 서명은 서명자들이 줄을 서서 할 정도로 참여의지가 높았습니다. 모두들 아주 흔쾌한 모습이었습니다. 확실히 이번 사안에 대해서는 국민들간에 재협상을 해야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되었다는 느낌입니다.


그리고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저 사람들이 괴담에 휩쓸린 사람으로 보이십니까? 배후조종에 의해 서명하고 있다고 보십니까?
 
Posted by 커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