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면에서 열리는 부산 촛불집회에 다녀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집회 시작은 7시입니다. 집회장소인 서면에 6시30분 도착했는데 전경차들이 대로 한쪽면을 가득 매우고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약속된 장소에 가보니 집회 준비하시는 분이 안내방송을 하더군요.

"집회장소가 변경되었습니다. 맥도날도 말고 버거킹 앞으로 와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이유를 이 경찰 안내문이 말해주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여든 사람들에게 양초를 나눠주기 시작했습니다. 미친소 복장을 하신 분은 태극기를 나눠주면서 명랑한 분위기를 만들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로 옆에 마련된 서명대 앞엔 줄서서 서명하는 모습이 계속 이어졌습니다. 어떤 분은 동행한 친구에게 이런 말을 하고 지나갔습니다. "서명하고나니까 뿌듯하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많은 사람이 모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사람씩 나와서 자유발언을 시작했습니다. 이분은 발언문을 적어와서 '발표'를 하셨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학교선생님이라시는데, 발언도중 여러번 눈물을 흘리셨습니다. 그래서 나중에 또 한번의 발언 기회를 드렸습니다. 그때 또 우셨습니다. 소고기를 막기 위해 나선 학생들이 너무 고마워서 눈물이 나고 이 집회에 정작 나와야할 어른들이 나오지 않아 또 눈물이 난다고 하셨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잘 차려입은 고등학생이 나와서 한 '환호성' 받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태극기를 들고나온 여고생. 아버지가 한우를 키우신다고 합니다. 그래서 더 걱정이 크답니다. 건강한 아이 많이 낳아 한국의 출산율을 높이고 싶은데 광우병소 생각하면 아이 낳을 맘이 안생긴다고 합니다. 아버지를 위해서 국가출산율을 위해서 광우병 소 들여오지 말라고 외쳐서 아주 큰 박수를 받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유발언 중간 중간에 초를 흔들며 노래를 따라부르는모습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5월7일 저녁 같은 시간에 집회는 또 열린다고 합니다.

집회가 끝나갈 무렵 주최측에서 반가운 소식을 전했습니다. 금요일 집회에 강기갑의원이 자유발언하기위해 참석하신다는 겁니다. 또 토요일엔 문화제가 아닌 진짜 집회를 열것이라고 합니다. 그때 마음껏 피켓들고 목청껏 외쳐보자고 합니다.

이상 부산촛불집회 현장이었습니다. ^^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실비단안개 2008/05/07 00: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궁금하였는데 감사합니다.
    수고하셨구요.

  2. 한사 정덕수 2008/05/07 00: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커서님 고생 많았습니다.
    저는 움직이고 싶은데 어린 두 녀석 때문에 조금 그렇습니다.
    하지만 마음만은 그 어느 누구 못지않습니다.
    저는 잘 하면 묵묵히 응언을 하지만 이토록 어처구니 없이 숨기고 호도를 하는 건 마찬가지로 그냥 두고 볼 수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3. 음.. 2008/05/07 00: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고하셨습니다.. 모두들..

  4. co2N 2008/05/07 02: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산에서도 힘내세요!

  5. 노사모 2008/05/07 05: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ㅉㅉㅉ...
    놈현이가 애들 마이 망가뜨려꾸나....
    한심한 나라 ...
    저런애들이... 뭘 안다고...ㅉㅉㅉ

    • 하하..당신이 뭘 안다고.. 2008/05/07 10:00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심한 나라..한심한 사람..
      저런애들이 뭘 안다고가 아니라
      오죽하면 공부하는 애들이 거리로 뛰쳐나올수 밖에 없었나?바로 이번달부터 자기입에 광우병위험소가 급식으로 들어갈것 같으니까 죽기싫어서 뛰어나온것 아니야?
      당신이 뭘 안다고 혀를차나..
      차라리 애들한테 배워라.

  6. 초록강 2008/05/07 05: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자아자! 힘내세요 여러분, 보고있자니 눈물이 핑도네요.

  7. 오흐부아 2008/05/07 08: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여의도 집회 참가한 사람입니다.. 집회때엔 열심히 자유발언 하시는분들
    얘기듣구 주변분들과 담소 나누느라 시간가는줄 모르고 유익한 시간을 보냈는데
    오늘 아침 인터넷을 통해 어제의 집회 사진을 보니
    왜이렇게 눈물이 나는지......
    제 고향 부산 시민들도 이렇게 나몰라라 하지않고 관심 많이 가져주시니
    뿌듯하고 고맙습니다. 우리 포기하지 말고 힘냅시다!
    어린 아이들이 뭘 안다고 이런대 나오냐는 분들~
    잘 모르면 가만히나 찌그러져 있으세요. 개념없는 댁들보다
    아이들이 훨씬 생각이 올바릅니다. 제발 개념 적립좀 하구 댓글다시길..

  8. 현훈맘 2008/05/07 09: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퍼갔습니다. 부산에 아짐들 카페에...
    촛불시위가시고 싶어하는 분들이 많으나 아이들도 있고 저녁에 나오기가 쉽지가 않네요.
    그래도 참여하려고 노력많이 하고 있답니다. 남편데리고 나오는 분들도 있고. 시부모 모시고 나오시는 분들도 있고....
    우리 남편들이 많이 나서 주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아빠로서요....

  9. 바른 생각 바른 말 2008/05/07 09: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도의 과학성과 논리성이 어우러져 판단되어져야 할 질병의 문제에 조차 말초적이고 감성적인 선동이 판치는 통에 뭐가뭔지 알 수 없게 해 버리는 나라,
    우리나라 참 좋은 나라 ! 모두 정신들 차려서 제발 잘되야 할텐데....

    • 커서 2008/05/07 10:22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런 소리는 기자들 질문에 어버버거리는 협상 당사자와 그걸 시킨 대통령 그리고 어제 다르고 오늘 다른 조중동 쓰레기들에게 먼저 하고 오시죠. 과학적토론자체가 불가능하게 사람들을 황당하게 만든 이 정부와 보수언론의 능력에 경이를 표합니다.

  10. mpo 2008/05/07 09: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난주말서울에올라갔는데, 마침 촛불집회를 하더군요.
    그때는 비록 참여하지못했지만.
    제가사는 울산도 11일 촛불집회를 한다고 합니다.
    부산에는 못갔지만.
    그땐 제대로 참여해볼작정입니다.
    누가뭐래도 나라의 주인은 이명박대통령이 아니라 국민입니다.
    우리잊지맙시다.

  11. 나라사랑 2008/05/07 10: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식한 어른들이 사기꾼인지 다 알면서도 잘살아볼 욕심에 뽑았다.
    그러고도 정신 못차리고 또 딴나라를 뽑아 날개까지 달아줬으니.
    너흰 경상도당,전라도당이라서 뽑아주는 무식한 지역감정없이 자라거라.
    모든 시위가 부산까지 가면 걷잡을수 없다는 말이 있다.
    드디어 맹박이가 말로를 치닫는가보다.

  12. 명박탄핵 2008/05/07 11: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명박 뽑으신 분들 자신들의 잘못을 반성하는 의미에서라도 촛불집회에 많이 참석해주세요.

  13. 장이난 2008/05/07 11: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힘을 실어 드리고 싶네요. 부산에서도 반드시 승리하시기를.....

  14. ... 2008/05/07 20: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이거 올려서 학교서 머라할지 모르지만...
    저 교복입은 여학생 우리학굔데....
    이 사진 한장으로 징계먹게 생겼다....
    이건 너무 한건 아닌지 착실하게 학교 생활해서
    성적도 좋고 쌤들한테 나쁜이미지 아니였는데...
    한순간에 참 우리나라가 싫다.

  15. 미고자라드 2008/05/07 21: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어제도 했군요.
    이거 날짜좀 알 수 있는 방법 없을까요? ^^;

  16. 구슬 2008/05/08 00: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참여했었어요! 헌법 21조를 목에 걸고 나와서 자유발언했었는데ㅎㅎㅎ

  17. 인기어멈 2008/05/08 14: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생하셨구요 힘찬 응원보내요 내고향 부산 가고싶네요..

  18. 푸른등 2008/05/08 23: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난번에 일인시위하는 것도 경찰 30여명이 에워싸고
    피킷 뺏고 훼방하는 것을 보면서 울었습니다.
    어느 새 퇴보한 십여년전의 그 시대로 돌아간 듯......
    그동안 자유롭게 발언하고 그래도 잡혀가지 않았던 그 시절은 갔나요?
    지금은 대통령이름 훼손하면 잡혀가야 할 것 같은 분위기와 협박과...
    조령모개의 정부발언들, 아니면 됐고 식의...
    작은 수였지만 영혼이 맑고 밝은 우리 학생들이 자유발언을 통해
    자신의 의사를 당당히 밝히는 모습을 보니 가슴 저립니다.
    부산은 젊음이, 자유로운 혼이 살아있는 도시입니다.
    커서님, 취재에 감사드립니다.

  19. 2008/06/28 10: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