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절을 알려주는 집 앞 보호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집앞에 있는 보호수입니다. 올해 2월에 찍은 모습입니다. 도로 한가운데 시커먼 가지를 쭉 뻗치는 고목의 모습이 지날 때마다 눈에 들어와 찍어 두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나무가 하늘에 시커먼 가지로 그려내는 그림이 멋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실핏줄 같은 잔가지가 하늘의 여백을 하나 남겨두지 않고 채웠습니다.
 

이렇게 사진을 찍어 만끽하고는 한동안 이 나무는 제 시야에서 사라졌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다 오늘 집을 나서는데 내 앞에 커다란 것이 햇빛에 반짝이고 있었습니다. 바로 이 나무였습니다. 어젯밤 비에 씻은 몸을 구름 한점 없는 맑은 햇빛에 받아내고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변신입니다. 석달 전 모습이 완전히 사라졌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앙상했던 가지들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지가 지탱하지 못할 만큼의 잎을 붙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나무가 언제 이 많은 잎들을 키워냈는지 모르겠습니다. 어느날 갑자기 이렇게 변해 있네요.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1 2008/05/13 15: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느 날 갑자기 ㅎㅎ 주의깊게 보세용! 쪼끄맣게 나오려고 하는 잎사귀 하루 보고
    봄비 맞아 확 피어난 잎사귀 하루 보고 또 비오고 해 비치면 진해지는 잎 보고..
    그냥 변해가는 모습만 지켜봐도 기분이 좋아질 때가 많은게...
    여유로운 듯 하지만 나무도 나름 바쁘게 살아가는 듯 해요 ㅎ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