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툴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산시 부산진구에 동천이라고 있습니다. 부산진구가 부산의 중앙에 위치해 있으니, 동천은 부산의 중심부를 가르는 하천인 셈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얼마전부터 이 동천의 환경을 개선하는 작업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하천 주변의 조경과 보도가 예쁘게 정비되기 시작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흐드러진 벗꽃과 잘 깔린 보도가 참 잘 어울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함께 뻗은 하천을 들여다 봤습니다.

그런데 우웩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색감 더럽죠. 물이 완전히 구정물 색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람에 실려오는 하천 냄새도 지독합니다. 그래서 부산에선 아예 이 하천을 똥천이라고 부르고 있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 검은 덩어리들. 태안반도 기름 유출 됐을 때 떠다니던 것들과 비슷하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어 오지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 진짜 더럽네.

물 위로 기름막도 엺게 보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름은 아니고 쓰레기가 쌓여 덩어리가 된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 더러워라 ~~

여기서 수질 정화 업무를 하시는 아저씨도 바닥에 깔렸던 게 올라온 거라고 합니다.


너 : 근데 너 왜 이렇게 더러운 걸 보여주냐? 블로깅 할 게 그리 없냐? 잘난 환경운동 하냐?
커서 : 아니 그런 건 아니고. 그냥 더러운 것도 그냥 함 볼만하잖아. 더러우면 더러운대로 보는 거지 뭐. 아름다운  거만 보고 사냐. 그냥 삶의 균형이랄까.
너 : 질알한다. 담엔 니 똥도 보여줘라.
커서 :어 그것도 재밌겠네.
너 : 이게 주글래.
커서 : 아이 좀 때리지좀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배가 그 까만 덩어리를 수거하는 것을 몇 번 봤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 뜰채로 떠올리더군요.

강 위에서도 냄새가 고약한데 저기서 직접 건지시는 분들은 정말 괴롭겠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배 바로 뒤엔 여전히 생활 하수가 콸콸 쏟아져 나오고 있습니다.

저 위로 좀 더 올라가 봤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상에 오리가 이 물을 먹고 있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리야 더러운 곳에서 잘 살기는 합니다. 그러나 저건 그냥 더러운 물이 아니라 온갖 폐수와 생활 오수가 섞인 물인데... 혹시 누가 저 오리 잡아 파는 건 아니겠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잘도 먹습니다. 이게 청둥오린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도 얘들이 바로 아래 물엔 안갑니다. 위의 물은 흐름이 있고 조금 맑은 편입니다. 바로 아래 물은 꺼먼 쓰레기 덩어리가 떠나니는 물입니다. 같은 하천의 물인데 저 구조물을 경계선으로 해서 좀 차이가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3년부터 동천개발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현재까지 용역비용과 주변조경사업, 준설, 수질정화시설, 하수관거 설치 등으로 1,000억원 이상이 사용되었습니다. 현재 계획으로는 2007년 ‘현재 BOD 9.4ppm 수준인 동천을 2013년 BOD 5∼8ppm, 2020년 3∼5ppm으로 개선할 계획입니다.(부산시 설명이 대충 이렇습니다) 


그렇다면 앞으로 10년도 더 기다려야 한다는 건가요. 헥헥 ~~ 너무 오래 기다리는데 그러면.

빨리 좀 합시다 시장님. 냄새가 너무 고약합니다. 안그러면 대통령께 일러 바칩니다.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피오나 2008/04/04 21: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곳은 정말 심하군요..
    요즘엔 정비도 많이 하더만~~

  2. asd 2008/04/04 22: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딴나라 찍어놓고 이런글 올리는 건 아니시겠죠?

    • 몽몽이 2008/04/05 08:14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난 10년간 한나라당 정권이 아니었는데 그동안 수질이 저랬다는 거거든요? 물론 그 전에도 그랬지만.

    • 하천은 2008/04/06 12:51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런 지방하천은 지방자치단체에서 관리합니다. 국가와는 큰 관계가 없어요. 정부에서는 예산이나 내려줄까..
      하천정비에 대한 의지는 해당 자치단체장에게 책임을 물어야죠.

    • 몽몽이님아.. 2008/04/06 12:58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리나라는 지방자치제를 실시중이고, 그래서 이런 지방하천같은 경우는 각 지방에서 알아서 하는걸로 알고 있습니다. 그리고 부산쪽 시,구의원들은 대부분 한나라당이 당선되었던 것으로 기억하고 있습니다...

  3. 성서초... 2008/04/04 23: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동천 근처에서 30여년을 살았습는디... 그나마 지금은 수질이 좀 좋아진게 저 모양입니다.. 그리고 오리는 광무교 밑에 수질개선 차원에서 시에서 기르는 겁니다.

  4. 미고자라드 2008/04/04 23: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온천천은 많이 나은편이었군요. --;

    • 2008/04/05 22:44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것도 많이 좋아졌죠. 예전엔 거기도 냄새 좀 났습니다. 동천보단 조금 나았죠.

  5. 2008/04/05 00: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6. 우엑우엑 2008/04/05 03: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리는 원래 더러운 물에서 잘 삽니다.
    그래서 해독작용에 효과가 있다는 거죠..
    근데 너무 지저분해서...대운하를 파면 전국이 동천같이 되고...
    전염병이 창궐하겠군요....하....

  7. 곤들메기 2008/04/05 08: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될겁니다. 온천천도 예전에 아주 더러웠지만 지금은 퍽 괜찮은 도심하천이 됐잖습니까..

  8. 따뜻한 카리스마 2008/04/05 10: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저도 동천강 인근 초등학교를 다녔습니다. 장산초등학교와 안락초등학교라는 곳이었는데, 교가가 '동천강 맑은 물이 우리 마음되소서~'이런 귀절이 있었습니다. 사실 그 만큼 맑고 깨끗했죠.

    강에서 낚시도 하고, 헤엄도 친 적이 있는데 80년대초부터 급격하게 오염되기 시작하면서 똥물이 되어버렸죠-_-;;;

    부산시를 아우르는 중요한 하천인만큼 부산시에서 보다 큰 관심을 기울여서 정화작업을 신속히 해줬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수고하셨어요^^

    • 2008/04/05 22:46  댓글주소  수정/삭제

      웃~ 제대로 아는 분에게 딱 걸렸네요. 동천 맑은 물이란 가사까지 있었다니. 제가 살던 온천천도 아마 끄때까지 미꾸라지 잡고 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이상하게 80년 이후로 뭔가 잘못된 거 같군요.

  9. ㅋㅋㅋ 2008/04/06 10: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에 제가 다닌 초등학교 교가였습니다. 정확한 가사는 이겁니다.
    동천의 맑은 물은 우리의 마음 ~~~~~~~~~~~~~~~ ㄷㄷㄷ

  10. 쓰발. 부산시장. 2008/04/06 12: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 까지 1000억 이상 사용된게 저모양 저꼬라지 인가..

    부산 시장부터 시작해서 줄줄이 배불리 먹었겠네. 그만 무라 이제 많이 뭇다 아이가.

    일본에서 이렇게 하천 오염되었으면 그 시장 바로 꿱! 이였을텐데..

    사설업체에 천억을 줄테니 하천물 개선하시오 하면 지금은 생수되어있겠다..

    1000억에서 500억이라도 과녕 사용되었을까. 100억 투자비들어오면 30억도 안쓴다는 말이 맞는모양이다..

  11. 참이슬 2008/04/06 13: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 이제 전국의 강이 저 모냥이 되겠구나..

    좋겠다.. 부산시민들이여..

  12. 행복동의 2008/04/06 13: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릴때 저기로 많이 다녔는데 그때보단 깨끗해진걸로 알았는데...안가본새 많이 더러워졌군요. 저기 밑에 동천맨숀에 친구집에 놀러가고 했는데ㅣ...
    통일교교주 문선명씨가 저강에 정기로 태어났다고해서 십수년전에 외국인들 저기서 성수라고 머리감고 목욕하고 했더랍니다. 20-30년 전에 깨끗해서 목강도 했다던데...어린시절 문현동에 살던 기억이 새록새록하네요

  13. 검은콩우유 2008/04/06 14: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배정고등학교 나왔습니다
    3년간..경험했습니다

    여름에..동천..쵝오 입니다 ㅡㅡ;;

  14. 우리집앞동천 2008/04/11 11: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저는 20여년간 이곳에서 태어나 살았습니다..
    지금은 안살고 있지만..
    하지만 지금부터라도 좋아질거라고 하니.. 기대해도 괜찮을까요?
    예전에 학교샘이 수업중에하신말씀이 기억나네요..
    "저기 범천동쪽에 테니스장이 있는데
    그 앞에 똥물이 흘러서 냄새나 죽는줄 알았어~"
    -헉.. 나는 거기 사는데-_-..
    그제서야 나는 그 똥물이 부끄러웠습니다.
    거기 오래사니깐 냄새나는것도 몰랐습니다.
    이사가고 나서 몇년뒤 다시 갔습니다.
    냄새가 지독했어요..
    그땐 몰랐는데 말이죠.

  15. 그래도 부산이 좋아요 2008/04/11 12: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쨌거나.. 부산도 빨리 더 좋은 모습들이 블러그에 올라오길 바랍니다.

    그래도 아직 서울보다 공기는 좋을테닌깐요~

  16. 2011/12/03 14: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