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새누리당이나 바른정당 또는 국민의당도 아니고 민주당의 어떤 후보 지지자들이 문재인 후보 아들을 2006년 고용정보원 취업 문제로 공격하고 있는데 아주 치졸합니다. 이미 거짓으로 판명난 것들과 사람들이 오해할만한 부분들을 짜집기 해서 저 같은 사람도 깜박 넘어갈 그럴듯한 스토리를 만들어 쉴새없이 배포하고 있습니다. 포털에서 '문재인 아들'로 검색하면 다 그런 내용들입니다.


공기업 5급 150만원 계약직인데 공무원 5급과 동급인 것처럼 흘리고 몇년이 지난 검증 당시 월급으로 취업 당시 월급과 비교해 거짓말 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종편에서 문재인 아들 동영상 실력이 형편없다고 혹평했다 나중에 그 영상이 문재인 아들이 만든 게 아닌 걸로 밝혀져 사과하고 기사를 내렸는데 이 내용을 그대로 인용하고 있습니다.


문재인 아들 취업은 이미 2008년 이미 국정감사와 고용노동부 등 무려 세차례나 감사를 받았습니다. 당사 야당이었던 새누리당이 하이에나처럼 참여정부를 공격할 꺼리를 찾는데 만약 문제가 있었다면 당시 가만 있었을리 없었죠. 물론 당시 고용정보원 비상임이사였던 김성태 의원은 그렇게 감사를 하고도 미진한 거 같다는 개소리를 하긴 했습니다. 문재인 아들은 당시 그렇게 시달리다 결국 1년 3개월 만에 해고되다시피해서 유학을 갔고 이후 실력을 인정받아 전시회에 초청도 받고 대학에서 강의도 하고 있습니다.


문재인 후보의 아들이 특혜를 받아 취업했다? (캠프에서 팩트 체크한 글)


아래는 문재인 후보가 2013년 쓴 책에서 그 부분을 해명한 글입니다. 문재인 후보가 감정을 잘 안드러내는데 아들 문제에서 피를 토하며 쓴 게 느껴네요.




<가족들이 겪은 고통>

검증이라는 이름으로 제 가족을 향한 새누리당과 보수언론의 공격도 치졸하기 이를 데 없었습니다. 저를 흠집 낼 사안이 없었는지, 애꿎게 제 아들이 타깃이 됐습니다. 처음엔 제 아들이 '한국고용정보원'에 특혜 채용됐다는 흑색선전을 쟁점화했습니다. 이미 200년도 국감 때 한나라당이 제기했지만, 고용정보원의 해명으로 끝난 문제였습니다.


이번엔 언론 들이 일제히 가세했습니다. 어느 종편 방송은 다른 사람이 만든 엉뚱한 영상물을 아들이 만든 영상물인 양 보여주면서 "문 후보 아들이 만든 영상물이 수준 미달인 것을 보면 특혜 채용된 것으로 보인다."는 어처구니없는 보도를 한 일까지 있습니다. 지금도 인터넷에서 아들의 이름을 치면, 그때의 근거 없는 비난들이 떠돌아다니고 있어, 피해를 보고 있습니다.


선거를 치르면서 제가 받는 공격은 사실이 아닌 것도 그러려니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근거 없이 가족을 공격하는 것은 비열한 일입니다. 후보의 가족에게도 보호 받아야 할 인권이 있습니다.


영상디자인을 전공한 제 아들은 대학을 졸업하면서 외국 유학을 희망했습니다. 마침 대학 때 영상공모전에 몇 번 입상한 경력이 있어서, 그 작품들로 포트폴리오를 만들어 미국의 몇몇 대학에 보냈는데, 두 곳에서 입학 허가를 받았습니다. 그중 한 곳에서는 장학금까지 주겠다고 했습니다. 디자인 분야에서는 세계적으로 손꼽히는 대학이어서, 아들이 가장 희망한 곳이었습니다.


입학 허가를 기다리는 동안 그 결과를 알 수 없으니, 한 편으로 취업 자리도 알아봤습니다. 그러다가 합격한 곳이 한국고용정보원이었습니다. 운 좋게도 양손에 떡을 쥐고 고민하게 된 셈이었습니다. 그때 바로 유학을 보냈으면 아무 문제가 없었을 것입니다.


그런데 그때만 해도 저는 청와대에서 근무한 지 얼마 안 되던 때여서 나라를 위해 헌신해야 한다는 애국심 같은 것이 넘칠 때였습니다. 한편으로는 미국 유학을 뒷받침하는 게 경제적으로 부담스러운 형편이기도 했습니다. 부모로서 유학을 보내 준다고 약속하긴 했지만 변호사를 하지 않고 있을 때여서 자신이 없었습니다.


그래서 어차피 고용정보원에 입사가 됐으니 근무를 좀 해 본 후에 판단하는 게 어떠냐고 권유했던 게 화근이 됐습니다. 제 말을 듣고 고민하던 아들은 장학금을 제의한 대학에 입학 연기가 되는지 문의했는데, 1년 정도는 연기가 가능하다는 답을 들었습니다. 그것이 아들이 고용정보원에서 근무하게 된 연유였습니다.


그런데 그 후 제가 비서실장으로 청와대에 다시 들어가게 되자, 한나라당은 특혜 의혹을 제기했고, 아들은 결국 입사 1년 남짓 만에 유학을 떠났습니다. 그 당시 특혜 의혹은 참여정부의 퇴임 이후인 2008년 국감에서 이미 해명됐습니다. 그런데도, 4년이 지난 대선 때 새누리당과 보수언론이 그걸 재활용했던 것이었습니다.


결과적으로 유학은 아들에게 큰 도움이 됐습니다. 졸업 작품을 유투브에 올린 것이 요즘 말로 대박이 나서, 국내외 여러 전시회에 초청 받는 행운이 따랐습니다.


졸업 작품 하나로 세계 여러 곳에서 열린 이름난 전시회에 초청받아 참가하게 됐으니 유투브가 낳은 기적이라고 할 만했습니다.


그 때 세계적으로 유명한 미술관의 전시회에 참가하면서 인터뷰를 한 것이 그 미술관 홈페이지에 올라 있었습니다. 누군가 또 그걸 귀신같이 찾아내 유투브에 올리고는 "영어 회화가 시원찮은 걸 보니 유학도 엉터리로 한 것"이라고 비난했습니다.


제 아들은 지금 작품 활동과 함께 대학에서 강의도 하고 있습니다. 지난 대선 때는 저의 영상 홍보물을 근사하게 만들어 주기도 했습니다.


엉터리 보도를 했던 종편에서는 대선 후 사과와 함께 인터넷 판에서 관련 기사를 내렸습니다. 하지만 다른 곳으로 이미 퍼날라진 것들은 여전히 남아 있습니다.


대선 때 맹렬히 퍼부어졌던 많은 의혹 제기들은 지금도 인터넷에 고스란히 올라 있어서, 아들 이름만 치면 검색이 됩니다.


본인이 내색하지 않고 있지만 자존심이 강한 아이여서 속상할 것입니다. 언젠가 대학 교수직에 지원하거나 다른 뭔가를 하고자 할 때, 또는 장가를 가려고 해도 그때 일이 장애가 되지 않을지 부모로서는 걱정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커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