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한 분장…몸개그… 여자도 되거든요(경향신문)


다들 안영미의 시대가 시작되었다고 했다. 강유미가 내민 손을 잡아 '고고 세상속으로'에서 간신히 이름을 알린 안영미가 이제 강유미를 넘어서 자신만의 개그를 만들어냈다는 찬사가 쏟아졌다. 코너의 제목인 '분장실의 강선생'의 강선생이 좀 무안해질만했다. 고고 세상속으로 이후 별다른 히트작을 내지 못하다 주목받는 작품 하나 뽑았는데 거기서 안영미의 활약만 돋보이니 말이다.

그러나 3월22일 분장실 강선생 5회 방송분이 나가면서 이런 세간의 평가가 너무 성급했다는 게 드러났다.  지난 4회 동안 코너에 이름만 빌려주고 안영미의 배경역할에 머물렀던 강유미는 5회에서 시청자에게 폭소탄을 안겼다. 그저 무난하게 보였던 강유미의 "니들이 고생이 많다.'라는 대사는 시청자들을 자지러지게 했고, 이전까지 맹활약을 하던 안영미는 이날 강유미에게 리액션하기 급급했다. 


추한 분장…몸개그… 여자도 되거든요(경향신문)


어떻게 된 걸까? 지난 4회와 다르지 않는 패턴의 연기에다 같은 대사를 실었을 뿐인데 관객의 반응은 왜 이렇게 달라진 걸까? 강유미가 그동안 자신의 캐릭터 톤을 유지했던 것이 주효했다. 강유미는 안영미가 새는 발음과 아부액션으로 시청자의 눈길을 잡아두는 사이 강선생의 톤을 유지하면서 가식적인 선생님 캐릭터를 구축했다. 정말 선생님 입에서 나올 법한 대사와 억양의 반복으로 회를 거듭할 수록 힘이 쌓인 "니들이 고생이 많다."는 대사는 결국 5회에서 폭발하고 만 것이다.


추한 분장…몸개그… 여자도 되거든요(경향신문)


조직에서 더 근원적인 악은 선생님이다. 안영미같은 중간선배들은 선생님의 지시와 기대에 따를 뿐이다. 그렇게 싫은 과장을 부장이나 이사는 좋아하는 걸 봐라. 과장이나 중고참의 괴롭힘은 사실 부장과 선생님이 뒷받침 하는 것이다. 그들은 모른 척 하면서 모든 일을 주시하고 있다. 자신을 중심으로 한 권력구조가 행여 흐트러지지 않을까 항상 체크한다. 선생님의 여유는 안영미 같은 중간층 대리권력자의 희생 위에 만들어 진 것이다. 

강선생이 코너 내내 연발하는 "니들이 고생이 많다."는 대사는 사실 아래 사람을 챙기기 위해서가 아니라 권력자인 자신의 존재를 인식시키기 위함이다. 강선생이 그 말 한마디 내뱉을 때마다 아래는 반응을 해야하고 강선생은 그 반응에서 깍듯함을 체크한다. 강선생은 대사를 던지면서 계속 자신의 권력을 확인하는 것이다. 




강유미의 "니들이 고생이 많다."는 대사는 아닌 척 하면서도 은밀히 권력의 끈을 조이는 상층부 권력의 위선을 풍자했다. 시청자는 22일 방송된 5회에서 강선생이 풍자하는 그 의미를 알아채고 웃음을 터뜨린 것이다. 4회까지 안영미를 통해 중간권력자의 오버와 악행의 풍자에서 웃었던 시청자들은 5회에서는 강유미를 통해서 그 뒤에 숨어있는 부장이나 이사, 또는 시아버지를 떠올리며 웃음을 참지 못했던 것이다. 

안영미 캐릭터가 지구력이 없을 거란 걱정이 있었는데 강유미가 적절한 시기에 잘 치고 나온 것 같다. 더 근원적이고 위선적인 악을 풍자하는 강선생 캐릭터는 깊이있는 웃음으로 코너에 무게감을 더할 것이다. 강유미의 웃음이 확인되면서 코너는 안정화 단계에 접어들었다. 이 코너가 쉽게 웃음의 바닥을 드러내진 않을 것으로 보인다.  

5회만에 강유미가 안영미를 제압해버렸다. 천천히 임계점을 만들어간 강유미의 멋진 성공이다. 이제 강선생 코너는 주인을 제대로 찾았고 이 코너의 유행어는 '이거뜨라'에서 '니들이 고생이 많다'로 교체될 것으로 보인다.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아달린 2009.03.29 12: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정
    회가 거듭될수록
    유난스러운 분장만을 모티브로 삼은 콩트가 아님을 느끼게 되어
    더 의미있는 웃음을 웃을 수 있게되는거 같아요

    지난친 해석이라고 단정 지으시려는 분들은 님들이 보시는 부분이 전부는 아니랍니다
    자신이 보지 못한 부분을 보고 말하는 것들에 대해
    지나치다 뭐 그렇게 까지 생각할 필요 있냐고
    쉽게 남의 의견에 결론 짓는 거 보니
    어째 쫌 안타까워 몇자 남깁니다.

    이 꽁트는 분명 권력사회를 풍자함을 모티브로 내걸고 있고
    더군다나
    어느 권력계층에서든 대부분 소외되어 있는 여성들이
    그런한 권력사회를 풍자하기에
    더 아이러니하고 의미있게 다가옵니다.

    여자들 나와 저러는거 남자들은 안 웃는다던
    댓글을 여러번 보았습니다.
    그것만으로도 저는 느껴지는게 있더라구요...ㅎㅎ

  3. 2009.03.29 13: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차피 이런 블로거들은 방문자 수 늘리려고 혈안이 된 사람들인데
    인터네 찌라시의 궁극은 연예블로거들

  4. 나나나 2009.03.29 14: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역시 둘을 대결 구도로 설정하는것 문제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 동안 분장실을 통해서 안영미가 대중으로부터 상당한 주목을 받았다고 해서 '그것이 라이벌 강유미를 이겼다'라는 의미는 없었습니다. 확실히 두분은 라이벌이 아니죠. 근데 강유미가 이전부터 개콘의 스타였고 대중들에게 더 친숙하다고 해서 익숙하지 않은 안영미의 선전이 '강유미를 좌초시키려는 숙명의 라이벌' 이런 식으로 몰아 가는건 어이가 없습니다. 아무리 요즘에 블로그로 돈좀 벌어 먹으려는 분들이 많다지만 이런식으로 당사자들도 불쾌해 할만한 글은 자제해 주셨으면 합니다.

    • 커서 2009.03.29 14: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들이 라이벌구도나 연애구도 만들어 장사해처먹으면 잘하는 짓이고 팬이 그런 구도를 읽고 얘기하면 죽을 짓인가요? 또 이런 구도가 안영미와 강유미에게 관심을 유도해서 인기요소로 작용할 수도 있습니다. 그렇게 해서 인기가 되면 그때는 좋게 받아들이고 아니면 욕할라고요. 읽을 수 없는 것, 대중이 읽지 못하게 하는 거라면 대중 앞에 내보이지 말고 즈그 집구석에서 즈그끼리 공연하라고 하세요.

  5. 날카로운분석 2009.03.29 16: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확실히 이거뜨라는 이제 웃음 덜 나오더군요. 어쨌거나 지난주에는 강유미때문에 데굴데굴 구르면서 웃었네요.

  6. 하얀도화지 2009.03.29 17: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공감합니다. 점잖은 체하며 가식떠는 그 대사에 뿜었어요.ㅋㅋ

  7. 삵혼 2009.03.29 17: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참.. 뭘 그렇게 의미를 갖다붙이나 그러면 좋아? 그냥 보고 웃어 넘기면 될 것이지 무슨

  8. 글쎙 2009.03.29 18: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5회만에 제압'??? 좀 그렇네요. 분명 김연아와 아사다처럼 서로 경합을 벌인 판이 아니라 서로 밀어 주고 끌어 주는 판이었는데 말이죠. 또 그동안 안영미씨 분장과 대사가 비교적 더 튀어 보이다 5회에서 좀 식상해진 판에 강유미씨가 상대적으로 더 돋보인 것인데, 오늘 제6회에서 반대로 나타나면 어떤 분석을 하실까 궁금합니다.

  9. 글쎙 2009.03.29 18: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령 사랑의 카운셀러에서 어떤 때는 유세윤씨가 더 웃기고 어떤 때는 강유미씨가 더 웃겼는데 그때마다 "오늘은 유세윤이 강유미를 눌렀다" "강유미가 4주만에 설욕했다" 그런 평을 쓰셨나요? 극줄에서 서로 돕는 관계인 것은 차이가 없는데 왜 여자 개그우먼들이라고 해서 굳이 라이벌 관계를 강조해서 분석하죠?

  10. 론리파이터 2009.03.29 19: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뜨라.. -> 니들이 고생이 많다로 꼭 교체되어야만 하나요? ㅋㅋ
    각자의 캐릭터를 다들 잘살리고 있네요.. 안영미의 캐릭이 너무 강해서 그간 강유미가
    조금 묻혔을뿐....
    교체된다기 보다 코너의 재미가 하나더 살았다고 생각하는건 어떨까요....
    재미난 글 잘보았네요..ㅋㅋ

  11. ㅇㅇㅇ 2009.03.29 19: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빡이 나올떄 정종철씨가 그랬죠.. 개그를 분석하지마~걍 웃어~

  12. 저도.. 2009.03.29 19: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렇게 라이벌 구도로 모는 말 맘에 안듭니다..
    고쳐주세요. 확실히 잘못된 말입니다.
    두 개그맨이 만나서 시너지 효과를 몰고 가는건데,
    둘이 대결한다 뭐 이런 식의 말은 곤란해요.

  13. 귤동 2009.03.29 21: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그를 개그로 보지 못하고 비판하는것도 문제지만
    의도하지 않았던 것조차도 확대해석 하는것도 문제라고 생각하네요.
    그리고 저같은 경우는 강유미와 안영미 콤비가 처음 나왔을때부터 오히려 안영미를 눈여겨보고 이제야 빛을 보는것같아서 기쁜데 이런식으로 지나치게 라이벌 구도로 몰고가는것은 좋지않습니다. 개그는 혼자 만드는게 아니라 한 꽁트를 같이 해나가는 것이기에 이런식의 비약적이고 자극적인 기사는 두 개그맨이나 기사를 읽는사람들에게 있어서 오히려 해가 될수있겠네요.

    • 커서 2009.03.29 23: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 정도 시각으로인한 긴장감도 정도는 별거 아니라고 보는데요. 오히려 활용할 게 많아 쾌재를 부를 수도 있고요. 팬들의 불편한 시각을 못견뎌 한다면 연예인이랄수...

  14. 전 안영미씨랑 관계없는 애청자입니다만 2009.03.29 23: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솔직히 gogo세상(?)속으로 코너에서도 전 안영미씨가 더 재밌던데 ......그 후로도 안영미씨는 나올때마다 특유의 캐릭터로 너무 재밌어서 진짜 분위기 확 잘잡는 개그맨이라고 생각 했는데 이런 식의 블로그 글은 눈쌀이 찌뿌려지네요. 블로그란게 그렇지만 너무 주관적이고 편파적으로 급하게 결론을 내어 버렸네요. 별로 좋은 글이 아닌 듯 합니다.

  15. violet 2009.03.29 23: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놔 강유미씨 말투 진짜 웃겨요 ㅋㅋㅋ 안영미씨야 말할것도 없고. 정말 두사람땜에 요즘 개콘 완전 챙겨보는중.특유의 톤으로 "니들이 고생이 많다" 할때마다 빵빵~

  16. 필이 2009.03.30 03: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건 글을 읽었을때 풍기는 뉘앙스는 라이벌구도를 떠나서 그냥 강유미팬이 안영미가 뜨는게 못마땅해서 쓴 글이라는 느낌인데..이런식으로 글을 쓰면 안영미 팬들은 기분이 나쁘죠. 뭐 본인이 아니라고 하면 할말없지만..본인 뜻이 아닌데 글에서 풍기는 느낌이 그렇다면 글을 잘못 쓰신거겠죠.

  17. 나도 2009.03.30 07: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윗분 댓글에 동감...

  18. 한마디 더 2009.03.30 08: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고 세상속으로가 아니라 고고 예술속으로 였던 것 같습니다.

  19. 이건뭐 2009.03.30 09: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영미 강유미 고고예술속으로에서 동반데뷔였슴. 무슨 개소리.

  20. 깐죽이 2009.03.30 10: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웃고 즐기면 되지

    뭐 대단한거라고 신문까지 스캔...

    간만에 신문 좀 읽으신게 연예면인가요?

    생산적인 일에 시간 쓰세요.

  21. 함차 2009.03.30 13: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아내랑 재미나게(?)..웃음을 자아내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