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잡지 씨네21 지면입니다. 제목 아래 펜으로 체크한 부분에 '스포일러 있습니다.'라는 주의표시가 달려있는 걸 볼 수 있습니다. 인터넷게시판 영화리뷰에 저런 표시가 있는 걸 가끔 보는데 영화잡지에서는 처음 봅니다. 뒤져보니 130여 페이지의 잡지에서 두 개의 리뷰가 저 스포일러 표시를 붙이고 있었습니다. 

스포일러 표시는 글이 미덥지 못하다는 느낌을 줍니다. 당연히 빼야할 스포일러를 제대로 빼지 못해서 독자의 양해를 구하는 리뷰어의 구차한 고백같아 보입니다. 또 양식있는 관객이라면 읽지 말아야 하는 게 아닌가 하는 느낌도 받게 됩니다. 그러니까 스포일러표시는 자신의 글이 졸작이라는 걸 알려주는 문구를 스스로 집어넣는 꼴이 되는 것입니다. 

스포일러를 피하고 리뷰를 쓴다는 건 묘기에 가까운 글쓰기라 할 수 있습니다. 줄거리 노출을 피해야한다는 강박은 글쓰기를 제한하여 리뷰의 재미를 떨어뜨릴 수밖에 없습니다. 스포일러를 빼다보면 리뷰는 등장인물의 정보나 평가의 호불호 정도만 얘기할 수 있습니다. 영화사 보도자료 받아서 쓰는 영화기사나 영화관에서 볼 수 있는 찌라시 수준의 글이 될 수 있습니다. 

추측컨데 씨네21이 스포일러표시를 지면에 반영한 것은 인터넷영화게시판에서 영화줄거리를 노출한 게시물에 줄기차게 달리는 스포일러라는 경고성 댓글의 영향인 듯 합니다. 인터넷 게시판에선 스포일러 에티켓이 통용될 수도 있을 것입니다. 게시판에 올라오는 대부분의 글은 영화에 대한 간단한 감상이나 정보들입니다. 재밌는 영화를 선택하기 위해 사람들의 감상이나 정보를 파악하려고 클릭했다가 핵심적인 내용들을 다 알아버리게되면 낭패가 아닐 수 없습니다. 

그러나 씨네21 독자들은 리뷰어의 줄거리를 피해가는 묘기가 아니라 맛깔나고 깊이있는 리뷰를 기대하는 사람들입니다. 영화를 보기 전 정보나 평가가 아닌 영화에 대한 본격적인 감상을 읽고싶어하는 사람들입니다. 그런 독자들에게 씨네21은 간단한 게시물이 오가는 온라인 게시판에 통용되는 에티켓을 통용시키고 있는 것입니다. 

씨네21이 온라인 게시판의 경향을 잘못 읽고있는 것입니다. 씨네21 독자를 우스운 꼴 만드는 겁니다. 잘못된 리뷰 읽기를 정당화 시키고 다른 리뷰어를 스포일러 비난에 노출시켜 글쓰기를 방해하는 짓입니다. '스포일러'표시 당장 떼는 게 좋겠습니다.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진사야 2009.04.05 13: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씨네21 695호에 대한 글이군요. 우선 글 잘 읽었습니다.

    잡지 속 스포일러성 기사에 대해 저와는 다른 생각을 갖고 계신가 봅니다. 물론 개봉예정작에 대해서 스포일러성 기사를 쓰는 건 좀 시기상조이긴 하지만, 이미 개봉된 상태고 이미 잘 알려진 영화에 대한 기사에는 스포일러를 기재하더라도 별 상관 없다는 생각입니다. 마치 글에 언급된 <킬러들의 도시> 비평문과 같은 경우에는요.

    오히려 저는 (직접 눈으로 본 영화에 대한) 스포일러 판 비평을 환영하는 편이고 못 본 영화인 경우 '보고 나서 읽으면 되지' 식으로 제끼는 편이라서 ^^;; 그래서일까요, 이 글 내용에 약간의 반감을 품는 동시에 깊은 고민을 하게 됐어요. 잡지 속 스포일러성 기사에 스포일러 표기를 하는 것이 어떤 사람에게는 그 정도로 불편함을 안겨 주는 일일까? 라는 생각 말이죠.

    저는 스포일러를 부득이 피력했을 경우 스포일러 표기를 꼭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이 행위 자체는 잘못된 것이 아니죠. 스포일러 기사가 비단 저 잡지 한 권에서만 나오는 것도 아니구요. 다만 앞에서 이야기한 대로 공개 시기상 문제는 한 번쯤 더듬어 봐야 한다고 봅니다. 언제 공개할지에 대해서는 한 번쯤 고민할 문제가 아닐까 합니다 : )

    • 커서 2009.04.05 18: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시기도 고려해볼 문제인 것 같습니다. 하지만 저는 기본적으로 스포일러가 있을 수밖에 없는 리뷰에 스포일러 표시를 하는게 뭔가 앞뒤가 맞지 않는다는 생각입니다. 인터넷의 습관이 잘못 전해진 거 아닌가하는...

  2. 송씨네 2009.04.05 15: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포일러를 빼고 리뷰를 쓴다는 것은 힘듭니다.
    그리고 그 감독의 전작이나 배우의 전작 영화를 이야기하자면 그들의 과거 작품까지 이야기해야 하는데 그런 경우에도 필요하다면 스포일러가 필요할 때가 있습니다.
    그들의 작품스타일은 뭐다라고 이야기를 해야하니깐요.

    스포일러라고 표기를 빼고 이야기한다면 또 네티즌들은 항의를 합니다.
    최근 씨네 21과 무비위크가 리뷰나 칼럼에서 특정 영화를 거론할 경우 스포일러 표시에 상당히 민감한 이유가 바로 이같은 이유라고 생각됩니다. 필요할 때는 달아야 한다고 저도 그렇게 생각합니다.

    과거 유명한 일화가 있죠. 어떤 영화에 대해 한 편집장이 편집장 코너인 '에디토리얼'에 반전을 공개했다가 욕을 먹은 적이 있습니다. 영화잡지이건 뭐건 간에 영화계에서 가장 진상은 스포일러를 아무문제 없다는 듯 떠벌리는 사람들이라고 봅니다. 스포일러 유포에 대한 대표적인 예가 바로 '식스센스'와 '유주얼 서스펙트' 사건이죠. 그만큼 반전 공개는 영화를 보는 다른 이들에게 김빠지게 만드는데 충분합니다.

    저는 스포일러가 뜬 기사일경우 그 기사를 통과하고 다른 지면을 읽습니다.
    영화를 보고 나서 그 리뷰나 특집 기사를 읽으면 되니깐요. 이것 또한 저는 독자에 대한 배려입니다. 스포일러를 떼 버리고 간다면 분명 문제가 될 것입니다.

    • 커서 2009.04.05 19: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중요한 반전을 공개하는 건 저도 자제해야한다고 봅니다. 만약 개봉 직 후 또는 직전에 반전을 개봉했다면 비난을 들어도 할말이 없다는 생각입니다. 그건 리뷰어의 양식에 맡길 일이겠죠. 그러나 자신의 글에 스포일러 표시를 하는 건 좀 아니 듯 합니다.

  3. 리카르도 2009.04.05 19: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님의 눈에 보기 싫다고 해서 빼는게 정당하다는건 매우 위험한 생각입니다.
    수많은 사람들의 시선을 위한 하나의 에티켓인데, 그걸 떼야 한다니 만다니 등의
    당위론으로 몰아세우는건 "잘못된" 행동이라고 행각해요.

    • 커서 2009.04.06 07:57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 눈에 싫어서 빼라고 한다면 그건 글이 아니라 일기겠죠. 왜 빼야하는지 나름의 논거를 달았습니다. 그 논거를 비판하심이.

  4. 한글로 2009.04.06 11: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스포일러'란 말이 너무 어렵다는 생각이 듭니다. 물론, 영화 잡지나, 영화 관련 글을 읽는 사람이 그 수준의 외래어는 알아야 한다고 말하면 할 말은 없지만, "영화의 중요한 비밀이 들어있으니 읽으시는 분의 주의를 요한다"는 식의 안내문구가 더 낫지 않을까요? 미장센이니 뭐니 하는 영화 전문 용어를 자주 쓰는 글을 읽다보면 화가 나기도 하던데.. 스포일러는 볼때마다 고개를 갸웃거리게 하는 낯선 외래어라는 생각이 드네요. (국립국어원에서는 "스포일러"를 "영화헤살꾼"이란 말로 바꾸었는데, 역시 '헤살꾼'이란 말이 참 쉽지는 않네요. ^^)

    • 커서 2009.04.07 00:25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맞네요. 그 부분도 지적해야할 부분. 저도 스포일러의 의미를 게시판에서 본지 한참 뒤에 알았습니다. 대충 그 의미를 감은 잡겠는데 정확한 의미를 대응시키긴 힘들더군요. 수십차례 이상 쓰이는 걸 보고 의미를 잡았습니다.

  5. 맥과이어 2009.04.13 00: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쓰신 글의 의미에 공감하는 면이 전혀 없는 것은 아닙니다만
    씨네21에서 저런 스포일러 주의표시를 했던 글은 꽤 예전부터 제법 있었습니다
    (혹시나 하는 마음에 덧붙인다면 저는 씨네21을 창간호부터 보았습니다)

    즉 씨네21이 온라인 게시판에서 통용되는 에티켓을
    오프라인 잡지에서 통용시킨다는 말은 좀 논리의 비약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6. 바우와우 2015.02.04 00: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