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팅이 좀 뜸했죠? 제주도 다녀왔습니다. 그냥 놀러간 건 아니고 제주도에서 벌어지는 국제행사에 참석하기위해 갔습니다. 국제행사라고 대단한 대접을 받고 다녀온 건 아니고 신청하면 경비 일부를 지원해주는 단체 간의 국제친목행사입니다. 이 행사에 대해선 나중에 말씀드리기로 하고 오늘은 이 행사 프로그램으로 다녀온 한라산의 백록담을 함 보여드릴까 합니다. 한라산 아직 안가본 촌놈이냐는 핀잔들을지도 모르겠는데 그래도 이날 본 백록담은 좀 특별한 게 있어서 보여드릴려구요. 



해발 725m인 성판악에서 등산을 시작했습니다. 9시 이후엔 입산을 통제한다고 해서 출발시각은 대략 8시 50분 쯤. 해발 1500m 인 진달래밭대피소에서 도착하니 11시 40분. 여기서 40분 정도 휴식을 취하고 2.3km 남은 정상을 향해 다시 걸었습니다. 12시 40분 쯤, 그러니까 출발한지 3시간 50분 만에 한라산 봉우리가 나타났습니다. 이제 조금만 더 가면 백록담을 볼 수 있습니다. 저기만 가면 이제 내려가는 길이라는 생각에 몸이 급해졌습니다. 여기서부터 고지까지 뛰다시피 걸었습니다. 




드디어 오후 1시 경 정상에서 어른 거리는 사람들이 보였습니다. 1분만 있으면 나도 저기 정상에서 힘든 등산의 보상을 누릴 수 있습니다. 

아! 저 꼭대기의 저 청명한 날씨를 보십시오. 이날 등산이 특별했던 첫번째가 바로 저 날씨입니다. 한라산이 시야를 허락하는 날은 일년 중 60일 뿐이라고 합니다. 4월8일 이날은 백록담 주변에 구름 한 점도 보이지 않았습니다. 백록담 다녀오신 분들 사진을 보니 이만큼 파란 하늘을 배경으로 한 사진이 별로 없더군요.




정상에 올라서자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본 경치 중 가장 눈이 시원한 풍경이 그 너머에 펼쳐져 있었습니다. 감동을 주는 경치가 바로 이런 거구나 하는 생각을 했습니다. 뾰족한 봉우리가 있어야할 해발 2000미터의 산 정상에 파노라마로 펼쳐지는 거대한 자연 구조물이 파란 하늘만을 배경으로 드러난 장면은 경이 그 자체였습니다. 비슷하게 정상을 밟은 일본 노인분들은 감탄을 연발하면서 정신없이 사진을 찍어대고, 옆의 수학여행을 온 학생 중 하나는 친구들에게 눈물이 날 뻔했다고 말하며 가슴을 움켜잡습니다. 정상에서 애써 음미할 필요 없는 백록담의 주체못할 감동이 그대로 밀려왔습니다. 




감동을 추스리고 백록담을 찬찬히 둘러봤습니다. 왼쪽의 정상을 둘러싼 능선입니다. 말의 등같이 부드럽고 편안한 모습입니다. 




백록담에서 녹색으로 덮인 부분은 꼭 유화그림 같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어떻게해서 이런 풍경이 나올까 궁금해 카메라를 땡겨봤습니다.





자세히 봐도 마찬가지입니다. 녹색과 흰색이 유화의 붓터치처럼 그려져 있습니다. 풀과 나무와 눈이 어울려 만들어낸 유화였습니다.




백록담의 물입니다. 흰 사슴이 찾아와 물을 먹었다고 백록담이라고 했다고 하죠.




이날 정말 사슴이 나타났습니다. 사람들은 노루라고 외치더군요. 뿔 난 걸 보니 고라니는 아닌 것 같았습니다. 날씨에다 풍경까지 한라산이 정말 이날 백록담의 진면목을 그대로 보여줬습니다. 축복받은 날입니다. ^^




한 마리가 아니라 서너 마리가 있었습니다.




오른 쪽으로 눈길을 돌려봤습니다. 여긴 능선의 바위들이 형상을 만들고 있었습니다.




이게 뭐더라? 애들이 잘 보는 일본만화 주인공 닮았는데.



이건 사자가 누운 모습 같기도 하고.




겨우내 쌓인 눈이 백록담으로 조각나 녹고 있었습니다.




관음사로 내려가면서 백록담의 오른쪽을 또 볼 수 있었습니다. 성판악으로 올라가는 길은 나무와 풀만 보여 그냥 걸었는데 관음사로 내려오는 길엔 절경이었습니다.




성판악코스는 마지막 30분 쯤부터 산을 볼 수 있었는데 여긴 하산 내내 산세를 즐길 수 있었습니다. 




백록담의 바깥쪽입니다. 거대한 손가락으로 긁어낸 것처럼 산이 패여있는 이 모습도 장관입니다. 

백록담이 이 정돈데 천지연은 어떨까요? 이제 백두산이 가보고 싶어지네요. 

Posted by 커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