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년 전 한창 카드사들 마케팅 열 올릴 때 카드회사와 전화로 다툰 적이 있다. 놀이공원 할인 혜택이 많다고 해서 애들을 위해 가입했는데 죄다 서울쪽 공원이고 경남 지역엔 해당되는 곳이 거의 없었다. 대한민국 국민이 모두 서울 사람으로 생각하나 라는 생각이 들면서 갑자기 울화통이 치밀었다. 뭐 이따위 과장광고가 있냐며 괜한 아가씨 붙잡고 시비를 걸었다. 전화 받는 아가씨의 죄송하단 말을 몇번이나 듣고서야 분이 풀렸다.


대학졸업을 전후한 때에 서울행 기차를 십수번 넘게 타보았다. 입사시험을 위해서였다. 안정된 직장을 찾겠다고 좀 규모가 되는 회사들을 골라 지원했는데 그런 회사들은 거의 서울이 본사였다. 무궁화호 타고 새벽에 도착해 사우나에서 좀 쉬다가 면접 보고 밥 한끼 먹고오면 10만원이 금세 사라졌다. 걔 중에는 차비를 주는 회사도 있었는데 봉투에 들은 돈은 고작해야 2만원 정도였다. 많게는 한 회사에서 3차례까지 면접을 보기도 했는데 그렇게 3-4군데 시험을 치고나니 시험 비용만 백만원 이상 들었다. 지방에 거주하는 취업준비생은 돈 없으면 취업도 못하겠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다.


대한민국에선 수도권에 살지 않는 다는 것만으로 교통차별이 발생한다. 국가의 주요기관과 큰 회사들이 거의 모두 서울에 몰려있다보니 중요한 업무나 행사에 참석하려면 서울로 가야한다. 그러다보니 서울 사람들은 지하철만 타고도 할 수 있는 간단한 업무를 타 지역 사람들은 한나절에다 적잖은 돈까지 들여야 하는 경우가 많다. 이건 간단히 볼 문제가 아니다. 3천만 가까운 지역민이 서울에만 모든 것이 집중되는 바람에 그 많은 교통비와 수고로움의 교통부담을 가진다는 것은 분명한 차별이다.  

 
대통령직 인수위에서 대통령 취임식에 참가할 사람 모집한다. 21일부터 참가할 사람들의 신청을 받겠다고 한다. 취임식이 열리는 곳은 물론 서울이다. 서울 가는데 적잖은 교통비와 돈이 드는 지역에 있는 사람으로선 왠만한 각오를 하지 않고서야 신청할 수 없다.


인수위에 취임준비 담당부서에 전화를 했다. 혹시 지역민에게 교통편이 제공되는지 물었다. 교통비는 자비부담이라는 답변이 돌아왔다. 통화 상대는 오히려 '자비부담'을 강조했다. 교통비를 제공해줄거라고 생각하는 게 오히려 이해할 수 없다는 투로 들렸다.   


취임식 참여신청은 지역을 가리지 않는다. 그러나 취임식 장소가 서울이기 때문에 실제로 취임식 참여자는 지역이 제한될 수밖에 없다. 부산에서 10만원 넘는 교통비를 쓰면서 취임식에 참석할 사람은 거의 없다고 봐야 한다. 그렇다면 이런 지역적 접근성을 알면서도 취임식 참석을 전국적으로 신청받는다는 것은 국민에 대한 기만일 수 있다.


대통령취임식은 서울의 잔치가 아니다. 전국민이 축하해야할 잔치다. 적어도 대통령 취임식이라면, 전국민의 참여신청을 받는다면 지역민이 교통부담으로 지역차별 느끼지 않고 공평하게 참여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해봐야 한다. 돈선거판이 거의 사라진 지금 취임식 참석 교통비를 국민이 자비부담하는 것에 정권이 스스로 뿌듯해야할 시기는 아니다.


2만 5천명 신청을 받는다고 했는데 인구비례로 경기 아래 지역민은 대략 1만명 정도 될 수 있을 것이다. 이들에게 교통편을 제공한다면 버스로 200대 정도가 될 수 있다. 기차는 10번 정도 편성하면 모두 모실 수 있을 것이다. 자기 시간 내서 취임식 참석하는 지역민에게 이 정도의 교통편의는 해줄 수 있다고 본다. 돈이 조금 들긴 하지만 지역차별 해소차원에서 충분히 고려해볼만하다.


대통령직인수위, 지역민의 대통령 취임식 교통편 한번 검토해보길 바란다.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미고자라드 2008.01.21 22: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절대 동의합니다.. 왠만한 행사는 전부 서울에 집중되어 있죠.
    그나마 제 2의 수도라는 부산이 이정도인데, 다른 지역은.. 어휴..

  2. 봉하 2008.01.28 09: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통령 취임식에 가려고 신청을 한 사람들은 차비가 몇 만원이 들어도 갈 겁니다
    괜한 걱정은 뚝~

    그리고 노통의 봉하마을은 그 주변 땅을 수 십만 평 사놓고 노무현타운을 만들 예정에 있습니다.
    지금이야 뭐 시작에 불과하니까 보는이들로하여금 좀 초라해 보이겠지요.

    노무현타운.....몇 십 만 평 ......

  3. 노무현타운 2008.02.04 13: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작이 초라하다는.. 그럼 논 몇십 만평을 노무현 타운으로 만들려고 한다고 봅시다.

    뭐 앞으로 5년 10년 뭐 이런식으로..

    그럼 그것이 무엇이 잘못 되었나? 그놈의 서울 서울 서울.. 나의 고향은 마산이다. 직장을 찾아 부산을 왔고,, 부산에 있는 후배,선배, 친구는 서울 경기로 직장을 찾아 갔다.
    그놈의 서울, 서울, .. 한시대의 국가의 대표가 이렇게 자신의 고향을 내려와.. 일을 한다는 것은 좋은 모습이 많이 보인다.
    나의 고향 마산.,.. 정말 많이 작아졌다. 지금이야 로봇산업 지정도시가 되어 희망이 보이지만 옛명성을 많이 잃었다.
    도시가 작아진것이 서운한것이라... 다른 도시는 나아가는데.. 나의 고향은 제자리 걸음을 하고 있어서다.
    다른 도시가 고향인 사람은 안그러한가.

    당신의 고향이 어딘지 모르지만,,, 발전이 안되거나 좀 뒤쳐져 있는 지역이 발전을 하는게 좋지 않을까?

    우리집만 잘 사는 것이 아니라 친척도 잘살아야.. 걱정이 없다.

    친척이 빚이 많고 , 아프고 해봐라.. 인연을 끊지 않는 이상 같이 아파하고 고민해야할 사항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