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19일, 21일 동아일보 1면



19일과 21일자 동아일보 1면입니다. 대불산단의 전봇대 기사기 1면에 사진과 함께 이틀 연달아 올라갔습니다.


이명박 당선자는 대불산단 전봇대사건으로 나태한 관료주의를 호통치는 지도자의 시원스런 모습을 국민에게 확실히 각인시켰습니다. 효과가 어느 정도일지는 모르나 이명박 당선자의 국민적 인기를 띄우는데 대불산단 전봇대가 기여한 것은 분명해 보입니다.


전봇대사건이 이명박 당선자에게 어떤 의미를 가지는지 모를리 없는 언론사로서 이 사건을 이틀 연달아 사진과 함께 톱으로 실은 것은 언론사가 아니라 홍보지란 말을 들어도 할말이 없는 행태입니다. 전봇대를 뽑아야 할 곳은 대불산단이 아니라 동아일보의 1면이 아닐까 싶습니다.


이명박 당선자에게 우호적인 다른 보수언론과 비교해도 동아일보의 대담한 편집은 두드러집니다. 조선일보는 19일자엔 1면과 2면 어디에도 전봇대 기사가 없습니다. 21일자도 2면에만 실렸습니다. 중앙일보는 19일자엔 1면에 실었지만 21일엔 2면으로 내렸습니다.


그래도 다른 보수언론과 달리 다른 목소리도 간혹 볼 수 있어 동아일보에 일말의 기대를 가진 적도 있습니다. 회사의 방향은 보수논조로 잡았지만 내부적으로는 그에 대한 저항이 있고 그런 모습을 가감 없이 담아낼려는 노력도 한다는 인상을 받았습니다. 그러나 드문드문 보이던 기사들이 아예 사라지고 이제는 완전히 일치된 논조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동아일보가 작정했다는 느낌입니다.


화물차를 가로막는 대불산단의 전봇대보다는 언론의 길을 가로막는 동아일보의 홍보폴(POLL)이 더 답답하고 한심해 보입니다. 한때 기대했던 독자로서 부탁드립니다. 동아일보 폴(POLL) 좀 뽑아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앙일보 19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앙일보 21일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단감자 2008.01.23 14: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제부터 동아일보가 대통령도 아닌 당선자 말 한마디에 발발 기었지?
    대통령된 후에는 얼마나 발발 길까 걱정이 앞서는 이유는 뭘까?

    그렇다면 동아일보는 대통령이라는 특정의 신분보다 사람따라 다르게 기사를 쓰는 구나...

  2. SK 2008.01.27 15: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는 근로자가 부담하는 세금이 너무 많아요. 그래서 그 세율을 줄일려고 개인사업자, 간이과세자들의 세수 확보를 위해서 일용직들도 신고하게 하였으며 세무행정을 그동안 많이 파 헤쳤어요? 그런데 새정부가 다시 그것을 묻어 둘 까봐 걱정이예요. 일정소득 미만의 일용직들은 국가가 돈을 줍니다. 예전에는 기업가나, 사업주들이 차명으로 직원등록을 하고 소득을 숨겼지요. 그런데 지금은 일용직(일정소득미만)들이 국가에 신고를 하면 돈을 주니깐 이런 행태는 못 해요. 또 늘어난 세수로 올해부터 노인들에게 분배 해 주고 있어요. 솔직히 노무현정부 욕하는사람들에게 물어보라고 하세요? 세금을 얼마나 내는지를 ,,, 사업주, 간이과세자들이 세금을내야 근로자들이 세금을 들 내죠. 이제 어느정도 되어가는데, 살기힘들다 기업하기힘들다 하면서 정작 세금은 안내고 한번 조사해 보세요 간이과세자 세금 하나도 안내요 아직도 국가에서 눈감아 주고 있어요. 그나마 손을 댓는데 앞으로 어찌될지 참 걱정입니다. 정권은 바뀌고,,,,국민,기업,정부가 투명해야 외국 투자가 늘고 나라 살림이 잘 되고 경제,주가가 오르죠 왜들 모르세요. 기업을 하면은 어느정도는 눈 감아줘도 괜찮아요? 그러면 근로자들은 언제나 세금을 더 내야하죠? 구멍가게 하시는분들부터 시작해서 부동상업자, 학원들, 사자(의사,변호사등)들 얼마나 세금을 내조? 예
    세금내야 할사람들이 안내고 정부를 욕하고 국민을 현혹시켜 나라가 더욱 퇴보 되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