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도교를 3박4일 돌아다녔습니다. 눈에 신기한 거 보이면 카메라를 들이댔습니다. 사실 생각해보면 신기하다기보다는 일본과 우리의 차이입니다.



일본 지하철에 금연표시가 많이 보였습니다. 금연광고 되게 요란하다 싶었습니다. 알고보니 올 4월1일부터 일본은 지하철역사에 금연을 시작했습니다. 우리보다 20년 정도 늦은 거 아닌가요. 의외로 일본이 흡연에선 관대하네요.




그런데 걸어다니면서 담배는 안피운다고 합니다. 이렇게 흡연구역 아니면 담배를 못피웁니다. 이건 또 우리보다 의식이 좀 앞서있는 듯. 흡연엔 관대한데 지켜가며 피워라 이거네요. 




화장실에 가면 꼭 옆에 저렇게 우산을 걸어두는 걸이가 있습니다. 가방도 걸면 되겠네 했는데 가만 생각해보니 물이 좀 튀겠군요.




도쿄역에서 나리타공항으로 가는 전철 안입니다. 전철 안에 화장실이. 의자구조를 전철 식으로 한 열차라고 봐야 하나요?




참 세심합니다. 에스컬레이터에 슬리퍼 신고 타지 말라고 붙여놓았습니다. 근데 이게 곰곰히 생각해보면 이게 친절이라기 보다 경고일 수도 있다는 생각이. 저렇게 주의를 줬는데도 탔다면 니 책임 이런 말?





흉기들이 그려진 포스터를 지하철역사에 아주 크게 붙여놓습니다. 사무라이의 나라라서 그런 건가요? 확실히 우리와는 정서가 다르죠.




그래서 그럴까요. 불상의 얼굴에서 자비로움보다는 무사의 위엄이 느껴집니다.




전지현 얼굴이 실린 쿠폰 북이 일본 온데 깔렸습니다. 영화 블러드 개봉과 때를 맞춘 것 같습니다.




황궁정원에서 본 잉어인데 머리가 꼭 사람 얼굴 같습니다.




사무실에 가니까 커피 컵에 스푼을 끼워줍니다. 혹시 우리나라에도 있는 거면 패스~




지하철 안입니다. 제품을 그대로 붙여 광고합니다.




저 일본 말이 무슨 말이죠? 저 행주로 먹은 데는 잘 치우라 이런 말  아닌가요? 저걸로 먹은 데를 깨끗이 치우고 나왔는데 맞는 건가요?




누가 나중에 중앙개찰구에서 보자고 합니다. 그래서 바짝 긴장하며 표지판에서 중앙개찰구로 보이는 영어와 한자를 찾았습니다. 그런데 오잉~ 한글로 딱 나옵니다. 도쿄지하철엔 한글이 천지 빼까리입니다. 일본어나 영어 몰라도 일본 관광 아주 쉽죠잉~
 



장애인이 잡고 가는 가드입니다. 문 앞에서 가드를 저렇게 처리놓았습니다. 





이건 뭐 재미나다기보다 우리와 일본의 차이입니다. 일본에서 본 교회인데 십자가에 빨간 불이 켜있지 않습니다. 십자가엔 원래 빨간불 켜는 게 아니군요. 난 전 세계가 그러는줄 알았습니다.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베쯔니 2009.06.18 08: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위의 일본어는
    다드신후 식기는 식기반납하는곳으로 가져다 달라는 말입니다~

  2. 세미예 2009.06.18 08: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곳 다녀오셨군요. 재밌는 장면 재밌게 보고 갑니다.

  3. 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 2009.06.18 12: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참을 웃어서 오늘 점심은 나중으로 미뤄야겠어요(배가 아파서).

    해외여행시의 이런 오해들이 재밌는 추억이기도 하겠네요. 일본을 아는 사람과 함께 같은 코스를 다시한번 여행해보시는 게 어떨까요. 대박인 코메디보다 더 재밌을 거예요.

  4. 아크몬드 2009.06.18 18: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밌는데요~

  5. Rin4 2009.06.19 19: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년쯤에 길거리에서 담배를 피던 사람을 졸졸 따라걷던 아이 하나가 담뱃재에 눈을 맞아서 실명한 후 길거리 흡연에 대해서는 철저해졌다고 들었습니다.
    우리나라도 쫌.. 길거리에서 담배 못피게 했음 좋겠어요

  6. 2009.06.19 21: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7. 2009.06.19 21: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