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며칠전 지하철을 타고 집에 가다가 목격한 장면입니다. 양복을 말끔하게 차려입은 두 남자가 지하철객차 중간에 서더니 가방에서 성경책을 꺼냅니다. 둘 다 젊었습니다. 한 사람은 40대 초반 쯤 되보이고 다른 사람은 30대 중초반 정도로 보입니다. 흔히 하는 말로 아주 멀쩡하고 말쑥한 사람들입니다. 성경을 손에 펼치더니 아주 차분한 목소리로 읽기 시작합니다. 손님에게 양해를 구하긴 했지만 그건 이런 사람들이 항상 그렇듯이 통보에 가까웠습니다. 선교를 시작하니 알고있으라는 정도입니다.

그런데 이날 이분들의 선교는 순탄치 못했습니다. 지하철에 성경구절이 떠들어지자 곧 짜증섞인 목소리가 여기저기서 터져나오기 시작했습니다. 이분들 바로 앞에서 듣고 있던 건장한 아저씨 한분이 먼저 시작했습니다. 성질 죽인 듯한 목소리로 왜 이밤까지 소란이냐며 낮고 분명한 목소리로 질타했습니다. 두 사람 중 나이가 좀 더 들어보이는 사람이 힐끔 처다보더니 "죄송합니다"라는 말만 던지고서는 계속해서 성경구절을 읽었습니다. 좀 있더니 오른쪽 자리 끝부분의 아저씨 한 분이 또 이분들에게 그만두라는 투의 얘기를 했습니다. 이분은 같은 기독교인으로 보였습니다. 성경의 어느 구절을 읽어보라며 거기에 이런 식으로 선교하라고 되어있느냐며 따졌습니다. 지하철선교가 성경을 따르지 않는 행동이라는 말에 두 사람이 움찔하지 않을까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두 사람은 아랑곳하지 않고 계속 성경을 읽었습니다. 읽는 동안 항의하는 승객들에게 "죄송합니다"라는 말만 몇번 내뱉고서는 결국 두 사람은 자신들이 목표했던 성경구절을 모두 읽고 인사를 하고 지하철을 내렸습니다. 두사람은 승객들의 비난에 으례 그려려니 신경쓰지 않는 모습이었습니다.

이 사람들을 보고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들에겐 어떤 비판이 통할까? 우리가 이들에게 우리 사회의 가치를 들이대면 그들은 속으로 그들의 신을 찾을 것입니다. 아마 그들은 "이들이 당신을 알지 못하나이다" 하며 자신의 행동을 정당화 하고 신의 말씀에 그 책임을 돌릴 것입니다. 이들에게 인간세상의 가치와 규범은 신의 말씀 그 다음입니다. 이들은 우리의 말이 듣기 싫다면 신의 말씀과 틀리다는 말로  거부할 수 있습니다. 이런 사람들을 도대체 어떻게 설득할 수 있을까요? 그들의 신을 망신줘야 할까요? 그냥 포기할까요?

예전엔 이런 사람들 보고 그러려니했습니다. 그냥 저렇게 사는 사람들도 있는거지 하며 지나갔습니다. 그런데 이제 이런 사람들을 보고 그냥 지나치지 못하겠습니다. 그들을 보면 속에서 한마디 해주고 싶은 맘이 막 치밉니다. 모르는 사람 같지 않아보이지않고 내 일처럼 속이 터집니다. 왜그럴까요? 주변의 시선에 아랑곳하지 않고 자신들이 하고싶은 말만하고 떠나는 그들의 모습은 현재 우리나라 대통령을 생각나게 합니다. 이명박대통령과 이들은 같은 종교를 믿고있고 보여지는 행태도 비슷합니다. 그러니 이들에게서 이명박대통령을 떠올려지게 됩니다. 이날 지하철에서 이분들에게 그만하라고 소리친 사람들도 혹시 저랑 같은 맘이어서 그랬던 걸까요? 

기독교가 문제일까요 이명박대통령이 문제일까요? 대통령의 종교에 문제의 씨앗이 있다고 말하는 사람이 많습니다. 기독교인으로선 억울하겠지만 독실한 기독교인 대통령이 기독교인의 지지에 힘입어  당선되었기 때문에 이런 혐의는 앞으로 계속 따라다닐 것으로 보입니다.

수고스럽지만 기독교인들이 좀 해명을 하고 다녀야 할 것 같습니다. 안그러면 기독교까지 같이 덮어쓸 수 있으닊요. 지하철에서 본 여론이 장난이 아닌 듯 합니다. 부산인데도 여론이 이렇습니다. 

반응형
댓글
  • 프로필사진 무진군 불법이라는걸 모르는거 같아요..
    원래 지하철내 종교 활동등은 법의 저촉을 받을 수 있음에도 열을 올리는 이유도 모르겠습니다..
    안타깝지요..=ㅅ=;..

    저는 돌도 안된 아이에게 "예수구원 불신지옥" 의 저주를 내리는 분도 봤으니.. 저희 딸은 지옥에 갈꺼 같습니다.
    2009.06.27 21:54 신고
  • 프로필사진 커서 그게 불법이었군요. 오늘 처음 알았습니다. 2009.06.29 00:31 신고
  • 프로필사진 무진군 http://cfs11.tistory.com/image/14/tistory/2008/10/14/11/52/48f40952d994c
    참조하시면 됩니닼ㅋ
    2009.06.29 01:30 신고
  • 프로필사진 실비단안개 저도 그런 배짱을 좀 가지고 싶습니다.

    (집에서)밥을 먹음서 - 얼라들에게, 뉴스 좀 켜봐라 - 하니,
    엄마는 재수없고 밥맛 떨어지게 - 하더군요.
    저의 집 여론입니다.
    2009.06.27 22:47
  • 프로필사진 커서 거꾸로 된 거 같은데... 밥맛떨어진다는 게 현대통령 말인지 아님 서거하신 노대통령을 말하는 건지... 2009.06.29 00:32 신고
  • 프로필사진 옴팡신기 저도 그런 이유로 개신교를 싫어합니다

    무조건 하나님 교회 먼저인 생각

    꼭 오직 Only!!!!에 빠져버린 것들

    그 고집과 무모함..

    어디서든지 꼭 일부러 교인인것을 티를 내야 하는것들..
    2009.06.28 00:49
  • 프로필사진 커서 토론이 안되죠. 신학도 아니고 신앙들 들이대니 2009.06.29 00:33 신고
  • 프로필사진 응암동 나도 기독교를 싫어합니다
    특히 개신교
    개신교 신자들은 말로 만 형제,자매하면서 다른 종교나 비 신자들을 원수를 상대하듯 한다
    물론 쓸데없는 고집은 더욱 더 하다
    여론에 밀려 '대운하'사업은 임기중에 안 한다고 하지 만
    도대체 믿을 수가 없다
    서로서로 믿는사회가 되었으면 좋겠다

    그리고 다음에는 냉철한 판단으로 우리나라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인물을 뽑아야 겠다
    2009.06.29 12:58
  • 프로필사진 코이네 저도 한 사람의 기독교인으로 참 안타까운 마음입니다. 이렇게 선교하시는 분들 한 분씩 만나보면 개인적으로 정말 좋은 분들입니다. 이분들이 이렇게 욕을 들으면서도 계속해서 남이 듣든지 불쾌해하든지 계속 자기가 할 일을 하는 것은 이것이 선교라고 교육받았고, 또 이러한 것을 당연하게 생각하는 교회의 일반적인 풍조 때문일 것입니다. 남을 배려하면 선교가 안된다고 생각하는 편견도 한몫한 것이구요. 또 성경말씀은 듣든지 아니듣든지 일단 일방적으로 선포하면, 거기에 성령께서 역사할 것이라는 이상한 신념도 한몫을 하고 있습니다. 좋은 일을 칭찬들으면서 하면 그건 하나님의 일이 아닐 것이라는 생각도 있는 것 같구요. 이분들에게 남을 배려하는 예수님의 마음을 갖고 선교하시길 기도합니다. 2009.06.28 02:19
  • 프로필사진 개신교 자체가 문제. 개신교의 선교, 전도에 전혀 공감하지 못하는 이유가 단순히 공공장소에서 남을 배려하지 않기 때문이 아닙니다.

    우선은 개신교의 선교는 다른 종교를 인정하지 않는 배타성에서부터 나오기때문입니다.
    다음으로 이슬람국가에서 빈번히 일어나는 한국선교단원 납치때문입니다. 이 일로 이슬람국가에 선교사업을 벌이는 이유가 들어났죠. 해외선교사업은 곧 교회의 위세자랑이고 이것은 그 교회가 거둬들이는 교회 헌금과 직접 관련있습니다.

    게다가 이명박 각하께서 집권하시는데 지대한 도움을 준 것도 개신교이고, 각하 집권후 내각의 다수를 차지하는 소망교회파와 개신교 관료들의 오만방자한 발언.

    더불어 날로 점입가경으로 치닫는 개신교의 극우화도 한몫했다고 봅니다.

    아무리 남을 배려하고, 공손한 자세로 권한다해서 불량식품을 넙죽 받아먹으려는 사람은 없겠지요
    지금의 개신교도 그와 같다고 봅니다. 지금 개신교에게 필요한건 배려를 갖춘 선교활동이 아니라 자기 반성입니다.
    2009.06.28 02:59
  • 프로필사진 커서 종교자체에 그런 문제점이 내재되어 있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그쪽 유일신종교가 모두 근본주의적 경향이 강해서리... 2009.06.29 00:34 신고
  • 프로필사진 망명객 지하철 선교 하시는 분이 외치더군요.

    "하나님을 믿으세요~ 믿는 사람이 성공합니다~ 믿어야 대통령도 되고 장관도 됩니다~"

    조용히 전 귀를 닫았습니다. 뷁~~~
    2009.06.30 15:35
  • 프로필사진 커서 믿는 사람이 되서 나라가 이 꼬라지~~ 저도 귀를 닫겠습니다. 2009.07.04 00:34 신고
  • 프로필사진 돌다리 wjscjfdksdptj xmrwjd whdry tjswjsgksms rjtdms qj 2009.07.07 20:02
  • 프로필사진 조용히 지하철 광신도와 싸우기 싫으면
    출입문위에 있는 번호로 조용히 신고,
    차량번호 같이 신고,,, 몇번째칸 알면 더욱 좋습니다..

    ...
    2011.03.28 02:52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