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이 가장 좋아하는 노무현의 모습은? 정답은 아마 자전거 탄 노무현일 겁니다. 노대통령 서거 후 언론들이 가장 많이 내보낸 장면이 바로 노무현자전거였습니다. 시골길을 뒤로하고 달리는 자전거 위의 노무현은 국민들에게 참 신선하게 다가왔습니다. 노무현, 봉하마을, 자전거 이 세개가 어울린 장면은 국민들에게 잊혀지지 않는 인상을 남겼습니다. 




그런데 노무현은 봉하마을에 오고나서부터 자전거를 즐긴 게 아니었습니다. 노무현의 자전거 다루는 솜씨가 아주 능숙하고 안정되어 있다고 평하는 인터넷의 평들도 있었는데 그걸 볼 때 노무현은 예전부터 자전거를 즐겨탔던 것으로 보입니다. 실제 노무현의 자전거에 대한 애착을 알 수있는 에피소드가 있습니다.




2002년 대통령선거전이 한창일 때입니다. 사진상으로 추측컨데 늦가을 쯤 되는 날인 듯 합니다. 이날 노무현은 여의도공원에서 대학생신문기자와 간담회가 있었습니다. 여의도공원은 시민들이 자전거타기를 즐겨하는 곳입니다. 자전거를 좋아하는 노무현은 그 장면을 보고 그냥 지나칠 수가 없었던 모양입니다. 자전거 대여소에서 한 대를 빌렸습니다.




자전거 위에 노무현 신이 난 모습입니다. 




자전거의 재미는 경사길입니다. 노무현이 경사길의 가속도를 아이처럼 즐기고 있습니다. 




여의도공원에서 만난 시민과 사진도 찍고




공원을 한바퀴 돌고 자전거에 내립니다.




그리고 약속된 대학생기자와의 간담회를 시작합니다. 

노무현은 자전거를 예전부터 참 좋아한 것 같습니다. 자전거가 눈에 띄면 그냥 지나치치 못하고 한번 올라타야 직성이 풀릴 정도인 걸 보니 그렇습니다. 그러나 전문적인 자전거를 찾지않은 걸 보아 본격적인 취미까지는 아닌 모양입니다. 자전거를 가리지 않고 타고 그 걸 즐기는 모습으로 볼 때 그저 자전거 바퀴 위에 몸을 올려놓고 달리는 걸 즐겼던 모양입니다. 딱 우리 보통사람이 좋아하는 그 자전거를 노무현도 좀 더 좋아한 것 같습니다.


* 노무현자전거는 아래 대통령기록관에서 찾은 것입니다.

http://knowhow.pa.go.kr/roh/gallery/list.asp?cd=001-012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세미예 2009.07.14 17: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의도의 노무현 자전거 잘보고 갑니다. 언제 그곳까지 가셨어요.
    참 부지런도 하셔라. 잘보고 갑니다.

  2. chfhd 2009.07.14 17: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실부실 내리는 비처럼 내 마음 속에서도 비가 내립니다.

  3. 2009.07.14 18: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장호용 2010.12.26 11: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노무현 전대통님 참좋은 분이신데 저도 자전거 참 좋와하거든요 그분이 계실된 살맛 났는데 이놈에 세상이 참 씁쓸하네요. 언제한번 봉화 마을에 한번 가보고 싶어요.
      따 뜻한 봄이 오면구경 한번 가보고 싶군요,

  4. 노대통령님 2009.07.14 20: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보고 싶어요

  5. 노대통령님 2009.07.14 20: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쥐새키좀 데려 가주세요

    .
    열받아 국민들이 사망 직전~~

  6. 반 더 빌 트 2009.07.15 16: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 아주 가지가지 하시는구만요!^^

    김성에 호소하는 글을 쓰는 자칭 논객이라!^^

    대통령 시절 무슨 뻘짓을 했었는지 알만한 이는 다 알고 있는데
    고작 자전거 타는 모습으로 뭐가 어떻다고요?

    그의 가치대로 살면 그를 만나는 것이라구요?^^

    그렇게 시간 끌 필요없이 바로 노무현을 만날 방법이 있네요!

    지금 당장 봉하마을 가셔서 이 방 주인장 말마따나 노무현처럼 벼랑에서 날아 버리시면 됩니다!^^




    그리고 이 방 주인장은 앞으로 현정부 비판할 생각은 하지도 마시길 바랍니다.

    커서 당신은 완전히 자격 상실이에요!

    이명박이 지금 벌이는 일들 대부분이 노무현 때 시작된 것인데, 이제와서야 새삼스럽게
    생난리를 치고 있는 분이시지요. 아주 가증스럽게 말입니다.

    당신같은 자들은 눈앞에 있었으면 벌써 본인한테 맞아서 턱뼈나 갈비 두대 정도는 일찌감치 부러졌을 겁니다

    충고하는데, 최소한의 양심은 챙기고 살아야 하지 않겠어요?


    커서 당신의 이 감성에 찬 허구성 글에 트랙백을 하나 걸고 가니까 읽고서 반성좀 하세요!^^
    별로 기대는 하지 않지만 말입니다.^^

    • 2009.07.16 09:46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람의 생각은 수천수만가지일것이며 그 각각이 다 보석같이 아름답고 소중하다는 전제하에 지나가다가 하도 배알이 꼴려서 한글자 적습니다.
      생각이 다르니 다른 의견이 있을수도 있고 맘에 안들수도 있고 그러겠지요 근데 말이오 반더빌트님
      생각이 다른 사람이 쓴 의견에 벼랑에서 날아라는둥..

      눈앞에 있었으면 턱뼈나 갈비 두어대 정도는 일찌감치 부러뜨렸을거라는... 이런 얘기를 보면서 말입니다.

      당신같은 사람들 때문에 미디어법이 덜컥 하고 밀어주는 분위기가 되버릴까 걱정되버립니다.

      사람이 사는 세상이니 다툼도 있고 맘에 안들기도 하고 그렇습니다.

      쓰신 그대로... 트랙백은 남기지 않으니 이 댓글 보시고 반성좀 하세요

      물론 그 대가리에 별로 기대는 하지 않지만 말입니다. ^^

    • 노짱이든 뭐든간에 2015.05.15 15: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노무현이 뭘했든간에 우리나라 경제는 올렸다

  7. 근데 2009.07.20 17: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왜 계속 노무현 이라고 짧게 쓰시는지....
    노무현 전 대통령님이라고 바꾸면 더 좋을것 같네요

  8. eee 2009.07.23 09: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저,,여기서 옳고 그름을 따지는 사람들을 보면 참으로 안타깝구나..

    이 몸 하나 관리 못하는데 어찌 하여 나라를 책망하리....


    우리 사람의 생각은 거기까지 밖에 미치지 못함인가....


    안타깝도다...안타깝도다...

  9. 곧 1주년 기일이네요 2010.03.09 15: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느 영화 대사에 이런 대사가 나오더군요

    "하고 싶은게 아니라 살고 싶습니다."

    이런 대사가 기억나네요 정말 이 세상 하고 싶은게 있어서 살고 싶은게 아니라

    쉽사리 뜻이 꺾여 죽으면 너무 억을해서 더 처절하게 살고 싶습니다, 쉽게 꺾이고

    쉽게 굴복하는 제가 저를 용납할수 없더군요, 하지만 요즘 너무 힘드네요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 금전적으로....정말 ....정말 너무 허물어지는 저를 보는게 정말 싫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