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권은 변명한다. 미디어법은 2012년까지 유예했으니 정권을 위한 법이 절대 아니라고. 한나라당과 청와대는 이 3년 간의 유예를 권력과 언론 간의 거리라고 말하는 것이다.
 
그러나 그건 '거리'가 아니라 '여지'다. 3년의 유예를 둠으로써 권력이 언론을 통제할 수 있는 장치를 마련한 것이다.

조중동이 방송을 장악할려면 3년이 필요하다는 건, 다시 말해서 3년 동안 조중동이 가슴을 졸이며 기다려야 한다는 것이다. 

야당과 시민의 반대로 법이 수포로 돌아가지 않을까? 방송환경이 생각과 달리 기대했던 효과를 못보는 건 아닐까? 걱정이 태산이다. 조중동은 3년의 유예기간 동안 정부만 바라보게 되는 것이다.

정부가 자신들을 위해 뭔가를 해주길 바란다면 자신들도 뭔가를 주어야 한다. 언론이 줄 수 있는 게 무엇인가. 조중동은 유예기간 3년 동안 mb정권을 열심히 응원하지 않을 수 없다. 뭔 짓을 해도 잘했다 잘했다 하게 되는 것이다.

김영삼은 조선일보와 순진하게 관계 맺다 막판에 개망신 당했다. mb가 바보가 아닌 이상 이걸 모를리 없다. 정권 말기 언론을 묶어둘 고삐가 뭘까를 mb정권은 고민했을 것이다. 그 고삐가 바로 3년을 유예한 미디어법이다.

조중동만 머리쓰나? mb도 머리 쓴다. 김영삼이 당한 걸 본 권력으로선 더 영리할 수도 있다. 조중동이 방송에 매달리는 약점을 mb는 철저히 이용할 것이다. 권력을 우습게 본 조중동은 3년을 mb에 놀아나다 막판에 지붕만 처다볼 수도 있다. 막판에 더 큰 거래를 하면서 미디어법을 다시 돌릴 수도 있는 것이다.

그래서 미디어법은 조중동 주물러법이다. 만약 미디어법이 그대로 효력을 발휘한다면 3년 동안 조중동이 mb정권에 어떻게 놀아나는지를 보는 것도 재밌을 것이다. 

조중동씨 mb정권이 당신들 생각처럼 그리 만만한 정권은 아님을 각오하고 상대하라. 그러다 당신들이 막판에 김영삼짝 날 수도 있다는 걸...


Posted by 커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