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위기관리 빛났다


삼성전자가 2분기 깜짝실적을 발표했다. 적자였던 부문이 흑자로 돌아서는 등 주요 사업부문이 해외 경쟁업체를 압도하며 영업이익이 2조5천억을 넘었다고 한다. 2조5천억이면 몇 년 전 백억달러 클럽 가입했다며 난리법석을 떨 때의 분기별 원화실적과 비슷한 수준이다. 삼성이 흥분할만하다.

언론사도 흥분한 것 같다. 한국 최대의 광고주 삼성이 돈을 많이 벌었다니 돈잔치에 대한 기대가 있을 법하다. 돈잔치에 깔아줄 떡밥도 걱정할 게 없는 게 삼성의 2분기 실적 보도자료에 감탄사만 몇개 더 얹으면 된다. 띄워주고 싶은데 맘놓고 칭송할 꺼리까지 던져주니 참 깔끔한 삼성이다. 역시 삼성 돈은 이래저래 탈 안나는 돈이다.

깜짝실적에 삼성과 언론이 함께 신이 난 모습을 보면 '정작 애쓴 사람은 따로 있는데' 하는 생각이 든다. 삼성의 실적은 환율과 관련이 깊다. 삼성의 영업이익은 원화가치가 낮으면 좋았고 높으면 나쁜 상관관계를 보였다. 올해도 원화는 달러뿐 아니라 경쟁국에 대해서도 낮은 가치를 유지했다. 삼성이 낮은 원화 덕분에 많은 이익을 낼 수 있었다는 것인데 이는 다시 말하면 삼성의 빛나는 실적의 배경엔 저평가된 원화로 고통을 분담한 국민이 있었단 말이다. '정작 애쓴 사람은' 저평가된 원화로 인해 고통받은 국민인 것이다.

그러나 삼성과 언론의 입에선 정작 애쓴 사람에 대한 얘기는 나오지 않는다. 언론의 칭송을 받은 삼성은 영광을 얻고 삼성의 영광을 칭송한 언론은 광고잔치에 수혜를 받을 수도 있지만 정작 고통을 분담한 국민은 그 기여를 인정받지 못한다. 당연히 가져갈 몫도 없다. 되려 국민은 기세등등한 삼성 소유주로부터 마누라 빼고 다 바꿔야된다는 식의 훈계나 들을지 모른다. 




원화약세로 인한 국민의 고통분담은 전혀 거론하지 않는 기업은 그러나 자신들에게 불리한 원화강세에 대해선 그냥 넘어가지 않는다. 그 짧은 인터뷰에도 다시 원화가 강세로 돌아서면 어려울 수 있다는 얘길 빼놓지 않고 언론은 그 호소를 이렇게 꼭 실어준다. 그동안 원화약세의 고통을 분담한 국민은 모른 척하면서 그 반대인 원화강세로 인한 자신들의 어려움은 크게 떠드는 것이다. 이러니 기업은 어렵고 노동자가 대부분인 국민은 기업에 어리광 피우는 존재가 되버린다.

한국은 대외무역환경에 취약한 국가이다. 그런데 이 취약한 환경에 비용을 치르는 건 기업보다는 국민이다. 국가는 항상 기업의 무역환경을 위한 정책을 취해왔었다. 기업의 무역환경을 위해 우리 국민들은 낮은 환율로 인한 높은 수입물가를 감당하고  때론 수출가보다 높은 국내가를 감수하기도 했다. 그러나 그런 고통분담에 대해 국민은 기업과 언론으로부터 칭송을 들은 적이 없다. 오히려 기업과 언론은 국민에게 기업을 숭배하라고 소리쳤다. 그 결과 기업가출신 대통령까지 나오는 지경에 이르렀다.

국민이 고통분담해서만 될 일이 아닌 것 같다. 그들은 절대 국민의 기여를 인정하지않고 영광은 자신들에게만 돌릴 것이다. 자본주의식으로 하자. 앞으론 철저히 계산해서 주고받자. 그러지않으면 국민이 계속 당한다.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7.26 22: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2009.07.27 11: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ahaman 2009.07.27 17: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좀 아쉬운 글인듯 싶습니다.

    (당연히 환율 효과에 따른 실적 개선이 분명 있겠습니다만)
    당연하리라 생각되는 것에 기대어 글만 남기시기 보다는,
    기왕이면 객관적인 데이타에 근거해서 글을 쓰셨더라면, 좀 더 듬직한 글일 수 있었을 텐데요.


    예를 들어,
    삼성이 발표한 실적이 어떤데,
    이게 환율 효과를 제외하면 어떻다.. 정도의 분석이라도 함께 해 주셨으면 어땠을지요?

    사실, 발표되는 실적만 보고 뭐라 판단하거나 분석하기 애매한 부분도 분명 있습니다.
    또한, 원자재 중 수입품인 것들도 상당하니, 이런 부분은 환율효과에 따른 이익이 상쇄되는 부분이기도 하죠.

    그렇더라도, 최소한의 객관적 근거 분석 없이,
    (그냥 환율이 이러이러했으니, 당연히 이러하리라... 식의 근거에 기댄) 글이, 좀 아쉽네요.


    직전 분기 대비, 환율이 (소위 삼성 식으로 표현하면) 반 기업적으로 흘렀음에도,
    직전 분기 대비 더 큰 영업이익을 거뒀다는 점에서 보면,
    분명 삼성이 단지 환율효과에만 기댄 것은 분명 아니라라 생각도 됩니다만.

    더구나 해외의 대부분의 삼성의 경쟁사들의 경우,
    직전분기 대비 2분기 실적들이 오히려 안 좋아진 경우가 많아 보이니,
    그렇게 생각하면, 1->2분기의 환율 움직임과 더불어 생각할 때,
    분명 삼성전자가 잘 한 부분이 꽤 있어 보이긴 합니다.

    • 2009.07.27 21: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습니다. 블로그를 볼때마다 느끼는 점이지만 객관적인 자료없이 원색적으로 삼성을 비난하는것 같더군요. 제가 삼성을 두둔하는것은 아니지만, 논리적이고 과학적으로 삼성을 비판해주었으면 좋겠다는 것입니다.

    • 커서 2009.07.27 22: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환율과 대기업 이익의 상관관계는 이미 충분히 알려져있다고 생각합니다. 제가 굳이 따지지 않아도 대기업 스스로 한국의 적정환율을 들먹이며 환율을 올려줄 것을 요구하면서 환율과의 상관관계를 증명하고 있습니다.

      이 글은 상관관계를 따지는 게 아니라 이미 드러난 상관관계에서 대기업과 언론간의 유착관계를 지적하는 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