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렇게 없을 수가 있나. 뽑았다 하면 기본이 위장전입이다. 이 정권에선 위장전입이 고위공직자의 선발기준이 되는 모양이다.

하다하다 안되니 이젠 자백전술까지 나온다. 이왕 위장전입은 했으니 아예 자백해버리고 대신 그 과정에서의 '솔직함'을 돋보이게해 여론에 호소하려는 작전인 듯 하다. 도덕성에선 도저히 방법이 없는 이명박정부가 차라리 솔직함에서 돌파구를 찾기로 한 것 같다.

그러나 다른 자리도 아니고 검찰총장이다. 연예인이라면 모를까 관료에게 솔직함이 미덕이 될리 의문이고 검찰총장이라면 더욱 그렇다. 사회에서 가장 엄정해야할 법리를 따지는 자리의 최고수장이라는 검찰총장후보자가 청문회 통과하려고 술책을 부리고 있다는 느낌이다. 그렇다면 검찰은 앞으로 범죄자들도 죄를 시인하면 그 솔직함을 평가해 용서할 건가? 

검찰총장이라면 잡범과 다르게 깔끔한 모습을 보여야 한다. 타인에게 엄정한 잣대를 들이대는 검찰의 최고수장이라면 자백으로 그 자신은 끝난 것이다. 그런데 검찰총장 내정자는 오히려 자백으로 청문회를 끝내려하고있다. 조사대상자의 자백이 조사를 무력화시키는 황당한 시추에이션이 진행되고 있는 것이다.

죄보다 죄를 자백한 솔직함에 대해서 더 평가하는 건 좀 종교스러운 일이다. 종교는 어떤 죄도 고백하면 용서받는다. 기독교는 죽기 직전 무슨 죄도 하나님을 믿고 뉘우치면 용서한다. 이명박대통령이 독실한 기독교장로여서 공직자 선발에서도 이러한 종교적 자비를 도입하는 게 아닌가 생각이 들게 된다.

검찰총장 후보자가 위장전입을 기본으로 하는 건 검찰의 한계일까 이명박정권 인재풀의 한계일까? 검찰 생활 몇십년 하면 위장전입은 도저히 안할 수가 없는 걸까? 아니면 이명박정권 인재풀엔 위장전입 자격증을 따야 들어가는 걸까?
 
그런 생각도 든다. 혹시 이명박정권이 깨끗한 사람을 싫어하는 건 아닌지. 청렴한 공직생활을 한 사람을 사실 위의 말을 잘 안들을 가능성이 많다. 돈에 흔들리지 않을 정도로 소신이 있는 사람이라면 위의 부당한 명령도 거부할 가능성이 높다.

참여정부의 힘이 분권적 시스템이라면 이명박정권의 힘은 팀웍이다. 각 권력기관들이 정권의 목표를 향해 다함께 뛰는 공안적 팀웍에서 이명박정권의 힘이 나온다. 이명박정권으로선 가장 기피하는 게 이런 팀웍에 발맞추지 않는 사람일 것이다. 위의 말을 듣지 않고 소신대로 한다면 이명박정부로서는 곤란할 것이다. 그러다보니 이명박정권이 자연 깨끗한 사람은 기피하게 되는 건 아닌지 모르겠다.

원래 옛날부터 말 잘 듣는 사람치고 깨끗한 사람 별로 없다.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실비단안개 2009.08.01 10: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신의 치부를 가려줄 수 있는 사람(비슷한 자 내지 더 한)이 필요한 게 아닐까요.
    국민의 진 그만 빼고 이제 백기를 들면 좋겠구만.

  2. 일렁바다 2009.08.01 10: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덕성으론 약발이 안받으니 이젠 솔직한 사기꾼의 모습을 까놓고 드러내겠다??

  3. 클릭 2009.08.01 11: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썩은 악취를 대놓고 풍기고
    그래 난 냄새나는 놈이다 어쩔수 없지않느냐~
    사실대로 고백했으니 이제 됐지 ~! 이런 식이네요.....

    그래 자백했구나~! 고맙다~!
    자격없음을 스스로 자백했으니 사퇴하고 꺼지시지~!

  4. 구르다보면 2009.08.01 12: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죄지음->고백->용서->회계의 과정을 거치는데
    죄지었음을 인정했으면 회계하는 모습을 보이려면 깨끗이 정리하고
    다시시작하는 것이죠

    다시시작하는 것이 최고의 자리에 앉는 것이 아니라
    가장 낮은 곳으로 내려가야 합니다.

  5. 이방인 2009.08.01 13: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떡 먹고 싶다,,,,떡...팥시루떡,인절미,바람떡,무지개떡,쑥떡,찹쌀떡.수수팥떡,꿀떡,백설기,경단,콩떡.................................종류별로 다 먹고 싶다...

  6. t 2009.08.04 23: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근 불거진 나경원 의원의 미니홈피 저작권 문제도 같은 맥락일까요?

    공직자는 솔직하고 사죄하면 모든 죄가 없어지는 특권을 가졌나 봅니다.

    유력무죄 무력유죄 가 어울릴만한 표현인것 같습니다

    근데 문제는 그 힘을 국민이 줬다는데 있죠

    국민의 눈을 속일 만큼의 좋은 머리 좀 좋은데 쓰면 안될까요?

    씁쓸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