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렇게 없을 수가 있나. 뽑았다 하면 기본이 위장전입이다. 이 정권에선 위장전입이 고위공직자의 선발기준이 되는 모양이다.

하다하다 안되니 이젠 자백전술까지 나온다. 이왕 위장전입은 했으니 아예 자백해버리고 대신 그 과정에서의 '솔직함'을 돋보이게해 여론에 호소하려는 작전인 듯 하다. 도덕성에선 도저히 방법이 없는 이명박정부가 차라리 솔직함에서 돌파구를 찾기로 한 것 같다.

그러나 다른 자리도 아니고 검찰총장이다. 연예인이라면 모를까 관료에게 솔직함이 미덕이 될리 의문이고 검찰총장이라면 더욱 그렇다. 사회에서 가장 엄정해야할 법리를 따지는 자리의 최고수장이라는 검찰총장후보자가 청문회 통과하려고 술책을 부리고 있다는 느낌이다. 그렇다면 검찰은 앞으로 범죄자들도 죄를 시인하면 그 솔직함을 평가해 용서할 건가? 

검찰총장이라면 잡범과 다르게 깔끔한 모습을 보여야 한다. 타인에게 엄정한 잣대를 들이대는 검찰의 최고수장이라면 자백으로 그 자신은 끝난 것이다. 그런데 검찰총장 내정자는 오히려 자백으로 청문회를 끝내려하고있다. 조사대상자의 자백이 조사를 무력화시키는 황당한 시추에이션이 진행되고 있는 것이다.

죄보다 죄를 자백한 솔직함에 대해서 더 평가하는 건 좀 종교스러운 일이다. 종교는 어떤 죄도 고백하면 용서받는다. 기독교는 죽기 직전 무슨 죄도 하나님을 믿고 뉘우치면 용서한다. 이명박대통령이 독실한 기독교장로여서 공직자 선발에서도 이러한 종교적 자비를 도입하는 게 아닌가 생각이 들게 된다.

검찰총장 후보자가 위장전입을 기본으로 하는 건 검찰의 한계일까 이명박정권 인재풀의 한계일까? 검찰 생활 몇십년 하면 위장전입은 도저히 안할 수가 없는 걸까? 아니면 이명박정권 인재풀엔 위장전입 자격증을 따야 들어가는 걸까?
 
그런 생각도 든다. 혹시 이명박정권이 깨끗한 사람을 싫어하는 건 아닌지. 청렴한 공직생활을 한 사람을 사실 위의 말을 잘 안들을 가능성이 많다. 돈에 흔들리지 않을 정도로 소신이 있는 사람이라면 위의 부당한 명령도 거부할 가능성이 높다.

참여정부의 힘이 분권적 시스템이라면 이명박정권의 힘은 팀웍이다. 각 권력기관들이 정권의 목표를 향해 다함께 뛰는 공안적 팀웍에서 이명박정권의 힘이 나온다. 이명박정권으로선 가장 기피하는 게 이런 팀웍에 발맞추지 않는 사람일 것이다. 위의 말을 듣지 않고 소신대로 한다면 이명박정부로서는 곤란할 것이다. 그러다보니 이명박정권이 자연 깨끗한 사람은 기피하게 되는 건 아닌지 모르겠다.

원래 옛날부터 말 잘 듣는 사람치고 깨끗한 사람 별로 없다.
Posted by 커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