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경찰과 회사가 쌍용차에 진입했다. 그 과정에서 공장엔 대형화재가 발생했고 노조원 두명이 추락했다고 한다. 전쟁터와 다름없는 상황이 한반도의 한 곳에서 지금 벌어지고 있다.

사태가 이렇게 된 책임은 누구에게 있을까? 자본일까 노조일까?

겉으로 보면 노조에 더 큰 책임이 있어 보인다. 노조원들 쇠파이프와 방패를 들고 무장한 채 공장을 봉쇄하고 있다. 제 3자인 경찰이 그 사이에서 노조원과 맞서고 있고 당사자인 회사는 그 현장 밖에서 발만 동동 구르는 모습이다. 카메라로 전해지는 그림을 보면 노조는 강성이고 회사는 약자이다.

그러나 항상 그렇듯 보이는 건 빙산의 일각이다 그 밑의 95%를 봐야 실체를 알 수 있다.




노동자들은 몸밖에 없는 사람들이다. 쇠파이프를 들고있는 노동자들의 모습은 더 벗겨낼 것도 없는 속살 그대로다. 반면 기업은 자본으로 수겹의 외피를 입고있다. 언론으로 감싸고 용역으로 감싸고 최후엔 재산권을 내세워 경찰을 걸칠 수 있다. 

더 이상 물러설 데가 없는 노동자는 속살을 내보이고 기업은 여전히 몇겹의 외피를 둘러싼 모습으로 이 사태에서 비쳐지고 있다. 이러니 속살을 내보인 노동자가 흉하게 보일 수 밖에 없다. 사태를 객관적으로 보려면 자본이 걸치고 있는 몇겹의 외피를 꿰뚫어봐야하고 노동자의 맨살에선 절박함을 읽어야 한다.

노조는 다 같이 살자고 했다. 한 명도 자르지 말고 무급순환휴직으로 모두 쌍용차의 노동자로 남자고 했다. 그렇게하면 사측의 구조조정안과 동일한 효과의 절감효과가 생긴다고 설명했다. 

이 주장이 사측이 도저히 받아들이기 힘든 강경한 요구인가? 함께 살자는 건 기업에겐 금기사항인가? 돈을 똑같이 아낄 수 있다는 데 왜 거부하는가? 함께 살면서 아끼면 기업이 아닌 자선단체 같아서 그렇나? 구조조정해가며 절감해야 기업답다고 생각하는 걸까?

회사는 구조조정을 반드시해야겠다고 한다. 쌍용차에서 그들이 원하는 숫자의 노동자들을 몰아내야 기업을 살릴 수 있다고 주장한다. 그러지 않으면 어떤 자본도 투자하지 않는다는 게 그들의 논리다.

노동자를 짤라야 투자가 있다? 그렇다면 회사는 지금 자본에게 보여주기 위해 노동자를 짜르고 있는 게 아닌가. 그들은 지금 자본을 위한 액션을 취하고 있단 말인가.

쌍용차를 살릴 방법은 여러가지가 있다. 한명도 자르지 않고 같이 가면서 살릴 수도 있다. 그런데 이 방법을 자본이 선호하지 않는다. 자신들의 투자이익을 빼가려면 회사를 자신들 맘대로 조종해야하는데 노조가 있으면 그러기 쉽지않기 때문이다. 자본은 회사의 이익을 노조와 나누게 되는 상황이 생기는 걸 꺼려하는 것이다. 회사는 자본에게 그럴 상황을 미연에 방지해드리겠다며 노동자를 짜르고 있는 것이다.

자 이제 다시 생각해보자. 누가 강성인가? 자본인가 노조인가? 노조는 같이 살자고 한다. 너무나 인본적인 얘기다. 노조는 이러한 인본주의적 주장을 온몸을 던져 알리고 있다. 자본은 다 살려줄 수 없다고 한다.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 한명이라도 더 짤라야 한다는 주장을 노동자와 가족들 앞에 들이대고 있다. 그 잔인한 자본의 논리를 관철시키기 위해 용역을 동원하고 경찰의 진압을 부추기고 있다.

누가 강성인가? 자본을 위해 절대 같이 살 수 없다는 회사인가 다 같이 살기위해 무급순환휴직하겠다는 노조인가? 

쌍용차는 결국 자본과 인간의 싸움이다. 이 세상을 자본의 논리로 지배하겠다는 강성자본과 그에 맞서는 인간의 대결이다. 

노조가 강성이라는 사람들. 자본의 승리를 바라는 그대들은 혹 캐병진이신가? 평생 자본의 거시기나 빨고 살아갈 캐병진말이다.

Posted by 커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