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이 제작한 2단 로켓 검증이 핵심(한겨레신문)


나로호의 1단은 러시아가 만들었다. 2단부터는 우리나라의 작품이다. 1단은 발사체를 띄우는게 목표다. 2단은 발사체를 궤도에 진입시켜야 한다. 1단의 발사는 성공했다. 그러나 2단에서의 궤도진입은 실패했다. 그렇다면 이걸 어떻게 봐야하나. 실패다. 위성을 발사하는 한국의 입장에서 보면 나로호는 실패에 가까운 것이다.

지난 4월 북한도 자체 개발한 위성을 쏘아 올렸다. 그런데 이 위성도 나로호와 마찬가지로 궤도진입에 실패했다. 당시 한국과 미국의 언론들은 이걸 두고 부분 실패라고 말하지 않았다. 궤도진입에 실패한 것에 초점을 맞추고 북한의 위성발사가 실패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미국과 한국 등에서 애초 우려한 것은 북한의 위성발사였다. 그들은 위성발사 성공만으로도 북한은 미국 등을 위협한다고 얘기했다. 원래의 우려라면 북한은 성공했다고 봐야 하는 것이다. 그러나 한국과 미국은 처음엔 우주에 진입한 발사자체만으로도 심각한 듯 말하다 나중에는 위성발사가 실패했다며 오락가락하는 태도를 보였다. 

북한과 비교했을 때 평가가 애매한 점은 또 있다. 북한은 순수 자국 기술로 만든 위성이다. 그러나 한국은 발사체의 1단 로켓이 러시아의 기술이다. 만약 한국이 나로호를 궤도에 무사히 진입시켰다 해도 10대 위성발사국이라 하기엔 무리가 있었다. 나로호는 태생적으로 절반의 성공의 운명을 타고 난 것이다. 이런데도 북한의 위성발사는 여지없이 실패했다는 평가가 내려졌고 한국의 나로호는 부분 실패라는 알쏭달쏭한 제목이 붙여진 것이다.

이번 나로호 발사를 위해 애쓴 과학자들의 노고에는 국민의 한사람으로서 감사드린다. 그리고 다음 번 발사 땐 꼭 성공하기를 기대한다. 그러나 국가적 기대에 대한 실망 때문에 과학적 결과물에 대한 평가가 흐릿해선 안될 일이다. 다음 번 발사를 위해서도 이번 결과물에 대한 평가는 정확해야 한다. 실패와 성공을 분명히 평가해야 어떤 부분이 모자란지를 국민에게 설득시킬 수 있고 그 부분에 대한 국민의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얼버무리면 돈만 낭비하는 우주개발을 왜 하느냐는 국민적 여론에 부딪힐 수 있다. 


익명을 요구한 한 항공우주전문가는 "발사체가 우주로 쏘아 올린 것은 확실하지만 본래 목적인 위성이 정상궤도를 찾지 못하고 임무를 하지 못한다면 부분실패도 실패로 봐야 하지 않겠느냐"면서 "실패를 겸허하게 인정하고 국익 등을 고려해 추가 발사 등 향후 일정을 논의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나로호 부분성공 '면피용' 해석?…3차 추가발사 기회 박탈되나)



'부분 실패'라는 말을 듣고 있으면 '완전 실패'는 어떤 뜻일까 궁금해진다. 그리고 '실패'라는 단어는 도대체 어느 정도일 때 쓸 수 있을지도 궁금하다. 모든 것에서 실패할 때 실패를 인정하는 것은 아니다. 하나의 작은 실패가 성공과 실패의 갈림길을 만드는 것이다. 실패와 성공은 연속된 것이 아니라 한 순간에 갈라지는 것이다. 아무리 아쉬워도 실패는 실패인 것이다.

'부분 실패'라는 실패를 포장하는 듯한 문구에는 정치적 냄새가 진하게 느껴진다. 최초의 발사체라는 국가적 이벤트를 정치적으로 활용하려다 잘 안되자 서둘러 수습하려는 모양새가 느껴지기 때문이다. 과학적이어야할 평가에 정치적 고려가 개입되었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

과학은 제발 그냥 놔두라. 과학도 언론이나 법처럼 권력 앞에서 엉거주춤한 모양으로 국민의 신뢰를 잃게 만들어선 안된다. 권력을 위해서 과학을 소진해선 안되는 것이다.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무릉도원 2009.08.26 09: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치적이든 과학적이든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두번 다시 실패하지 않기 위해서는.....
    거다란님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세요....*^*

    • 커서 2009.08.26 09: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부 스스로 논란거리를 제공하는 것 같아요. 명명백백하지 않고 얼버무리려는 태도가 많으면 국민이 믿지 못하는데 말입니다.

  2. 임현철 2009.08.26 10: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감입니다.
    나로도에 갔더니 우리 기술이 없어 전적으로 러시아에 의존하는 게 문제라더군요.
    만드는 과정에 우리 기술진의 참여를 처음부터 배제했다며 기술도 못배운다구요.
    그러면서 발사 자체도 언제할지 모른다더군요.
    역시 그랬습니다.
    예리한 지적이십니다.

  3. 2009.08.26 10: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공감합니다.

    위성발사는 '모 아니면 도'아닌가요?
    정상궤도 진입 못해서 의도했던 목적을 수행하지 못했다면 당연히 그건 '실패'입니다.

  4. ㅂㅂ 2009.08.26 11: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실패다. 명백하게.

    성공을 구성하는 백개의 요소중에서 하나라도 실패하면 실패다.
    가장 중요한 위성을 궤도에 올리는 일이 실패했다.

    따라서 실패는 명백하고, 그것도 확실한 실패다.

  5. TISTORY 2009.08.26 12: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TISTORY입니다.



    티스토리 메인에서 '나로호'를 주제로 회원님의 글을 소개해드렸습니다.
    혹시 노출과 관련하여 궁금한 점이 있으시면 tistoryblog@hanmail.net 메일을 통해 말씀해주세요!


    앞으로도 재미있고 유익한 글로 자주 뵈었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6. 부분실패 맞다 2009.08.26 12: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과 미국이 북한의 미사일이 실패했다고 규정하는 것은
    북한미사일의 목적이 대륙간탄도탄이었으며
    대륙간탄도탄으로써의 기능인 사거리8000km 확보에 크게 미달하였기 때문에
    실패하였다고 규정한 거지
    북한의 명목상 발사이유인 "인공위성"에는 관심조차 없었음...(인공위성도 당연히 실패였고....)

    이번 미사일 발사를 인공위성에 목적을 두면 실패고 우주까지 미사일을 쏴올리는 것에 목적을 두면 성공인거고.. 그래서, 실패와 성공이 혼합된 부분실패, 부분성공으로 칭하는거고..

    목적과 상황이 다른 북한과 일률적으로 비교하며 실패다 성공이다 논한 다는 것 자체가 웃기는 일임..

  7. 이슴 2009.08.26 17: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공감합니다

  8. 알군 2009.08.26 18: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성공한게 무엇인지 보여달라고 하면 뭘 내놓을까요. 혹시 호주에 떨어진 '탄두'를...

  9. 로얄분체교감유전자코드 2009.08.26 20: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주'라는 단어를 너무 감성적으로 접근하는 경향이 있죠.
    그 동안 우주에 무지했다라는 방증이 될 수 있겠죠.
    그만큼 우리나라는 우주산업 불모지나 다름 없었습니다.
    냉철한 평가가 필요하다고 봅니다. 우주강국이 되려면요.
    덧붙혀
    우주를 지배하는 나라가 세계를 지배한다 같은 파시즘적인 가치로 우주에 접근하지말고
    순수 지적 호기심으로 우주를 바라봤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