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지에 따르면, YS는 이어 "내가 발탁해서 국회의원이 되었으니 그는 내게 빚이 있는데, 이렇게 돼 버려서 조금 실망했다"며 "나도 전직 대통령으로서 장례식에 참석했지만, 헌화할 꽃을 그냥 던져버리고 왔다"고 웃으며 말했다.
출처 :
"노무현 국민장은 이명박의 실수" - 오마이뉴스



김영삼씨가 일본 우익잡지와 인터뷰에서 한 말이다. 어제 김영삼씨의 이 발언이 기사화 되면서 정계가 떠들썩했다.

노무현 대통령에 대한 배신감이 얼마나 심했길래 김영삼씨는 추모하는 자리에서까지 꽃을 던지고 나왔을까? 노무현 대통령이 그렇게 배은망덕한 걸까? 그러나 발탁해서 은혜준 걸로 보면 노무현 대통령은 비교할 수 없는 사람들이 김염삼씨에겐 많다. 선진당 이회창 총재의 경우엔 완전히 정치적 끈이 없는 사람인데 김영삼 대통령이 감사원장에 임명하면서 대통령 후보가 되었고 그리고 10년 넘게 정치세력의 보스자리를 꿰차고 있다. 그러나 이회창 총재는 김영삼씨에게 고맙다고 하기는 커녕 97 대선 당시 잊을 수 없는 패륜을 저질렀다. 그런데도 김영삼씨는 이런 사람들에겐 화를 내거나 하지 않으면서 유독 후보에 한번 공천해준 노무현 대통령에게만 빚갚으라고 난리다.

그 와중에 검찰이 국민회의 대선 후보였던 DJ 비자금 수사를 유보하자 신한국당 이회창(李會昌) 후보가 탈당을 요구하는 지경에 이르렀고, 결국 여당의 포항 집회에서 당원들이 'YS인형'을 난타하고 불태워버리는 사건이 터지자 탈당계를 냈다. <헌정사 첫 '재임중 2번째 탈당' 임박>



사실 따져보면 빚을 진 건 노무현 대통령이 아니라 김영삼씨다. 1988년 4월 치러진 13대 총선에서 김영삼씨의 통일민주당은 59석을 얻으면서 70석을 얻은 평민당에 이어 제 3당이 되었다. 대선 패배에다 제 3당까지 전락하면서 통일민주당은 수렁에 빠져있었다. 이런 상황에서 노무현 대통령의 청문회 맹활약이 나왔던 것이다. 노무현 대통령 스스로 스타가 되기도 했지만 민주당과 민주당을 이끈 김영삼씨도 노무현 대통령의 활약으로 인해 주가를 올릴 수 있었다. 이미 이때 노무현 대통령은 자신을 발탁해준 김영삼씨와 통일민주당에 빚을 다 갚고 남았다.

여보 나 좀 도와줘 - 노무현



노무현 대통령이 얼마나 큰 활약을 했는지는 당시 경쟁 야당인 평민당의 대응에서 잘 알 수 있다. 제1 야당이라는 이름 값에 걸맞는 활약을 전혀 보여주지 못한 평민당은 창당 이후 가장 어려운 상황에 처했고 급기야 청문회 특위위원들이 전면 교체되는 지경까지 갔다. 상대 당 총재였던 김대중 대통령도 노무현 대통령의 활약에 강한 인상을 받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여보 나 좀 도와줘 - 노무현




딱 한 번 발탁해준 것 말고는 김영삼씨는 노무현 대통령에게 준 것이 없다. 오히려 김영삼씨는 노무현 대통령을 수렁에 빠뜨렸다. 3당 합당 이후 노무현 대통령은 부산에서 매번 낙선의 쓴 잔을 맛봐야 했다. 대통령 후보가 된 후 김영삼씨를 찾아가면서 지지율은 반토막이 났다. 반면 노무현 대통령의 청문회 활약으로 한껏 주가를 올린 김영삼씨는 3당 합당 후 당을 민자당을 장악했고 그 기세를 몰아 대통령까지 되었다.

누가 더 덕을 봤을까? 빚진 건 누구일까?  도대체 김영삼씨가 느끼고 있는 건 배은망덕인가 질투인가?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UMP1574 2009.08.29 13: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03삼이는 죽어면 매장해라 오래된 생각이다 슬프하지마라 노래하고 춤추라 화장하지말고
    하수구에 십자가하나 쥐새끼 하나 묻어다오 공휴일로 지정해라 대한민국 만세를 불려다오
    씹탱이03삼이 유언이다 어떤 일이 생겨도 지켜다오 이걱이 전직 대통령을 위한
    예우이다

  2. 실비단안개 2009.08.29 14: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이해가 가지않는 어른입니다.

  3. 반짝이 2009.08.29 20: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사람이 한 때나마 우리나라 야당당수에다 대통령이었지요.
    사람은 관뚜껑에 못질할 때야 비로소 어떤 사람인지 알 수 있다는데, 한생을 온전히 잘 살기가, 잘 늙어가기가 어려운 일은 어려운 일인가 봅니다.

  4. 세포박사 2009.08.29 22: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멍삼이는 어설픈 민주투사 고생을 했다지만 정체성이 전혀 결여된 어설픈 이승만과 같다 통합하면서 자기대권에만 눈이 멀어 3당통합하면서 정체성없는 짖을 햇다 멍삼이 멍삼이 다음은 똥악이

  5. 포대화상 2009.08.29 23: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런 몰상식하고 비인간적인 사람을 난 30년넘게 지지하고 존경했지요
    아무리 악인이고 죄가 지중한 인간이라도 그렇게 죽었다면 다 슬퍼하고 안타까워하는것dl 인간다운것인데 어른이란 사람이 나이값을 못하는구만 노망인가 안타까운인간이네 쯔쯔쯔 인간이기를 포기한 양반이야 이 나라를 망하게한 장본인이 아들 교육도 제대로 못시키는 양반이 무슨 잡소리에 뻔뻔함이라니 아이고 불쌍한 양반.......

  6. 김영삼 2009.08.29 23: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가 죽거든 가족장으로 해달라~~

  7. 가우디 2009.08.29 23: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치매난 노인의 말에 기울일 가치가 있을까 싶으면서도 사람이란게 정말 몹쓸말에는 기분이 나쁜 법인것 같습니다. 어느 미친노인네의 말인데도 말이죠...
    보면서 다시한번 김영삼의 그릇의 크기를 알게 될 뿐입니다.
    저런사람이 대통령이 되었으니 아무리 뒤에서 잘해도 나라꼴은 여전히 이모양 이꼴인거죠...
    어차피 오래사는 사람이 이기게 되니 김영삼이야 말로 더러운 정치의 끝을 보여주는 증거인것 같아 씁쓸합니다. 김영삼이 죽었다면 대한민국 상황이 이리 답답하게 보이지 않았을 것을...

  8. 그런데요 2009.08.30 10: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때 청문회스타는요 노무현 대통령말고도 여러사람 있었지요
    논리적이고 조용한 질문으로 증인들의 입을 얼어붙게 만든 이인제씨가 청문회 스타중에 스타였지요
    오죽하면 김영삼이 홀딱 반해서 수양아들로 삼았겠어요
    작년인가 김영삼 부친 장례가 있었는데 각계각층이 조문했지만 노무현 대통령은 끝내 외면했지요
    한국사회에서는 정치적으로 반대편에 있어도 조문하는게 미덕이죠
    한국정치에 있어서 이런것은 인간적인 측면에서도 비난받을수 있는 일이죠

    • 그런데요 2009.08.30 10:16  댓글주소  수정/삭제

      가슴이 따뜻한 보수 가슴이 따뜻한 진보
      이런 정치인들이 필요하지
      한번 웬수는 영원한 웬수로 생각하는 정치인들은
      우리사회의 갈등과 분열만 일으키는 없어도 되는 정치인들이라고 생각합니다
      가슴이 따뜻한 사람이 됩시다

  9. 바람나무 2009.09.03 17: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YS의 성격적 특성을 이해하면 됩니다.

    그는 '대중의 관심'을 갈구합니다. 대통령 퇴임이후 뒷방 늙은이로 사는 것이 그에게는 죽음보다 힘든 일입니다. 그런 그가 보기에 자기보다 한참 '우스워' 보이는 노무현이 국민들의 사랑을 받는 것이, 그것도 사후에까지, 못견디게 질투나고 인정하기 힘든 일입니다.

    이번 그의 발언은 관심을 끌기 위한 '노이즈 마케팅'일 뿐입니다. 거기에 대해 뭐라고 비난하는 것은 그가 바라는 일을 해 주는 것입니다. 그를 잠재우는 가장 좋은 방법은 '무관심'입니다. 아무도 신경 안 쓰면 제풀에 주저 앉을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