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험한 입각' 진퇴 걸고 소신 지켜야(한겨레)

 

궁금하시죠? 다들 일타 삼피니 어쩌구 하는데 오히려 그게 패착이라니. 과연 말이 될까요? 예 됩니다. 일타삼피보다 이게 더 말이 됩니다.

첫째, 정운찬총리는 촛불의 승리를 확인시켜준 것입니다.

정운찬을 총리로 만든 건 촛불시민들입니다. 지난 해와 올해 MB정권은 촛불시민과 대결이 지속되는 한 지지율 상승은 제한적이고 효율적 국정운영은 어렵다는 걸 깨달았을 겁니다. 어떻게 하면 이들의 반발을 잠재우고 그들의 영향을 받고있는 중도적 여론층을 포섭할 수 있을까 란 고민을 MB정권을 하게 되었을 겁니다. 그 결과 올해 중반부터 중도실용과 친서민정책이 나오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그 전략의 마무리로 정운찬총리라는 깜짝수까지 두게 된 겁니다.

개혁진보진영이 아쉬웠던 건 힘의 확인이었습니다. 정말 그들이 이쪽의 말이나 행동을 두려워하고 영향받게 될까 하는 의심을 항상 가졌습니다. 그러한 의심을 MB정권은 정운찬 총리로 확인시켜 주고 있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이제 개혁진보진영은 또 다른 말과 행동을 준비하면 됩니다. 개혁진보진영이 걱정해야할 것은 촛불에 밀린 MB정권이 새롭게 제시한 정치상황에서의 새로운 주장과 행동이지 단기적으로 상승한 지지율이 아니란 말씀입니다.

둘째, 정운찬총리는 이명박도 후계불안증에 시달린다는 걸 확인시켜주었습니다.

MB정권과 친박계는 같은 당이지만 민주당 못지않게 사이가 안좋습니다. MB가 집권한 후 친박계에도 친노 못지않은 검찰의 수사가 있었고 그에 반발해 서청원의원이 단식을 하기도 했습니다. 아마 이명박으로서 가장 피하고 싶은 후계구도는 박근혜일 겁니다. 같은 당이라지만 거의 원수지간인데다 민주당이 되면 정치보복이라는 저항이라도 할 수 있지만 박근혜가 되면 꼼짝없이 당해야 하지도 모릅니다. MB정권이 집권 1년 6개월인 이 시점에서 권력의 분점까지도 각오해야하는 강력한 대권주자로 평가받는 정운찬을 총리로 받아들였다는 것은 그만큼 박근혜에게 후계를 내줄 수 없다는 의지의 표현입니다. 

MB정권이 중요한 패를 들킨 것입니다. 야당 등 반대세력은 그럴거라 짐작만 했지 MB정권의 박근혜후계기피증을 전략으로 채용하진 못했습니다. 그러나 이제는 달라졌습니다. 정운찬 총리로 MB정권의 패를 들여다 본 개혁진보진영은 이제 전략적으로 풍부해졌습니다. 이재오나 정운찬이 기대만큼 성장해주지 못하면 시간이 갈 수록 MB정권의 박근혜무섬증은 더해 갈 것입니다. 이리되면 개혁진보진영은 해볼만한 게 많아지게 됩니다.

셋째, 권위없는 정권이 권력을 풀면 위험합니다.

정운찬씨가 한승수 총리의 역할을 할거라고 기대하고 뽑았다면 MB정권은 엄청난 실수를 한 것입니다. 그가 다루기 어려운 총리가 될 것을 각오했다해도 사정은 마찬가지입니다. 이러나 저러나 상황이 달라지지 않는 것은 MB정권이 권위가 없는 정권이기 때문입니다. MB정권은 개혁정당성이나 도덕적 우위가 없는 정권입니다. 김영삼이나 김대중 대통령처럼 문민정부나 정권교체 등의 역사적 정당성은 당연히 없습니다. 김영삼씨가 이회창씨에게 실세 총리를 맡긴 것은 문민정부라는 역사적 권위가 있었기 때문이고 노무현 대통령이 대연정을 제안한 것은 도덕적 개혁적 우위라는 권위를 가지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권력을 내어놓고 놀 수 있으려면 권력 이상의 권위가 있어야 합니다. MB정권처럼 권력만이 유일한 권력의 원천인 정권은 그 원천을 나누는 순간 권력을 잃게 됩니다. 

사람들이 바로 가장 의아해하는 것이 이 부분인 것입니다. 권위가 없어 권력을 꽉 잡고 있어도 간당간당한 정권이 그걸 차기 대권 유력 주자와 나누겠다하니 놀랬던 것입니다. 앞으로 이 사태를 어떻게 풀어갈 건지 너무나 이해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정운찬 총리는 MB정권으로서는 도저히 선택할 수 없는 무리수입니다. 설마 MB정권이 국민과 야당을 놀래키며 지지율 한 번 올려보려고 앞으로 정권의 권력구조를 해체시킬지 모를 총리를 받아들인 건 아닐텐데 말입니다. 

MB정권은 정운찬씨를 총리로 받아들임으로서 촛불을 두려워한다는 것을 보여주었고 박근혜후계기피증이라는 패를 보여주었고 권력해체의 위기도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정운찬 총리는 M로선 최대의 패착이 아닐 수 없습니다.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과객 2009.09.05 17: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놀고있네..... 정운찬이가 좌빨집단의 대권후보로 내정되었을 때와 현정부의 총리로 내정되었을 때의 평가가 어찌 그리도 극과 극이냐??? 너희 좌빨의 인물평가기준은 과연 무엇이란 말이냐?? 너희편에 서있으면 김대업이도 의인이고.... 다른 편에 서면 반기문총장, 김수환추기경도 천하에 몹쓸 사람들이란 논리냐???? 한심한 것들......

    • 커서 2009.09.05 21: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파렴치하고 야비한데다 기억력까지 없네. 만약 니들이었다면 어땠을까 상상해봐라. 위장전입이 이 정권 각료 자격증이 된 마당에 참 무슨 할말이 있는지...

  2. 안타깝네요 2009.09.05 21: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정도면 병이 아닌가 싶네요...

  3. 먹튀 2009.09.06 02: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대체뭐가걱정이야. 먹고튀면 그만인것을.
    14조대운하보다 더돈많이드는 22조4대강 삽질시작했으니 시간만가라지.이미해쳐먹기시작했으니 이거막을놈만아니면 권력좀 줘도 뭔대수야. 세월만흐르면 되고.
    내주머니뺏을놈만아니면 차기대통 누가 되든 뭔 상관이야.
    촛불에 사과하고 뒤통수친것도 대운하시작도못해보까싶어그런게지.
    주머니에 확실히 돈들올때까지만 딱 거기까지.
    그동안 부자들하고 대기업들한테 돈많이 멕여확실히 입막음해놨지,
    조중동 미디어법 멕여 입막음해놨지.
    요 세 집단만 아니면, 대운하못하게 할 놈들 없잖아.
    하자많은 놈들 뽑아 장관이나 낙하산사장 시키는 이유도 다 그런거 아니겠어. 아무소리말라는거.

    이제 삽질 착공은 했고, 시간벌기용으로 정운찬 정도야 못 뽑을게 뭐있겠어.
    머리복잡하게 정치전략이니 박근혜견제는 이런건 잡소리지..

    용산참사도 사과하면 4대강시작도못하고 취소해야될건데 당근 사과 안 하지.
    4대강 빼도박도 못하게 되면 슬슬 사과들올꺼야.ㅎㅎ
    수년후에는 청계재단에 기부한다 할지도 모르지. 돈 관리하기 좋잖아.ㅎ
    의료보험료 괜히 1,2마넌 냈겠야고..

  4. hotel deals 2010.08.20 04: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난이 이야기를 재미있게 읽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