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을 찌르고 서 있는 이 돌기둥은 당간이라고 하는 것입니다.



당간이란 : 사찰 입구에 세우는 깃대의 일종으로 찰간(刹竿)·장간(長竿)·정간(旌竿)·기간(旗竿)·치간(幟竿)·번간(幡竿)·범장(帆檣)이라고도 한다. 거대한 당간 아래에는 보통 연꽃무늬를 새긴 받침돌이 있고 그 좌우에 지주(支柱)가 있다.








넓은 공간에 이 당간만이 홀로 우뚝 섰습니다.  




저 멀리 인가의 지붕만 가뭇거리는 이 곳은




신라시대 사찰 황룡사터입니다.




말 그대로 절 터입니다. 절은 없고 그 흔적들인 주춧돌만 남아 있습니다.




이곳에 선덕여왕은 신라시대 대표적 건축물인 9층 목탑을 세웠습니다. 지금은 소실되어 없고 이렇게 그림으로만 이 자리를 지키고 있습니다.

절이 남았으면 정말 좋았겠죠. 그러나 절이 사라진 황룡사터는 또 다른 볼만한 풍경을 제공합니다.




잘려나간 풀로 울긋불긋한 대지와 청명한 가을 하늘 그리고 낮게 깔린 구름이 카메라를 들게 만듭니다.




절도 사라지고 산도 물러난 이 넓은 공간에 한 사람만이 담깁니다.




얕은 풀 사이로 드문 보이는 절터, 한껏 펼쳐진 대지, 덮고 있는 구름, 그리고 사람. 여기에 있으면 무엇이든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듭니다.

자유가 가능한 곳?




한 분의 입에서 황성옛터 노래가 나옵니다. 제목은 아니지만 노래 분위기는 여기와 잘 어울립니다.




가끔 기차가 이 대지를 가로지릅니다. 




잘라주지 않았다면 황룡사터를 덮었을 억새와 풀들이 절터 주변을 둘러싸고 있습니다.




황룡사터 북쪽 낮게 깔린 구름 아래 분황사가 보입니다.  




절을 복원 안하고 그대로 터로 남겨두는 것도 좋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 비어있는 대지에 오면 상상과 자유를 만끽할 수 있어 좋습니다.




그리고 여러분에게 권하는 장면. 사진기를 둘러메고 다녀오는 데이트 코스로는 최고의 곳입니다. 당신의 연인을 유일한 피사체로 담을 수 있습니다. 하늘과 대지를 맘껏 누릴 수 있는 곳입니다. 그리고 선덕여왕의 이야기도 있는 곳입니다. 





다음엔 남자들이 아닌 아내와 함께 다시 가보고 싶습니다.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파비 2009.09.24 13: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래 이곳에 진흥왕 때 황성을 지을려고 공사를 시작하다가 황룡이 나타나는 바람에 황성을 포기하고 황룡사를 지었다고 하네요. 요 옆이 다 황성이고 황릉(왕릉)이고 거시기 하니 그냥 "황성옛터에 밤이 되니 월색만 고요해~" 곡조 뽑아도 상관 없을 듯 ^-^

    젊은 연인들 저기 가서 사진도 찍고 그러면 더 좋은 일이 있을 듯... 미리 알았으면 둏았을 텐데... 흐흐

  2. 김주완 2009.09.24 14: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바쁘게 보고만 오는 게 아니라, 정말 여기는 여유롭게 쉬다 오고픈 곳이었습니다.
    거기서 저만 찍은 코스모스 트랙백으로 걸었습니다.

  3. 2009.09.24 15: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크리스탈 2009.09.24 16: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자분들끼리만 가신게 한이 되셨나봅니다. ㅋ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