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연휴다. 실제 연휴의 시작은 10월 2일 내일이지만 벌써 어제(9월30일)부터 고향을 찾는 귀성객이 보이기 시작했다. 오늘 오후부터는 귀성을 돕기위해 직장에서 조기귀가한 노동자들이 고속도로로 쏟아질 것으로 보인다. 일부 초등학교에서는 연휴 다음날인 10월 5일 월요일 휴교도 했다고 한다. 이렇게 3일에서 5일까지 대한민국 대부분이 추석연휴를 즐긴다. 그러나 이 연휴를 즐기지 못하는 극히 일부 사람들이 있다. 그중 하나가 바로 할인점의 노동자들이다.





할인점 노동자들은 추석 연휴 중 하루만 쉰다. 대부분의 할인점들이 추석연휴 3일 중 추석 당일만 휴무한다고 공지하고 있다. 혹시 고객이 휴무로 착각할까 친절하게 연휴 마지막 날인 4일의 정상영업도 알리고 있다. 추석 대목에 새벽 1시까지 연장 영업을 함에도 그것도 성에 차지 않아 누구나 누리는 추석연휴에도 노동자들을 출근시키고 있다. 
 



심지어 어떤 할인점은 추석 당일에도 영업을 한다고 프랭카드를 걸고 있다. 오후 2시부터 영업을 시작하는 건 노동자들이 차례라도 지내고 오라는 배려(?)로 보이는데 참 눈물겨운 마음 씀씀이다. 

물론 추석에 일을 하는 건 할인점 노동자만은 아니다. 지하철과 버스 항공 노동자들이 일을 한다. 영화관의 노동자들도 일을 한다. 운수노동자들은 도시의 필수적인 교통수단이 멈추게 하지 않기 위해 일을 한다. 영화관은 한해 최고의 대목인 추석을 놓칠 수 없어 일을 한다. 할인점도 영화관처럼 대목을 놓치고 싶지 않아 영업하는 것으로 생각된다. 그러나 할인점은 영화관과 사정이 다른 부분이 있다. 영화관은 시기를 맞추어야 하는 상품이지만 할인점은 물건을 사둘 수 있다. 사실 할인점이 추석연휴에 영업하는 것은 연휴에 쏟아지는 돈을 한푼이라도 놓치고 싶지 않아서이지 필수적인 부분이거나 시기를 놓쳐선 안되는 상품이라서가 아니다. 할인점의 추석연휴 영업은 필요에 의한 것이 아니다. 그만큼 할인점의 영업경쟁이 치열하다는 방증일 뿐이다. 

누구나 누리는 명절연휴에 영업을 강행하는 기업들은 사회적 책임의식의 부재를 보여준다. 그뿐 아니다. 할인점의 명절연휴 영업에서 여성을 대하는 대한민국 사회의 파렴치함을 엿볼 수 있다. 할인점 노동자들은 대부분 30대 이상의 주부다. 추석연휴에 가장 바쁜 사람은 바로 주부들이다. 명절스트레스 때문에 명절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말할 정도로 주부들은 명절 연휴 가장 바쁜 사람들이다. 그런데 그런 주부들을 가장 많이 고용하는 할인점이 주부노동자들을 가정에 보내지 않고 직장에 묶어두고 있는 것이다. 만약 할인점 노동자들이 대부분 남자였다면 어땠을까? 귀성을 해야한다는 이유로 연휴 전날 또는 오전 귀가시키는 것을 볼 때 할인점들은 아마 연휴에 영업하지 않았을 것이다. 

아직도 가정에선 전통적인 주부상을 요구하고 있다. 명절날 며느리들이 시댁에 모여 차례상을 차리는 건 추석연휴의 보편적 모습이다. 그러나 기업은 이런 한국사회의 전통을 무시하고 여성들에게 명절 당일까지 출근해서 자본의 욕구만을 충족시키길 요구한다. 그리고 우리는 이렇게 사회의 전통을 해체하는 자본에 대해 아무런 말을 하지 못하고 자본의 욕구를 수행하는 과정에서 나오는 사소한 오해에 대해선 여성들의 책임을 추궁한다.  

가정에서 착취당하고 할인점에서 또 착취당하고, 한국 사회가 여성을 대하는 그 파렴치함은 할인점의 추석연휴 영업에서 적나라하게 드러나고 있다. 대한민국은 정말 여성들에겐 치떨리도록 파렴치한 사회다.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삼식이 2009.10.01 12: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트뿐만 아니라 백화점도 그럴겁니다.
    특히 마산에는 2개의 백화점과 3개의 마트에 종사하는 사람들이
    엄청 많을 겁니다.
    가족들이 오붓히 시간 보낼수 없게 만들지요
    프랑스는
    최근들어 경기침체로 일요일 영업하자는 입법이 통과했다고 합니다.
    너무 하지 않읍니까?

  2. yureka01 2009.10.01 14: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추석 당일 집사람 출근한다고하더군요.
    할인점..영업시간 재한 걸어야 ㅠㅠ
    그런데 문젠 추석날에 마트에 손님이 전혀 안오면 열어봐야 장사 안되니 문열필요 없겟구나 ..하겟는데...
    이상하게 명절아침에 많은 사람들이 와서 물건을 또 사간다는 겁니다.ㅋㅋㅋㅋ
    그러니 마트에선 이걸 놓치고 싶지 않는 것이겟지요.-.-;;

  3. 임현철 2009.10.01 17: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넉넉한 한가위 보내시길...

  4. 미령 2009.10.01 17: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특히 이번 추석은 연휴가 짧아서 더 그런듯 합니다.
    아무튼... 짤리지 않으려면 나가야 하는것이 현실이겠죠...

  5. WEBNA 2009.10.01 17: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아는 분은...
    회사가 추석 하루 쉬고 일하게 됐는데, 한편으로 특근수당받으면서 일하는게 낫다고 좋아하시는 분도 계시고, 한편으로는 그렇게까지 일해야 겨우 생활을 할 수 있는 상황이 문제인거고...

    안타까운 일이군요.

  6. medifree 2009.10.01 19: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트뿐만 아니라 이런 문제는 대한민국 전역에서 벌어지고 있지요.. 문제는 그 형태가 착취의 모습을 하고 있다는 겁니다. 그 안에는 그렇게라도 일을 해야 나은 수입을 기대할 수 있는 노동자의 체념에 기반한 자발성과 어떤 면에서는 이를 악용하여 정당성을 펴는 고용주의 욕심이 상호얼개를 구성하죠.. 파렴치함은 대한민국 전역에 은밀하게 퍼져 존재합니다.

    • 커서 2009.10.02 10: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노동자의 체념에 기반한 자발성과 어떤 면에서는 이를 악용하여 정당성을 펴는 고용주의 욕심이 상호얼개를 구성하죠"

      좋은 말씀이십니다. 제가 종종 써먹겠습니다.

  7. 서민당총재 2009.10.01 21: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제가 몇일전까지 마트에서 알바뛰었네요 ^ ^;;;
    아버지는 지하철에서 근무를 하시니 이번 추석도 Pass십니다.
    뭐... 어쩌겠나요, 세상사 그런거죠~(그날 일당이라도 많이 주면 서운하지나 않죠 ㅠ,.ㅠ)

  8. 여성착취라고? 2009.10.02 12: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직원 총 근무는 아니고 돌아가며 하루씩 쉬지는 않을까요???
    그정도의 배려는 할 것으로 보는데..글쓴이님이 너무 흥분하신듯
    우리 형님 전에 술집할때 명절때 손님이 아주 많기 때문에 쉬지를 못하시더라고요..돈이 눈앞에 아른아른하겟죠... 대형마트도 마찬가지일 겁니다..백화점도 마찬가지고..
    추석에 매출이 평일에 배해 아주 엄청나기 때문에 대형매장의 입장에서 하루라도 문 닫기는 싫을 겁니다.
    여성착취 운운하시는 모습은 좀 과하다 싶네요..명절때 못 쉬면 명절 지나고 휴일에 쉬어주기도 하잖아요...

    • 커서 2009.10.02 12: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명절에 돈 벌겠다고 영업하는 한국의 자본주의가 너무 과하다는 생각은 안해보셨는지요. 그런 과도한 경쟁이 이 사회를 팍팍하게 만드는 거죠.

  9. 하이텐션 2009.10.02 15: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각해보면 하루만에 배달하는 택배 등등도 마찬가지입니다.

    소비자 입장에서는 빨라서 좋지만 일하는 사람은 노동착취에다가 죽어나는거지요.

    보통, 선진국에 가서 한국 사람들이 제일 짜증을 느끼는 부분이 사회가 대단히 느리게 돌아간다는 겁니다. 택배도 며칠식 껄리는 것은 다반사이고, 상점도 저녁만 되면 왠만하면 다 닫고 일요일에는 아예 문을 안 여는 경우도 있습니다.

    왜 그러냐면 노동자 보호가 그 만큼 되기 때문입니다. 격하게 일을 시키지 않거든요.

    노동자 보호를 그 만큼 하게 되면 소비자 입장에서는 그 만큼 불편을 감수해야한다는 것이지요.

    사회 전체가 고통을 분담하는 것이라고나 할까요?

    어떻게 보면 우리 친구, 형제, 부모님들도 다 저런 곳에서 일할 수도 있는건데 조금 사회가 느리게 돌아가는 것도 좋은 것이라고 봅니다.

    생각해보면 우리 모두가 소비자인 동시에 노동자이기 때문입니다.

    너무 사회가 빠르게 돌아가고 긴장감이 높아지면 그 만큼 여유도 없어지고 각박해지는 것이라고 봅니다.

    • 커서 2009.10.03 23: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느리다고 경제성장이 느린 것도 아닐거라 생각합니다. 레저나 이런 산업을 또 발달시킬 수 있겠죠. 노동자를 보호할 수 있는 소비.

  10. 윤성희 2009.10.02 16: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윗분이 말씀하신 '우리는 소비자인 동시에 노동자'라는 말에 동감합니다.
    마트나 백화점 등 대형 유통업체가 점점 영업시간을 늘리면 '소비자'라는 입장에서는 좀 편할 수도 있겠지만, 인근 상가, 시장 내 자영업자, 마트 내 직원, 마트 관련 납품업체 종사자 등 노동자의 입장에서는 매우 힘든 일이지요... 유난히 힘든 경기, 유난히 짧은 명절에 '24시간'을 표방하는 마트를 보니 씁쓸합니다.

    • 커서 2009.10.03 23: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자신이 요구한 소비가 어떻게 자신의 노동으로 되돌아 오는지 생각해봐야 하 겁니다. 우리는 소비자 이전에 노동자라는 걸 꼭 인식해야...

  11. alas 2009.10.02 17: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중무휴, 24시간 영업은 소비자에게는 천국이나 노동자에게는 지옥이겠지요. 24시간 편의점은 참 편리한데, 새벽에 거기에서 일하는 청년들을 만나면 마음이 편치가 않아요. 그래도 다시 편의점을 찾게되니, 이런 이중성에 문제가 있는 걸까요? 만약 우리가 무리한 영업행위를 일삼는 기업제품을 소비하지 않으면 어떨까요?

    • 커서 2009.10.03 23: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편의점 끊기 운동하면 어떨까요? 이거 함 고민해봐야 할 거 같습니다. 밤새도록 노동자 일시키고 저임금인 편의점 끊는다면 노동환경이 좀 나아지겠죠.

  12. mepay 2009.10.04 10: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본주의가 그런것이겠죠. 누군가 하나를 잃으면 누군가는 두세개를 얻는...

    • 커서 2009.10.05 01: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잃고 얻으면서 나아가더라도 절대 잃어선 안되는 것이 있습니다. 인권을 침해하는 자본주의는 존재 필요가 없습니다. 인간을 위하지 않는 제도나 체제는 아무 소용 없는 거지요.

  13. Money 2009.10.08 14: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식 자본주의 너무 비인간적입니다. 작년 크리스마스때 뉴질랜드에서 한 백인이 크리스마스에도 영업하는 한 중국인 가게주인을 폭행한 사건이있었습니다. 최대명절 크리스마스에 버젓이 영업하는 것을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어 욱하는 마음에 폭행을 했다고 하네요. 크리스마스에 쉬지도않고 일하는 것이 얼마나 야만적으로 보였으면 그랬겠습니까. 정말 인간적으로 마트는 명절연휴때 최소 이틀정도 쉬는것이 어떨까하는 생각이듭니다. 마트들이 합심해서 같이 쉬는 미덕을 보이면 좋겠습니다.

  14. 세이 2011.01.29 22: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마트에서 영업을 하고 있지만, 사업자내고 그래도 개인사업임에도
    마트에서 문열라면 열어야 합니다.
    쇼핑몰은 매출도 없는데다 하루종일 점주혼자 해야 합니다.
    직원이나 알바는 돈도 싫다며 쉬는분들이 대부분이지요,,

    내사업이라고 하면서도 내마음대로 하지못하는 고충은 어디다 하소연을 해야할지,,,
    주말에도 마감시간을 11시에서 12시로 수시로 늘려놓지를 않나,
    횔포 장난아닙니다..

    그래도 해야만 하는 심정은 죽을 지경이지요,,,
    명절을 차라리 없애든지, 법적으로 제재를 하던지, 앉지도 못하게 합니다.

    허리디스크에 하지정맥까지,,,

    서럽기까지 합니다.

  15. 세이 2011.01.29 22: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마트에서 영업을 하고 있지만, 사업자내고 그래도 개인사업임에도
    마트에서 문열라면 열어야 합니다.
    쇼핑몰은 매출도 없는데다 하루종일 점주혼자 해야 합니다.
    직원이나 알바는 돈도 싫다며 쉬는분들이 대부분이지요,,

    내사업이라고 하면서도 내마음대로 하지못하는 고충은 어디다 하소연을 해야할지,,,
    주말에도 마감시간을 11시에서 12시로 수시로 늘려놓지를 않나,
    횔포 장난아닙니다..

    그래도 해야만 하는 심정은 죽을 지경이지요,,,
    명절을 차라리 없애든지, 법적으로 제재를 하던지, 앉지도 못하게 합니다.

    허리디스크에 하지정맥까지,,,

    서럽기까지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