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해운대 피프빌리지에서 10월10일 바디페인팅 행사가 열렸습니다. 피프빌리지의 한 천막 안에 많은 사람이 모여있길래 뭔가 싶어 들여다 보다 그야말로 말로만 듣던, 어린 시절 먼 외국의 희안한 일로만 여겼던, 바로 그 바디페인팅을 구경하는 행운을 안게 되었습니다.

이 행사가 신기한 건 나뿐만 아니죠. 뜻밖의 구경거리를 만난 사람들은 신기해하다는 표정으로 모델들의 몸에 페인팅이 되는 걸 지켜봤습니다. 카메라들이 모델의 몸을 포위한 카메라의 샷타 소리가 연신 울려댔습니다. 




그런데 행사장 분위기가 좀 어색했습니다. 남자들은 폼을 잡고 서있는데 여자 모델들은 부끄러워 수건으로 얼굴을 가리고 있습니다. 모델들이 저러고 있으니 구경하는 사람은 못 볼 걸 보는 것 같아 민망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페인팅도 퍼포먼스의 한 부분인데 여자들이 얼굴을 가리고 있으니 퍼포먼스에 몰입될리 없습니다. 저렇게 얼굴 가린채 바디페인팅하고 마는 걸까? 차라리 가면이라도 쓰고 했었더라면. 퍼포먼스도 없이 그냥 자신의 몸을 페인팅으 도화지로 제공하는 여자모델들의 모습이 좀 안스러웠습니다.

여자모델들이 좀 더 당당했더라면 좋았을텐데 하는 생각이 들면서도 다른 한편으로는 남성중심의 사회를 살아가는 여성으로선 어쩔 수 없는 한계라는 생각도 교차했습니다. 아직 길거리에서 담배피는 여자에 대한 시선도 따가운 나라에서 바디페인팅은 여자로선 진짜 곤욕일 것입니다. 온 몸을 차도르로 두르는 이슬람 여성과 모피 반대 누드 시위하는 서구여성 사이에 놓인 게 한국여성의 현실입니다.




피프에서 본 바디페인팅, 싫어하는 여성의 몸을 억지로 벗기는 것 같아 참 어색한 행사였습니다. 이건 얼굴을 가린 모델들이 아니라 행사를 기획한 사람들의 문제입니다. 한국에서 바디페인팅을 하려고 했다면 한국 사회의 분위기를 감안하고 행사를 기획하고 진행했어야 합니다. 아직 벗은 몸을 부끄러워하는 한국에서 바디페인팅은 몸의 문화를 선도하고자 하는 각오가 있고 모델들에게 그걸 충분히 이해시킨 다음에야 가능한 것일 겁니다. 그게 아니라면 모델들을 좀 더 보호하려는 노력이 있어야 했습니다. 그런 각오와 이해, 보호도 없이 서구의 당당한 몸의 문화를 따라할려니 어색한 장면만 연출되고 말았습니다. 오히려 이날 행사는 한국사회에서 벗은 몸에 대한 거부감을 더 강화시키는 효과를 만들고 말았습니다. 

바디페인팅을 볼거리를 만들어보겠다는 생각만으로 덤비면 피프처럼 어색한 장면만 연출될 뿐입니다. 한국에서 바디페인팅은 문화적인 의지도 필요하다고 생각됩니다. 한국 사회에 당당한 몸의 문화를 보여주겠다는각오와 행사에 참여한 모델들에게 그런 자부심을 심어준 다음에 진행하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제 생각엔 유명 연예인 한 분이 나서서 바디페인팅 한다면 어떨까 생각이 듭니다. 그러면 한국사회으 몸의 문화도 좀 더 발전할거라 생각됩니다. 앞으로 또 바디페인팅 행사를 추진하는 분들 이 점 고려해서 하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도야지 2009.10.11 11: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디 페인팅도 예술인데...모델들의 태도는 조금 아쉽네요..

  2. 게시판 2009.10.11 14: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상황과 개인차에 따른 문제 아닌가요?? 보아하니, 바디페인팅 작업이 끝난상태가 아니라 진행중인 상황인것 같은데, 그 상황에서 카메라 셔텨가 여기저기서 터진다면, 당연히 저럴수도 있다라는 생각이 드네요. 또 전문모델이 아닌 아마추어 모델을 섭외했을수도 있는 문제고요... 전후 사정을 고려안하고, 단순히 한시점의 상황만 가지고, 한국여성의 현실이니, 한국사회 몸의 문화니 하는건 좀 비약이 심한것 같네요.. 실제로, 바디페인팅을 당당하게 연출해 내는 모델들도 많이 존재하기에 드리는 말씀입니다.

  3. 2009.10.11 15: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글을 볼때마다 참 착잡한 기분이 들더군요.
    이런 식의 글을 쓰는 사람들 거의대부분이 여성들이 옷을벗고 당당하게 시위하는것이나 가수들의 옷차림이 선정적일수록 선진문화인냥 말하는것입니다.
    사회 전반적인 분위기가 여성의 전신이 드러난 모습을 공공장소에서 용납하기 힘들다 해서 구시대적이라거나 남성권위주의 사회의 피해자인냥 표현하는것입니다.
    분명 남성우월주의의 사회가 잘못된것 이지만 그렇다고 해서 누드비치나 누드시위가 선진문화이며 옳은방향이라 생각을 하는것일까요.
    언젠간 아니 이미 초등생들까지 성을 자유로히 여기는 풍조가 되버린듯 합니다.
    군대에서 고참들이 처녀와 결혼하는건 불가능하다고 말하는걸 믿을수 없었는데 사회는 이미 성의 개방이 선진문화인냥 흘러가고 있더군요.
    일명 선진국이라 하는 나라들이 아니 우리나라 모든 국민들의 인식이 그렇게 흘러가더라도 바디패인팅을 연출하는 모델들에게 수줍음을 아는 여성들이라 보는 내내 즐거웠다고 말하는 사람은 없는걸까요.
    오히려 선진적이지 못한 시민의식을 질타하면서 언젠간 온몸의 각선미가 드러난 모습이라도 공공장소에서 당당하게 보일수 있는 것이 선진적인 행동인냥 바란다는게..
    혹시 여성이 옷을 야하게 입지않고 수줍음이 뭔지 아는 것이 선진적인 여성일지 누가 압니까.
    상당수의 나라가 망하기 전엔 성적방종이 만연했다는걸 생각해 본다면 결코 여성이 자신의 수줍음을 아는것이 오히려 선진적인 모습이라 생각이 드는군요.

  4. 박성원 2009.10.11 19: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기상조라기보다 문화적 차이라고 생각하시는 것이 옳습니다. 나체가 예술이면 포르노는 혁명이겠군요. 전 어떤 행위를 예술이라고 규정짓는 짓을 몰지각한 행위라고 생각합니다. 어떤 문화던 그자체의 존재가 존중되야 합니다. 우리조국안에서 나체란 공공장소에서 타인에게 불쾌감을 줄 수 있는 행위이기에 해서는 안될 것이고 외국에선 자국의 문화이기에 우리가 왈가불과 할 일은 아닙니다. 현대의 발전은 경제적 발전을 즉 물질적 발전을 의미하는 것뿐이고 정신적인 측면에서는 과거보다 낫다 아니다 말할수 없습니다. 과거보다 정신적인 측면이 발전했다면 범죄자체가 사라졌을테니간요. 물질이 풍요로울수록 범죄는 다양해지고 교묘해지기 마련입니다. 당신의 주장은 미국에서 총기자율화를 하니 우리도 그래야 된다는 뜻밖에 안됩니다.

    • 커서 2009.10.12 09: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포르노에도 혁명성이 좀 있긴하죠. 성혁명이 미치도록 싫은 사람도 있지만 그게 전반적으로 성평등이나 사회적 평등에 도움이 될 수도 있습니다. 당장 선덕여왕의 미실도 남편이 몇명이더라

  5. 허니몬 2009.10.11 20: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 정서에 맞게 가면 같은 것으로 얼굴을 가리고 했어야 했는데 말이죠....

    우리나라 사람들의 왕성한 호기심으로 인해서, 바디페인팅을 하는 모델에게 불이익이 따를 수 있으니까요.

  6. 미고자라드 2009.10.11 22: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0일 해운대에 계셨나봐요? 저도 다른 체험단 일로 당일치기로 다녀왔었는데... ^^

  7. 희짱 2009.10.11 23: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모델이 되신 여성분들의 심리가 이해가 갑니다. 만약 제 입장에서 생각한다면 지금 현재의 문화 배경에선 수치심을 당연히 느낄 것 같은데요? 서양과 한국의 인식차이는 당연히 있습니다.여성 모델들의 탓이기보다 그들처럼 하려 한다면 당연히 인식이 그들과 같은 선상에 있어야 합니다. 페인팅을 하지 않은 맨얼굴과 몸을 찍어서 왜곡된 이미지를 인터넷에 올려 사실을 잘 못 전할 수도 있는 위험도 따르지 않을까도 생각해봅니다. 몸은 아름다운 예술품이지만, 모두 그렇게 생각하지는 않으니까요. 시기상조라는 것보단 문화를 받아들이는 태도의 차이죠.잘못된 것은 아니라고 봅니다. 거기에서 바디 페인팅을 오래 지켜 보셨다면, 화가의 손에 맨몸이 다른 예술작품으로 변해가는 과정을 다 보셨으리라 생각합니다. 많은 대부분의 사람들이 사진찍기에 바빠, 진정으로 예술작품을 즐기지 못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불현듯 들었습니다. 자료 감사합니다.^^

    • 커서 2009.10.12 09: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모델이 얼굴을 가린 상황에서 계속 지켜보기 참 그렇더군요. 그리는 사람들은 정말 정성들여 그리더군요. 남자모델들도 나름 포즈를 잡았고요.

  8. 지나가는1인 2009.10.12 00: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생각엔 위 아래, 속옷 정도는 착용해도 괜찮았을거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외국에서 본 바디 페인팅 쇼 에서도
    모델들이 다 벗는게 좀 그렇다고 하여서;

    비키니 수영복 처럼 가려 줄수 있는것들을 착용하고 그 위에
    그림을 그린거 같더라구요

  9. 흠.. 2009.11.06 10: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윗분 말씀처럼
    바디페인팅 하나 가지고 남성중심 사회에 서있는 한국 여성등을 말하는건
    비약이 심한듯 합니다.

  10. 2010.02.03 22: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가고 싶었는데.....ㅜㅜ
    확실히 저 당시에 모델과 아티스트들 모두 연신울리는 셔터소리에 당황했다고 합니다.
    좀더 바디페인팅이라는 문화에 익숙한 사회였더라면 나체를 드러내어야 하는 과정에서의 프라이버시는
    지켜졌을텐데 말이죠. 남성중심의 사회라기보단 아무래도 아직은 바디페인팅 이라는 문화자체가 생소한
    탓이였기 때문이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