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도 기대하지 않는 싸움이다.




계란으로 바위치기라고 했다. 

그러나 도대체가 포기를 모르는 이 사람들.




시장통에서 오가는 사람 붙잡고 노무현입니다 노무현.




지나는 할아버지의 팔을 붙자고 노무현입니다 노무현




창문도 열지않는 차를 향해 노무현입니다 노무현.




노점상에 쭈구리고 앉아 아주머니 노무현이예요 노무현.




누가 노무현 죽었다 했나? 노무현은 이 사람들 하나 하나에 살아 




수백, 수천, 수만 명의 노무현으로 다시 살아났다.

이번엔 이길 수 있을 것 같구나. 이렇게 이기는 거구나. 오랜만에 확신이 드는 싸움이다.  




그러나 만약에 그러니까 정말 만에 하나 이기지 못하는 경우가 있더라도 말이다




아무렇지도 않을 것 같다. 그냥 또 한 전투가 끝났다는 느낌만.




시민이 한 번만 이기면 끝나는 전쟁이다. 




그들은 댐을 쌓아 막아야 하지만 시민은 물꼬 하나만 터트리면 된다.




전투가 있을 때마다 이들은 또 모여 춤추고 손 흔들며 노무현을 외칠 것이다. 그러다보면 한번은 이긴다.




며칠 뒤 이길 수 있고 몇 달 뒤 이길 수도 있다. 시민이 반드시 이기는 전쟁, 어차피 이기는 전쟁, 그래 신나는 전쟁이다.




언젠가 이길 것이고 이 아이가 성인이 될 때 쯤엔 세상은 '노무현'이 되어 있을 것이다. 노무현을 부정하는 자는 시장이 될 수 없고, 국회의원이 될 수 없고, 대통령이 될 수 없을 것이다. 가르칠 수 없고 장사할 수 없을 것이다. 노무현이라는 가치를 담지 않는 자는 한국인으로 살아갈 수 없는 세상이 될 것이다. 




그럼 한때 노무현을 욕하고 조롱했던 사람들은 그때 어떻게 될까? 그들은 수천만의 노무현에게 무어라 변명할 것인가? 무어라 사죄할 것인가? 어떻게 숨어다닐 것인가? 그들은 그 많은 노무현을 어찌 감당할라고 그런 짓을 저질렀을까?

언젠가 이기는 전쟁이지만 그래도 좀 빨리 이겨야겠다. 늦게 이길 수록 죄가 쌓여 돌이킬 수 없는 사람들이 생겨난다. 감당하지 못할 그들의 죄를 위해 한시라도 빨리 노무현이 이겨야 한다. 오늘 이겨야 한다. 



* 거다란닷컴의 기사에 대해 할 말이 많다거나, 기사 외의 다른 말을 하고 싶다거나, 특별히 인터뷰나 관련 취재를 요청하고 싶은 분은 아래 토론 게시판 거다란 아고라를 이용하시면 됩니다. 클릭하면 거기 갑니다.


거다란 아고라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세미예 2009.10.26 10: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그분의 흔적과 그분의 모습이 아직도 눈에 선한데 사람들은 조금씩 잊어가고 있어 안타깝습니다.

  2. indiy 2009.10.26 11: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큰 기대는 안하지만,
    조금이나마 시민들의 각성이 있기를 빌어봅니다.

  3. 초롱 2009.10.26 11: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에 꼭 이겼으면 좋겠습니다.

  4. 꼭 이기길 2009.10.26 11: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에는 꼭 희망이 승리하길 바랍니다. 화이팅입니다.

  5. 단군 2009.10.26 13: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돈" 이라는 캔디를 저 놈들이 하도 잘 이용해서 이번에는 승리할 수 있을지 참으로 걱정입니다...이겨야 할텐데 말입니다...정치 하는 놈들이 정치를 제대로 하질 않으니 우리 국민들께서 발벗고 나서는 저런 모습이 자못 가엾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6. 지나가던 유저 2009.10.26 15: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단일화 안 됬다면서요... 민노당 쪽에 이번엔 욕 좀 해야겠더군요. 박승흡인가 그 사람... 지난번에 울산에서 조승수 후보로 단일화 되고 나서 대변인 사퇴했다죠? -_-; 그 때도 그렇고 이번에도 그렇고 자기가 나가면 한나라당은 다 쓰러트릴꺼처럼 이야기하는게 기분이 안좋더군요.

    • 커서 2009.10.27 20: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단일화 했으면 더 좋은 승부가 되었을 수도 있었겠죠. 하지만 한 쪽의 희생만 바랄 수는 없는 일이라 이게 참 어렵습니다. 서로 어떤 규칙을 만들던가 해야지...

  7. 에이미 2009.10.26 15: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민노당이랑 단일화 해서 박희태 아예 집에서 푹 쉬게 했으면 좋겠습니다.
    민노당 박승흡 후보 그다지...
    다음뷰에 올라온글 보니까 박희태고 송인배후보고 까는 말밖에 없던데...
    아쉽다. 단일해서 좀 희태좀 쉬게 해주지~

  8. 꼬마기자최 2009.10.26 15: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양산은 지금 이렇군요. 우와...

  9. 심퉁이 2009.10.26 18: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 저는무조건 빌어봅니다. 등짝에다 민주당간판걸고다니려다 그래도 참고저희이웃지역 선거판에
    가서 2번이예요..2번.. 소리질러도보고 함께가벼운율동도해봅니다...왜냐구요 그나마 더난리가
    날까봐 우리국민들이 정말로측은해서 용산참사 제유가족들 도저히가슴이아파 못보겠습니다.
    우리의국민들인데 어떻게 저렇게 비참하게놔두는지.... 아 차라리 보지도못하는 분들의세계는어떨까
    생각도해봅니다. 우리충북 밤낯없이 다닙니다. 반듯이이기고말것입니다. 아자화이팅

  10. 엉엉 2009.10.26 19: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우, 왜 눈물이 나려는지 모르겠네요 ㅜ ㅜ

  11. 민노당 당원 2009.10.27 00: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부산에 살지만 노무현을 왜 지지해야 하는지 모르겠습니다.
    지금 이명박이 하는 공무원노조 탄압, 노무현도 똑같이 했습니다.
    비정규직 확대 법안, 노무현도 했습니다.
    농민과 서민 죽이고, 기업 구조조정 확대 위해 이명박이 추진하고 있는 각종 FTA들...
    한미FTA 노무현도 했습니다.
    미국의 침략전쟁을 돕는 아프가니스탄 파병...노무현도 이라크 파병 했습니다.

    그 모두를 지지하지 않는
    민주노동당
    그 모두를 추진했던
    민주당
    그 둘 사이에는 화해할 수 강이 있습니다.

    그래서 저는 송인배와 박승흡의 단일화에 반대합니다.

    • 커서 2009.10.27 20: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유시민 전 장관이 그랬죠 자력으로 나가야 한다고. 강압적 단일화 저도 반대합니다. 민노당 입장도 충분히 이해하과 있고요. 되었으면 더 좋은 승부가 될뻔했다는 아쉬움 정도는 없을 수는 없는데 민노당이 그 대상은 아닙니다. 오히려 좀 더 지도력을 발휘하지 못한 민주당에 51%라고 봅니다.

  12. 그건아니죠 2009.10.27 22: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민노당 정체 국민들이 압니다..당신네들도 참 가늘고 길게 노무현을 오래도 씹어댔지..정작 당신들의 민주노총은 어떤가?비판을 비난으로 받아치고 좀체 다른 생각은 듣지도 않고..아무튼 잘해보세요..별로 몇 표 못얻을겁니다..단일화라는게 박승흡씨 표가 탐나서가 아니라..그만큼 민주개혁세력이 큰틀에서 연대했다는 것을 시민들에게 알려서 시너지를 발휘하자는 거죠..아무튼 당신네들은 방식이 틀렸어..조금도 귀기울이지 않는 그 소통 불가능의 자세..별로 감흥도 없고 기대도 없으면 이미 정당은 말다한거에요..

  13. 동반의강자 2009.10.27 22: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또 목이 메이네요
    잘봤습니다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