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지가 10,000원, 셔츠가 5,000원. 정말 싸죠. 흔히 볼 수 있는 땡처리 광고입니다. 그런데 땡처리판 이 열리는 장소가 좀 특이하게도 대학교 정문입니다. 대학교 정문에서 땡처리 판이라니? 도대체 어떤 그림일까요?




여기가 부산대학교 정문입니다. 광고에 적혀있는 "굿플러스"는 오른쪽에 정문을 누루고 서있는 저 건물을 말하는 것입니다. 그러니까 이런 그림이죠. 10월23일부터 11월 3일까지 12일간 학문을 배우는 학생들과 땡처리 사러 몰려드는 사람들이 정문 앞에 북적인다는 거죠.

'특설매장'이라고 하지만 저게 사실은 분양이 안되어 비어있는 점포를 어쩔 수가 없어 땡처리 업자들에게 내준 걸 겁니다. 굿플러스는 완공된지 1년 이 다 되어가는 지금도 건물의 많은 부분이 비어있는 상태입니다.  




밤이되니 대학교 정문은 어둠에 가려지고 상가의 불빛밖에 안보입니다. 그런데 상가 불빛에 압도당한 이 불쌍한 정문 위에 또 뭐가 하나 얹어져있습니다. 자세히 보니 거기에 이렇게 적혀있씁니다. "허남식 부산광역시장 명예경영학박사 학위수여식"

대학교 정문은 그 대학 재학생과 수십만 졸업생의 가슴에 남는 상징입니다. 그 상징 위에 정치인의 학위수여식 공지를 올려두는 건 스스로 대학의 전통과 권위를 깍아먹는 짓 아닌가요? 학위수여식을 알리는 거라면 해당 대학 건물 프랭카드 정도로 충분하지 않나요?

자본에게 대학 정문의 한쪽을 내주더니 정치인에게 정문의 머리까지 내주었네요. 대학교 정문을 돈과 권력이 다 잡아먹어버렸습니다. 




얼마전 부마항쟁 30주년 기념식이 있었습니다. 부산경남지역 방송국에서도 특집방송을 다루었는데 당시 참여했던 부산대학 선배들이 나와서 이런 말을 했습니다.




후배들이 부마항쟁의 정신을 되살려 민주주의를 잘 지켜나가달라 이런 부탁이죠. 그런데 부산대학교 정문을 보니 그게 참 어려울 것 같습니다. 저 정문을 통해 들어가는 학생들이 저항과 민주주의를 배우길 기대하시는 선배님들 꿈이 참 야무지시다는 생각이. 자본과 권력에 엎드리는 방법을 더 잘배울  것 같은데...



* 거다란닷컴의 기사에 대해 할 말이 많다거나, 기사 외의 다른 말을 하고 싶다거나, 특별히 인터뷰나 관련 취재를 요청하고 싶은 분은 아래 토론 게시판 거다란 아고라를 이용하시면 됩니다. 클릭하면 거기 갑니다.


거다란 아고라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세미예 2009.10.31 10: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상업시설이 상아탑을 야금야금 삼키고 있네요.

  2. 레몬박기자 2009.10.31 15: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지난번에 효원굿플러스 실패의 원인에 대해 포스팅을 했더랬습니다. 거기다가 "망해야 할 것이 망했다"고 썼다가 고소당할 뻔 했습니다. 그곳 업주라고 밝힌 분이 절 고소하겠다고 했는데, 아직 연락이 없네요. 커서님도 조심하세요. 고소당합니다. ㅎㅎ

  3. 이윤기 2009.10.31 22: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커서님이 전해주시는 양산 승전보를 기대하였는데... 못내 아쉬움이 남습니다. 양산 선거 소식 발 빠르게 전해주셔서 고마웠습니다.

    • 커서 2009.11.01 08:02  댓글주소  수정/삭제

      승전했으면 저도 대박나는 건데 말입니다 ㅎㅎ. 내년 지방선거엔 전국의 블로거들이 그렇게 움직이면 재밌을 거 같습니다.

  4. 2009.11.01 12: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제논리에 희생된 대학의 자존심이네요. 저 상업시설 자리가 예날엔 체육관,사대부고가 있었죠? 그리고 그 사대부고 담을 넘어뜨리고 가두로 진출하곤 했지요. 더 대비 됩니다. 최소한의 진리를 찾는 대학의 위상은 찾아야 될텐데...

    • 커서 2009.11.01 22: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대부고가 있었죠. 담 넘어뜨렸다는 말도 몇번 들었고요. 저항의 기억들이 점점 사라지고 거기에 자본이 들어서고 있는 현실이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