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째, 충성스런 남자들이 있다. 미실에겐 전적으로 신뢰를 보내는 미실파의 남자들이 있다. 설원공과 세종 등 미실의 남자들은 미실은 절대 틀리지 않는다고 믿는다. 그들은 미실을 두고 그 믿음의 경쟁을 벌일 정도다. 박근혜의 남자들도 박근혜에게 전적인 신뢰를 보낸다. 어느 정도냐면 박근혜의 이름을 넣어 친박연대라는 당명을 만들기까지했다. 이 정도면 미실파를 능가하는 충성심이다.

둘째, 지켰으나 선택받지 못했다. 덕만공주의 추포령을 내린 뒤 미실은 주저하는 귀족들 앞에서 이 나라를 지킨 게 누구냐며 호통을 친다. 귀족들이 호의호식 할 수 있도록 신국을 지킨 자신을 왕으로 받들길 주저하는 귀족들에 대한 분노다. 탄핵역풍으로 한나라당이 위기에 빠졌을 때 당을 지켜낸 건 박근혜였다. 덕분에 한나라당은 지금의 호의호식을 누리고 있다. 그러나 박근혜는 2007 경선에서 선택받지 못했다. 입술을 떨며 귀족들을 노려보는 미실의 심정을 이해할 수 있는 건 우리가 박근혜의 기억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셋째, 도의를 지키는 정치를 한다. 정변의 와중에 화랑들이 공통적으로 하는 말은 그동안 미실새주가 도의를 지켰기 때문에 따랐는데 지금은 아니라는 것이다. 미실은 정변을 일으키기 전까지 신국의 도의를 지켜왔다. 그것이 미실의 권력이었다. 박근혜가 항상 말하는 것이 원칙과 상식이다. 박근혜도 미실처럼 도의를 지키는 정치를 해왔고 그것이 박근혜의 힘이었다. 정치적 신뢰를 가졌기에 정치적 분기점마다 그의 발언이 강력한 영향력을 발휘한 것이다. 그러나 미실과 박근혜의 도의엔 무언가 부족하고 그래서 두 사람의 도의는 줄타기 도의가 된다. 왜? 

넷째, 꿈이 없기 때문이다. 미실은 꿈을 꾸지 못했다. 그러다 덕만의 꿈을 보고 놀라서 왜 그런 꿈을 꾸지 못했나 자책하다 덕만의 꿈을 훔치기로 한다. 나아갈 바를 가지고 있지 못한 사람에게 도의란 그저 처세술일뿐이다. 미실은 처세의 도의에 능했을 뿐 국가와 함께 나아가는 도의는 알지 못했다. 미실의 도의는 귀족을 위한 도의일뿐 수백, 수천만 국민을 염두에 둔 도의는 아니다. 박근혜에게 꿈은 있는가? 그가 국민들에게 주고 있는 건 꿈이 아니라 향수다. 그는 꿈을 이루기 위한 도의가 아닌 향수를 지키기 위한 도의를 필요로 한다. 꿈을 훔치려는 미실은 처세를 하고 박근혜는 항수를 자극하는 연출이 필요하다. 

그러니까 내가 하고싶은 말은 뭐냐면 여성이라는 공통점을 들어 덕만을 박근혜로 볼려는 사람들이 있는데 그게 아니라는 거다. 덕만은 오히려 우리가 살리지 못한 노무현과 유사점이 더 많다. 

아랫사람을 살리기 위해 덕만은 미실에게 가고 노무현은 검찰에 갔다. 덕만과 그들을 이어주는 건 신국이고 노무현과 그들을 이어주는 건 민주주의이다. 그리고 덕만은 살고 노무현은 죽었다. 그들은 덕만을 지켰고 다른 그들은 노무현을 지키지 못했다. 덕만을 살려내라는 비담의 절규가 공주에 대한 연정으로 보이는가? 아니다. 그건 유신이 아니라 우리를 향한 절규다. 우리를 향한 호통이다.  




* 기사 내용에 대해 토론을 하고싶으신 분은 아래 토론 게시판 거다란 아고라를 이용하시면 됩니다. 클릭하면 거기 갑니다.


거다란 아고라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lwhEH 2009.11.04 18: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의를 지키는게 아니라

    지키는"척" 하는거죠

    • 커서 2009.11.04 22:32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쨌든 도의를 지킨다는 인상을 심어주긴 했습니다.

    • 지나가다 2009.11.07 18:57  댓글주소  수정/삭제

      인상을 심어주긴 했지!

      바로 그래서 노무현 이 새끼가 개만도 못한 놈이라는 말을 듣는 것이지!

      이명박과 별로 다르지 않은데 국민들이 그걸 모르게 감쪽같은 연기를 했으니까 말이다!

      그리고 그런 개새끼를 맹신하고 추종하는 커서라는 병신도 있고 말이지!

  2. 동전이 2009.11.04 18: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역시... 고개 끄덕이며 읽었습니다...

  3. 나그네 2009.11.05 00: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드라마상의 덕만은 덕이 있으나,
    노무현이 무슨 덕이 있었는지,,

    노무현은 그냥 그를 따르는 소수의 추종자들 이외에는 없었다

  4. 바람흔적 2009.11.05 04: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감하며 읽었습니다

  5. 천부인권 2009.11.05 08: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각이 있는 글 잘 읽었습니다.

  6. kate 2009.11.05 09: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드라마를 보면서 항상 느끼고 있으나 정리는 못하고 있었는데... 명료하게 정리가 되는 느낌입니다.

  7. 김군 2009.11.05 09: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에 지나가다, 나그네
    참 인간에 덜된 사람이네요
    자신과 의견이 다르다고 말을 참....

    싫든 좋든 비방을 목적으로 쓴글이 아닌 이상 좀 더 정중하게 좀 더 예의 있게 쓰면 안되실려나
    솔직히 저런분들 재수없네요...

    나그네 : 소수라고 하기엔 추종자가 너무많지 않은가요? ㅎㅎ 눈과 귀가 잘못되신분인가?
    지나가다 : 너나 정신차리고 잘하세요...

    • 커서 2009.11.05 17: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너무 많지요. 이정도면 추종자라고 하기 그렇죠. 국가적 위인 수준이니.

    • 지나가다 2009.11.07 18:34  댓글주소  수정/삭제

      웃기고 있네!

      추종자가 정말로 많았다면 노무현은 그렇게 죽지 않았어!

      커서야!

      정신병원에 좀 가 보거라!

      보아하니 네놈 상태가 아주 심각하다! 노무현이 위인이면 한국에 위인이 넘치는 것 알고 있느냐?

  8. 빛나요! 2009.11.05 12: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렇게도 볼 수 있군요~ 공감되네요..
    역시 꿈은 꾸어야 하나 봅니다. ^^*

  9. 팰콘 2009.11.06 09: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도 재미있고
    댓글도 너무 재미있네요~!

  10. 흠.. 2009.11.06 10: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윗분이 좀 말씀을 가리지 않은건 사실이나
    선덕여왕에 역사적 왜곡이 약간 있었다는건 인정합니다 ㅋ
    어떻게 감자가 나오는지 보는 내내 의문
    그리고 미실 이야기도 거짓이구요

    • 커서 2009.11.06 16: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역사적 왜곡이 아니고 각본이라고 봐야.

    • 지나가다 2009.11.07 18:38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랄하고 자빠졌네!

      야 이새끼야!

      만약 한나라당이나 이명박을 선덕여왕이 미화하는 뉘앙스였다면 입에 거품물고 제일 먼저 역사왜곡이라고 글을 올릴 새끼가 사기치고 있네!

      인생 그렇게 살지 마라!

      그리고 악플도 절대 안 지운다고 큰소리치더니 왜 지웠냐?

      노무현이 그렇게 좋으면 너도 자살을 해라!

      아니면 봉하마을 가서 살던지 이 개새끼야!

  11. MCR 2009.11.08 12: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좋은 모습들이 많이 보이는데요, 제 얼굴에 침뱉기 같아 보여요 ㅎㅎ
    글에 공감하는 내용도 있고 다른 의견도 있는데요,
    어찌되었건 박근혜씨가, 누구에게 직접 빗댓다기 보다도, "선덕여왕"이라는 드라마를 이용하려고 했다는 느낌은 짙게 가지고 있습니다.
    우선 박근혜씨는 지난 경선에서 진 가장 큰 이유가 자신이 여성이기 때문이라는 것을 알았을 거구요
    다음으로 tv 드라마가 선거에 지대한 영향을 끼친다는 걸 지난 저 "영웅시대"를 통해 통감하셨을 것 같네요.
    하지만 너무 지나친 것은 모자란만 못함을 또 역시 저 노골적인 드라마에 대한 리액션(조기종영)을 통해 보시고는, 이번에는 전혀(?) 정치적이지 않지만, 선덕을 펼치는 여왕의 이미지를 각인시켜주는 스펙타클한 드라마를 만드시게 된 것 같아요. 박근혜씨 MBC 지분이 몇 프론데 드라마 하나 쯤이야 어렵진 않으셨을 거 같네요. 상부상조하는 면도 없잖아 있구요.

  12. 데릴라 2015.02.23 20: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평민 미실이 있다.. 한m@@ 이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