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25일 경남도민일보(갱상도블로그)에서 강연하는 '[강좌]2010 지방선거와 블로그의 역할' 내용 중 일부입니다. 양산 재보선 취재의 성과와 과정을 설명하고 이 부분을 이어 말씀드릴 것입니다. 강연 내용에 하실 말씀 있으면 댓글 달아주십시오. 왠만하면 달아주십시오(구걸 모드) 오늘 강연에 100% 반영하겠습니다. 욕만 안달리면 지우지 않습니다.



2010 지방선거를 향해 블로거들이여 진군하라.


왜 블로거들이 지방선거에 뛰어들어야 하는가? 후보들은 왜 블로거의 취재에 응해야 하나?

1. 취재 수요가 폭발한다. 수만명의 후보가 2010 지방선거에 나선다. 기존 미디어는 이 수요를 감당할 수 없다. 시도지사 후보들도 카바하기 힘들다. 결국 후보들은 대안 미디어에 손을 벌리게 된다.

2. 거대 미디어와 블로거는 역할이 다르다. 방송·신문이 폭격기라면 블로거는 보병이다. 거대 미디어는 후보의 존재를 알려준다. 그러나 인지만으로 선택하지 않는다. 유권자의 감성을 건드려주는 작업이 필요하다. 블로거가 바로 그런 역할이다. 

거대 미디어는 폭격기, 블로거는 보병

3. 모터쇼 말고 유세장을 가라. 사람의 다양한 표정과 행동만큼 재밌는 컨텐츠는 없다. 사진 애호가들이모터쇼를 찾는 건 거기 가면 사람을 찍을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모터쇼보다 더 다양하고 재밌는 모습을 담을 수 있는 곳이 선거 유세장이다. 유세장의 정치인들은 카메라를 좋아한다. 카메라 한 두대라도 같이 움직여야 유세에 힘이 나는 게 사람 맘이다. 선거 유세는 이런 정치인들을 이용해서 맘껏 사진을 찍을 수 기회이다. 컴컴한 모터쇼에서 몸싸움하지말고 유세장에서 더 재밌고 다양하고 역사적인 사진을 찍으라.

그렇다면 2010년 지방선거 블로거와 후보는 어떻게 준비해야 하나?

4. 지금부터 우호적 네트워크를 만들라. 선거가 닥쳐 만드는 블로거 취재단은 실패한다. 선거 이전에 관계를 쌓아야 더 재밌고 기발한 취재가 나올 수 있다. 공동취재 등으로 교류하면서 서로 익혀두는 게 좋다.

5. 정치인이 블로그 네트워크의 구심정이 되어라. 현재 블로그네트웍의 구심점은 기업과 일부 지자체이다. 그들을 중심으로 우호적 네트웍이 만들어지면서 해당 분야에 네트웍이 만들어지고 있다. 그러나 정치인이 역할하지 않는 시사블로거는 그만큼 네트웍이 활성화 될 기회를 상실하고 있다. 블로고스피어 발전을 위해서도 정치인의 역할이 필요하다. 뜻맞는 정치인과 네트워크 공유하면 구심점의 부담을 덜 수 있다.

지역 팀블로그가 성공하는 방법

6. 블로거 지지선언을 하자. 거다란닷컴은 2010년 지방선거에서 지역의 후보자 중 5명 정도 지지선언을 할 것이다. 그리고 선거전에서 그들을 모두 한번 이상 취재할 계획이다. 한국의 실정상 언론사는 지지선언을 할 수 없다. 블로거까지 한국의 그런 정치적 분위기를 따를 필요는 없다. 과감하게 선언하고 자신이 지지하는 후보를 적극 취재하자. 이런 블로거의 행동이 선거문화에 새바람을 일으킬 수 있다. 후보는 자신의 홍보전단에 블로거 거다란의 지지를 받은 후보라고 써놓는 일이 벌어질 수도 있다. 이렇게 된다면 블로거들은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될 수 있다.

7. 자신이 생산한 컨텐츠의 유통루트를 확보하자. 내 블로그는 특별한 일이 없으면 1000명의 조회수를 기록한다. 이정도의 일상적인 블로그의 방문자만 보고 취재에 나서기는 많이 망설여질 수밖에 없다. 취재에 힘이 나려면 취재물을 더 많이 보여줄 수 있는 유통로 확보해야 한다. 아고라나 서프라이즈 등 정치 싸이트나 관계를 잘 다져놓은 커뮤니티 하나를 준비해둘 필요가 있다.

8. 블로거의 글을 인용하라. 정치인과 정당은 블로거들이 고생해서 생산해낸 취재물을 적극 활용하고 돋보이게 해줄 필요가 있다. 정당의 공식적인 성명에서 블로거의 글이 인용된다면 해당 블로거는 상당히 고무될 것이다. 정당 홈페이지 링크도 블로거를 기쁘게 할 것이다.(김진애 의원 간담회에서 한 블로거에게 얻은 아이디어. 예전에도 생각을 한 적은 있지만 지방선거에 적용하는 건 그의 말을 듣고나서 떠올랐다.)
 
블로거들은 수고한 취재만큼 보상을 받는가? 

9. 만약 송인배가 이겼다면? 송인배 후보를 10일 이상 취재한 거다란닷컴은 대박이 났을 것이다. 그동안의 취재자료로 감동의 드라마 뒷 얘기를 전할 수 있다. 송인배 후보 승리 뒤의 인터뷰 등 후속취재도 했을 것이다. 2010년 지방선거에선 이런 대박의 기회가 전국에 있다. 자신이 취재한 후보가 승리하는 장면과 그 이후를 취재할 기회를 블로거들은 잡을 수 있다.  

10. 지방선거 취재는 블로거에겐 새로운 시장을 만드는 개척작업. 블로거들과 선거전에서 관계를 맺은 지자체장이나 의원들이 당선 이후 블로거와 관계를 단절하지 않는다. 그들은 어쩌면 지자체 운영과 의원직 수행을 위해 블로거들을 더 필요로 할지 모른다. 각 지자체 별로 지역 블로그네트워크가 형성될 수 있다. 이렇게 되면 블로거에겐 새로운 통로가 열리게 된다. 지역 블로그네트웍을 통해 블로거들은 더 활발한 활동을 하고 더 많은 블로거들이 생겨나게 될 것이다.  


관련기사 

양산선거 취재보고서
블로그강의 포스팅에 집단지성의 댓글 부탁드려요
내가 제안하는블로그 운영 노하우 11가지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모과 2009.11.25 13: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각을 하게 하는 글입니다.
    대전에도 팀블로그가 만들어져 있습니다.
    오늘 모임후 후기도 자세히 올려 주시면 정말 고맙겠습니다.^^

  2. 2009.11.25 17: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하아암 2009.11.25 17: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방선거, 무수히 많은 후보들이 나오게 될 터인데.
    옥/석을 가리고, 취재꺼리를 찾아내기가 녹녹치만은 않을 것 같단 생각도 살짝 드네요.
    전통적인 언론에서는 광역시장후보들을 중심으로 한 보도가 주를 이루는데, 과연 블로그에선 구의원들까지 담아 낼 수 있게 될까요? ^-^; 어떻게보면, 콘텐츠 자체에서 밀리는 형국이니...

    • 커서 2009.11.27 17: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구의원들은 사실 백만 조회가 나더라도 자신의 지역 주민에게 알리는 게 쉽지 않습니다. 블로거의 글을 통해 인지하는 것보다는 블로거의 취재를 활용하는 게 어떨까 생각합니다. 이를테면 블로거가 쓴 취재물을 지역 주민들에게 소개하고 자신이 블로거 누구의 지지를 받았다 알린다면 좀 도움이 되겠죠.

  4. 김주완 2009.11.25 20: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후보자들이 자신을 지지하는 블로그들을 조직화하고, 후보자 홈페이지를 메타블로그처럼 구성하는 것은 어떨까요?

    • 커서 2009.11.27 17: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후보자 홈페이지나 정당 홈페이지에 블로거의 글을 링크시켜주는 것이 조회수는 그렇게 높지 않을지 몰라도 블로거를 격려시키는 효과는 있습니다.

  5. 김주완 2009.11.25 20: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트위터에 이 강좌 소식을 올렸더니 이런 비관적인 답글도 있네요.

    @heterosis "요즘 들어 한국이라는 문화 속에서 웹을 통한 정치운동의 한계는 오마이뉴스나 서프라이즈 정도가 아닌가 라는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물론 전 블로고스피어야말로 정치운동의 나아갈 길이라고 굳게 믿습니다."

  6. 김주완 2009.11.25 20: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또 이런 의견도 있었습니다.

    FROSTEYed RT @heterosis: @kimjoowan 선거법 위반이라고 미리 겁을 주고 몇명을 잡아다가 족칠 것이므로, 블로거들은 아무것도 하지 못하게 될 겁니다. 게다가 한국에서 블로그는 그만한 소셜파워가 없는 것 같습니다. 연예블로거의 파워는 강대하다고

  7. 커서 2009.11.27 17: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지하는 후보만 취재하면 저들이 어떻게 하지는 못하겠죠. 일단 걱정이 된다면 선거운동기간에 지지후보 응원 글이나 취재만 쓰는 것도 방법...

  8. home 2012.11.23 23: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방선거, 무수히 많은 후보들이 나오게 될 터인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