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2월11일자 한겨레 10면입니다. 혼자 올린 건 아니고요. 저 포함해서 8분이 한겨레신문에 블로거광고를 올렸습니다.

청석(blog.daum.net/phsminister), ARMA(armaon.com), 대네브(deneb.pe.kr), 작은인장(may.minicactus.com), 한글로(media.hangulo.net), 커서(geodaran.tistory.com), 이승환, 몽구(mongu.net)


요즘 삼성이 광고를 안싣는 바람에 한겨레신문이 많이 어렵다고 하죠. 그래서 시민단체 등에서 한겨레에 시민광고를 올리자는 운동도 하고있습니다. 이런 취지에 공감해서 올리긴 했지만 사실 그게 다는 아니었습니다. 블로그도 개인매체로서 매체다운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습니다. 매체를 광고하는 것이 매체로서의 독립성을 나타낼 수 있는 표현이 아닌가 생각을 했습니다.

광고를 올려놓고 보니 그럴싸하네요. 저도 하나의 매체를 책임지는 사람같아 보이는군요.

광고는 제가 제안했습니다. 블로그에 제안포스팅(한겨레신문에 블로거들이 광고를 올립니다.)을 했는데 별 시선을 끌진 못했습니다. 그래서 개인적으로 알게 된 블로거들께 전화를 드려 같이 광고하자고 제안했죠. 다들 흔쾌히 응해주시더군요. 어떤 분은 한 분 더 물어와 주셨습니다. 얼굴도 모르는 제 제안을 한 다리 건너 응해주신 분께도 감사드립니다.

광고문안은 다른 블로거분들의 양해를 구해 제가 알아서 지었습니다. "힘내라"는 너무 많이 썼더군요. "우뚝서라"가 좀 나아보이죠(^^;;)

전화통화를 한 한겨레신문사 직원분께서 마지막에 벅찬 목소리로 "감사합니다"라고 말하는데 제 가슴도 같이 벅차오르더군요.

저게 10*5인데 광고단가가 33만원입니다. 3만원 정도 각출하자고 말씀 드렸습니다. 그런데 10만원씩 내서 아예 광고면 하나를 사자고 과격한 주장을 하시는 분도 계셨습니다. 그 분 덕분에 과격한 지출을 3분이 하셔서 광고비는 좀 남았습니다.  

참여하신 블로거님들하. 남은 돈은 어떻게 할깝쇼. 혹시 2차 광고 땡긴다는 분들 계시면 거기다 보탤깝쇼.

혹시 땡기시는 분?
pot@hanmail.net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윤슬 2008.02.12 16: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광고비가 많이 비싼가요? 갑자기 해보고 싶다는 유혹이... ㅋㅋㅋ

  3. Sukhofield 2008.02.12 16: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지십니다란 말이상이 불필요하네요^^

  4. 겸이 2008.02.12 16: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멋지십니다.
    다음번에는 저도 같이 참여하고 싶어지는군요. ^^;;
    이런 좋은 방법이 있다는 것을 널리 알리고 싶습니다.

  5. 시미 2008.02.12 16: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대단하시네요.
    다음에 인원이 부족하면 저도 참여하겠습니다~

  6. 민노씨 2008.02.12 17: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뜻깊은 일을 하셨네요. : )
    한겨레가 이런 성원에 보답하고, 한겨레 정신을 좀더 크고 높게 실현해야 할텐데 말이죠. .
    저 개인적으론 솔직히 점점더 한겨레에 대해 실망감이 쌓여가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겨레나 경향이 조중동이라는 악질적인 '反저널리즘'의 상대편으로 좀더 커주기를 바라는 마음은 여전하지만요.

    요즘은 특히 프레시안에 좀더 기대를 하고 있는데요.
    프레시안도 사정이 굉장히 안좋다고 하더군요.

    추.
    한겨레가 일반의 예상과는 다르게 3년 연속 순이익을 기록하고 있다고 알고 있는데요.
    2005, 2006년 자료는 기자협회(?)에선가의 통계자료를 확인한 거라서 정확한 것 같은데... 2007년 자료도 접근할 수 있는지 궁금해서요.

    • 커서 2008.02.12 17: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요즘 프레시안의 활약이 눈부시더군요. 이슈에 빨리 대처하고 제대로 된 목소리를 내는 모습입니다.

      2007년 한겨레 경영상태는 잘 모르겠군요. 그러고보니 경향이 더 어려울 수 있겠네요.

      참 걱정되는 데가 한두군데 아니군요. ^^;;

  7. Sirjhswin 2008.02.12 17: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화통화를 한 한겨레신문사 직원분께서 마지막에 벅찬 목소리로 "감사합니다"라고 말하는데 제 가슴도 같이 벅차오르더군요. "

    저 부분을 읽는데 저도 모르게 왠지 찡~ 하더군요.
    훌륭한 아이디어 입니다. 저도 가슴이 벅차오르는군요.

  8. 소금이 2008.02.12 17: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상당히 괜찮은 아이디어네요 ^^ 저도 다음에 참여하고 싶은데, 꼭 연락주세요 ^^

  9. 떡이떡이 2008.02.12 19: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홋! 좋은데요? 저도 참여할 수 있을런지 모르겠네요... 돈을 더 많이 모아서 저것보다는 좀 크게 했으면 좋겠군요.^^

    • 커서 2008.02.12 19: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 비슷한 의견을 한글로님께서도 말씀하셨습니다. 사람이 수십명 모인다면 한번 해볼만 할거 같은데요. 근데 얼마정도가 되는지도 알아봐야 겠군요.

      일단 떡이떡이님 의견 접수하겠습니다.

  10. ker 2008.02.12 20: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대단하시네요...^^ 님같이 참신한 생각을 하시는 분들이 많이 많이 계셨으면 합니다...
    정의는 아직 살아있다는걸 우리 모두가 힘을 합쳐 보여줘야할때입니다~ 힘내세요~한겨레 신문도 화이팅~!!!!^^

  11. 물망초5 2008.02.12 21: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커서님! 물망초5도 접수했습니다
    꼭 참석시켜 주시길요~*^^*

  12. 레드바다 2008.02.12 21: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티즌 마음에 난리가 났군요~~제까지 가슴 벅차군요..

  13. 낑하 2008.02.12 21: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참가하고 싶네요....감동이......^^
    어떻게 요런 생각을 다 하셨는지.....꼭 참석시켜주세요.....^^

  14. 칫솔 2008.02.12 23: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 정말 감탄이 절로 나오는데요?
    2차 광고 진행하시면 꼭 연락 주세요. 반드시 참여하겠습니다. ^^

  15. 자발적한량 2008.02.13 00: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보기 좋습니다. 저도 나중에 제 블로그가 좀 더 성장하고 나면 해보고 싶네요.

  16. 한길 2008.02.13 01: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저는 민주언론시민연합이라는 언론운동단체에서 활동하고 있는 시민단체 활동가입니다.
    이 캠페인을 다른 단체들에 제안드리고 시민분들의 참여를 호소하고 있는 단체의 활동가로써 님의 '활약'이 너무나 훌륭하시다는 말씀을 꼭 드리고 싶습니다.
    그제 아침 한겨레에서 님과 다른 블로거들이 낸 한겨레 격려광고를 보고 정말 반가웠답니다~ ^^
    도대체 어떤 분들이시길래... 하는 마음에 여기까지 들어오게 되었네요...

    현재 100건 넘게 이 글에 달린 댓글들을 찬찬히 살펴보니 2차, 3차 계속 참여하겠다는 분들의 결의 또한 대단히 뜨거운 것 같습니다.
    시민단체가 진행하는 활동보다 블로그의 힘이 더 큰 것 같아, 더 분발해야겠다는 생각을 하면서 제안을 하나 드리고자 합니다.
    현재 민언련에서는 'http://www.ccdm.or.kr/main/newspaper' <--이 공간을 통해 시민들 개개인의 한겨레 경향 격려 후원을 받고 있습니다.
    아주 많은 분들은 아니지만, 꾸준히 시민들께서 자발적으로 참여해주시고 계십니다.
    저희가 준비하고 있는 계획은, 지난 번 몇 차례 시민단체들의 명의로 광고를 낸 데 이어 이번에는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낸 광고후원금으로 광고를 하려고 합니다. 그 형식이, 원래는 한겨레 생활광고란에 님들께서 하신 것처럼 의견광고를 릴레이식으로 하려고 했으나, 좀 주목도가 적은 것 같아서 조그마한 의견들은 한데 모아서 한꺼번에 하단지면을 채워서 광고를 하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한겨레 생활광고란 전체가 한겨레를 격려하는 작은 의견광고들로 채워지는 거죠. 그 지면도 생활광고지면보다 주목도가 높은 앞 지면에 하는 방향으로 고민하고 있습니다.
    현재 2월 말 또는 3월 초 쯤에 이 광고를 게재할까 합니다.
    님이 계획하고, 많은 블로거들이 참여하겠다고 하는 2차 광고를 저희와 함께 하시는 게 어떠실지요?^^
    제 블로그에 오셔서 의견 남기셔도 좋고, 아니면 전화를 한 번 주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02-392-0181이고, 제 이름은 박진형입니다.
    수고하시구요~
    앞으로 블로그 종종 들러겠습니당~

  17. 세라프메이트 2008.02.13 11: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볼거리가 좀 있는 블로그라면 동참하고 싶은데 허접한 블로그도 광고대상이 될런지요 ㅠㅠ 정치포스팅을 빙자한 음모론 포스팅은 많이 썼는데 ㅋㅋ =_=;

  18. 활의노래 2008.02.13 16: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대단하십니다. 저도 동참하고는 싶지만 돈이 ㅠ

  19. SkyWave 2008.02.14 00: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몇일전에, 신문보다가 저 광고를 보고 의아해 했는데
    포스팅을 보고나서 그 깊은 뜻을 알게됬습니다.
    저런 생각을 하시다니, 이미 많이 들으셨겠지만 대단하시군요 ^^

    • 커서 2008.02.17 23:56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 광고를 보셨군요. 광고 보시고 댓글 달러 오신 분 보니 저도 신기하네요. ^^

  20. bikbloger 2008.02.17 16: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정말 좋은일 하십니다. 저도 참여하겠습니다. 덧글 희망블로거들이 10분이 넘는듯 합니다. 중간에 떡이떡이님 의견대로 크기를 좀 크게 내보면 어떨까 싶습니다.

  21. bikbloger 2008.02.17 16: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그리고 광고문구는... 시사IN 기자들이 만든 '기자로 산다는 것'에 김훈선생께서 남겨주신 '펜은 돈보다 강하다'로 하면 어떨까요? 아니면... '펜은 돈보다 강하다' + '블로거들이 진짜 매체를 응원합니다'는 어떨는지요?

    • 커서 2008.02.17 23:58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금 떡이떡이님 의견을 고민 중입니다. 계획이 제대로 잡히면 알려드리겠습니다. 이건 3월이 가야 될 듯 싶네요. 느긋하게 기다려 주세요. ^^ 그리고 광고문구 하나 접수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