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한명숙 공대위 위원장 자격으로 블로거들을 만난 이해찬 전 총리는 총리 공관 내의 5만불 수수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그의 말을 요약하면 이렇다.


총리의 공식 비공식 행사에는 항상 10여명으로 구성된 경호팀과 총리비서실장, 의전비서과, 수행과장 등이 함께 한다. 한명숙 총리시절에는 여성 경찰 2명을 포함해 10명의 경호팀이 있었다고 한다. 또한 총리 공관은 경찰 40여명으로 구성된 공관 경비대가 상주한다. 대통령처럼 총리도 모든 움직임이 의전이고 경호가 따라붙게 된다. 대통령보다는 좀 허술하겠지만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돈을 받을 때처럼 뻔한 의심을 사고 면목이 안서는 행동을 할 수밖에 없다. (이해찬 총리가 말하는 한명숙 총리의 공관 내 수뢰설이 황당한 이유)


 이런 공간에서 부정한 돈을 받을 공직자가 과연 몇명이나 될까? 만약 있다면 이해찬 총리 말대로 있을 수 없는 짓을 한 그를 또라이라 불러도 좋을 것이다. 





경향이 전한 검찰의 수사 내용에 의하면 공기업 사장을 청탁한 곽영욱씨는 5만달러 지폐 뭉텅이를 한명숙 전 총리의 옷에 찔러넣었다고 한다.

대한민국 남자 중에서 가족이 아닌 여자의 주머니에 손을 넣어본 경험이 있는 남자는 몇명이나 될까? 나만해도 여태껏 살아오면서 아내 외에는 여자의 주머니에 손을 넣어본 적이 없다. 그 전에 주머니에 손을 넣을 정도로 여자에게 가까이 다가가는 것부터 성추행 혐의를 살 수 있는 행동이다.

그리고 몸매를 살려주는 여자 옷의 구조상 주머니에 손을 넣는다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다. 게다가 곽영욱씨가 주었다는 건 100달러 짜리 지폐 500개이다. 몸에 착 달라붙은 여성복 주머니에 각각 5센티 정도의 2만, 3만 달러 돈 뭉치를 넣어준다는 것은 왠만한 손놀림으로는 가능하지 않은 거의 성추행에 가까운 짓이다. 

검찰이 그리는 곽영욱씨 인사청탁 사건의 수사그림은 또라이와 성추행범의 만남이다. 한명숙 전 총리는 10여명의 공무원이 지켜보는 총리 공관 내에서 뇌물을 수뢰한 또라이가 되고 곽영욱씨는 여자의 주머니에 손을 집어넣은 성추행 혐의자가 되는 것이다. 검찰의 수사는 그 자체로도 의문이 많지만 사회 통념상 납득이 되지 않는 것들 투성이다.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atoman 2009.12.26 15: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씨구. 백악관은 몰래 둘이서 한거고 이건 10명이 있는 공간에서 돈 준거잖아. 어떤 미친 총리가 사람 있는데서 돈 받냐. 니 또라이가. 그리고 여자 옷에 돈 뭉치를 넣어줬다. 헐. 남자옷도 돈 뭉치 넣어 줄라면 실랑이가 있어야 하는데. 에라. 이 xxx야

  2. 깝치고있네 2009.12.26 15: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저 노빠들은 이래서 안돼. 능력은 안되고 노력하기는 싫고. 그래도 부자들하는 것 처럼 남들 앞에서 힘빡빡주고 살고 싶고. 그러니 자신들과 같은 무능력자들의 편을 들어주는 정치인들한테 기대는 수 밖에. 그래야 역차별의 혜택을 얻어서라도 잘 먹고 잘 살 수 있으니까 말이지. 자기편을 들어주는 정치인이라면 뇌물 받아먹었어도 괜찮고 받아먹었다 그래도 증거 없으면 안 받았을 거라며 감싸기 바쁘고 자기 합리화나하고. 한나라당 누가 받아먹었다 그러면 받았다에 받자만 나와도 옳타쿠나~하면서 증거가 있건 없건 유죄만들어 내라고 떼쓰고. 니들이 그러면 니들 꾸리한 속내가 훤히 다 드러나보이잖아 이 멍충이들아. 정신 좀 차려라 정신. 자신들한테 유리한 정책만 펴주면 그저 똥이든 된장이든 밀어주고 간이고 쓸개고 다 내다주고. 니들이 그렇게 욕하는 한나라당인사들하고 틀린 게 뭐냐? 적어도 정치인이라는 인간이 오해살만한 행동을 했다면 일단 판사가 정확하게 판단할 때까지 가만히 기다리면서 한명숙한테 반성하라고 해야 그게 진짜 유권자의 모습이지. 꼴랑 돈없고 능력없는 니 편들어주니까 허이구 고맙십니다~ 하면서 감싸려고들어? 그러니까 노무현이 그렇게 패가망신한거야. 알겠니? 아주 한명숙 구한다고 모이신 인간들 참 용쓰드라 재판 열리지도 않았는데 변호사고 민주당 인사고 간에 갖은 핑계와 변명꺼리 만들어서 기사로 쫙쫙 내보내고. 차라리 검찰애들처럼 가만히나 있든지. 저렇게 자기들 논리를 다 말해주고 나면 검찰애들이 바보냐? 다 거기 맞춰서 증거확보 다 해놓지. 하여간 뭔가 찔리는 게 있으니 저리 발광에 설치고 다니는거지. 한명숙 그 사람 관상봐도 딱 위선자 같이 생겼어. 결과는 나와봐야 알겠지만 아니땐 굴뚝에 연기 나리오. 너도 뭐 이런 블로그나 깨작거리지 말고 공부나 하렴. 돈이나 벌든가. 능력없어서 노빠된 거 그거 자랑아니거든? 그니까 공부 좀 해

  3. ㄱㅎ 2009.12.26 15: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들한테는 뇌물 먹었다고 욕만 잘하드만. 뒤집어 까보니까 아주 지들끼리 주고 받고 쌩난리를 피웠지. 노빠들은 그저 역차별 혜택 좀 누려볼라고 그런 거 다 눈감고 덮으려고 발광이고. 무능력자와 부패한 정치인의 만남. 참 천생연분이다. 안마열사가 괜히 나온게 아냐. ㅋㅋ

  4. ㅋㅋㅋ 2009.12.26 17: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차떼기로 돈받은 한나라당이 이런걸 비판하면 참 웃기겠어 그치~

  5. 팰콘 2009.12.26 18: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읽어보니 이해가 안되네요~!
    아이러니한 세상이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