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가 2010년 새해 가격에 혁명을 일으켰다며 대대적인 홍보를 하고있습니다. 제품에 따라서 최고 30% 넘게 깍았다고 합니다.
 
그러나 이게 진짜 혁명일지는 좀 의심스럽습니다. 이마트가 내린 가격은 그동안의 관행으로 봤을 때 납품업체가 상당부분 떠안을 가능성이 큽니다. 내린 가격의 부담은 입주 업체들이 지고 이마트는 생색만 내는 것일 수 있습니다.

그리고 가격을 인하한 상품은 극히 일부 상품입니다. 그 일부 상품이 할인점의 미끼상품이 되어 소비자의 지갑을 더 열게 할 수 있습니다. 미끼상품의 손실분은 다른 고가 상품의 매출로 메꿀 수 있다는 계산이 있었을 겁니다. 

기회비용이나 가격 결정구조 측면에서 볼 때 이마트의 새해 가격정책은 '혁명적'이란 수식어가 붙이기가 망설여 집니다. 할인점이라면 있을만한 정책인데 호들갑을 떨고있다는 생각입니다. 소비자에게 가격으로 접근하는 건 할인점으로서 당연한 일입니다. 이 당연한 것이 혁명이 될려면 엄청난 물량이 필요합니다. 왠만해선 혁명이 아니죠.




이마트가 혁명적 정책을 하겠다면 가격보다는 다른 쪽을 시도해볼 것을 권합니다. 바로 시간혁명입니다.

할인점에는 여성들이 많이 일합니다. 그 여성들은 대부분 한창 크는 아이들의 어머니인 사람들입니다. 할인점들은 이 어머니들을 밤 12시까지 일시킵니다. 할인점의 어머니들은 명절에도 3일 중 1일 정도만 쉽니다. 그래서 다른 직장의 부모들이 아이들과 함께 보낼 오후와 연휴의 시간에 할인점의 어머니들은 손님과 씨름합니다. 아이들이 할인점에게 어머니를 빼앗긴 것입니다.

할인점이 아이들에게 어머니를 돌려준다면 그것이 진짜 혁명이 될 것입니다. 이마트는 아이들에게 어머니를 빼앗지 않고 물건을 파는 착한 기업이 되고 이마트의 상품을 사는 사람들은 아이들에게 어머니를 돌려주었다는 자부심을 가지게 됩니다. 저가 상품으로 소비자를 유혹하는 것보다 착한 제품으로 소비자를 설득하는 것이 기업의 진정한 혁명입니다. 상품을 구매하는 소비자의 이기심이 아닌 자부심을 자극하는 것이 기업이 앞으로 해야할 혁명입니다. 

그렇게 되면 이마트가 파는 상품엔 자본과 물질만 거래되는 게 아니라 휴머니즘이 들어가게 됩니다. 공동체의 유대감이 배이게 됩니다. 휴머니즘과 공동체의 유대감이 배여있는 이런 상품을 팔아보겠다는 꿈은 없으십니까? 자본가로서 이 사회에 혁명을 일으켜보겠다는 포부는 없으신가요? 

이럴 생각이 없다면 함부로 '혁명'이란 수식어를 붙이지 마시기 바랍니다.


관련된 읽을 거리
추석에 마트노동자 일시키는 한국이 파렴치한 이유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ㅎㅎ 2010.01.10 19: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업시간 단축하면 마트 노동자들이 더 반발할것 같은디요..
    월급이 깍이니깐..
    님은 현장 노동자의 맘을 잘 모르는 것 같아요..

    • 커서 2010.01.11 00: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100만원 주고 더 일을 안시키면 반발하죠. 돈으로 인간을 길들이는 사회는 명절에도 노동자들이 일을 하려고 하죠. 그 슬픈 풍경이 아무렇지도 않은 가보죠.

  2. 사실. 2010.01.10 20: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온종일 일하는것도 아니고 교대근무인데 말이죠.
    영업시간을 줄이면 그만큼 비용이 깍이는것이겠죠.
    충분한 휴식시간을 제공해야한다고 봅니다만.

    • 커서 2010.01.11 00: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온종일 일합니다. 안하는 사람도 있겠죠. 한겨레21의 노동OTL 보시면 잘 나와있습니다.

      우리 사회가 휴식에 대한 개념이 없습니다. 그 원칙을 세워야 노동의 조건은 개선될 것입니다.

  3. 2010.01.10 23: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좌빨들의 생각이란....

  4. 물탱크 2010.01.11 00: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절대공감합니다.훌륭한 지적이시고요..충분한휴식이 생산성을 더올리는 법이죠..교대근무를 한다고 해도 느슨하게 하는것이 아니기때문에 시간다이어트가 기업입장에서도 여러모로 (전기세같은..)비용을 줄일수 있는효율적인 방법일 것입니다..'흠'님같이 좌빨타령을 하는사람들의 사고방식은 죽거나 혹은 살거나 단 두가지 밖에 머리속에 없는것 같네요..저런사람들은 아오지탄광이나 블러드 다이아몬드광으로 보내서 딴생각 안나게 죽도록 일을 해봐야 합니다..좌빨맛좀 지대로 보게시리...잘보고 갑니다..

  5. 바다하늘구름사랑 2010.01.11 13: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동자 대변입장에서 쓰신글 이해는 합니다만,
    일반 사용자 입장도 고려해주시죠^^

    제목을 "가격혁명도 하고 시간혁명도 해라"로요.
    일반 마트 이용자 입장에서는 가격 절대 무시못합니다.

    노동자와 일반인을 아울러 쓰시는 글이 되었슴 하네요

    • 커서 2010.01.11 22: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두개를 동시에 주장하려니 쉽지는 않은 거 같아서요. 일단 둘 중에 고르라면 시간혁명이 먼저되어야하지 않을까 하는 게 제 생각입니다. 같이 사는 세상이니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