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신당이 야권 연대에서 다른 야당들의 애를 태우고 있다. 묻지마 연대는 안하겠다며 야권 연대에 거리를 두고있기 때문이다.  

다른 당은 몰라도 진보신당이 이러면 곤란하다. 진보신당은 지금까지 유일한 야권 연대의 수혜 정당이다. 지난해 5월 재보선에서 진보신당 조승수 후보와 민주노동당 김창현 후보는 단일화 이루어냈고 민주당 후보까지 사퇴하면서 조승수 후보는 mb정권 최초의 야권 단일 후보로 나설 수 있었다. 결국 조승수 후보는 진보신당의 유일한 국회의원이 되었다. 이렇게 야권 연대에서 가장 큰 수혜를 입은 정당이 더 큰 야권 연대인 2010년 지방선거는 거부하고 나서니 고개를 갸우뚱거리지 않을 수 없는 것이다. 

지난해 5월 재보선에서 단일화를 이루어낸 것은 가치가 아닌 절박함이었다. 두가지의 절박함이 작용했다. mb정권의 민주주의 파괴를 막아야 한다는 절박함과 원내에 국회의원을 진출시켜야 한다는 진보신당의 절박함이 단일화의 동력이었다. 절박함이 컸고 절박한 당사자가 나섰기 때문인지 어려운 단일화 협상은 성공할 수 있었다. 8개월 전 절박한 사정으로 단일화에 나섰던 진보신당이 지금 절박한 국민 앞에서 가치논쟁을 요구하는 것은 파렴치하다는 생각마저 들게 한다.

진보신당의 조승수 의원은 더욱 그렇다. 진보신당에서도 연대의 수혜를 한 몸에 받은 정치인이 조승수다. 국민들이 연대를 한 그에게 준 지지를 생각한다면 그는 연대를 거부하는 말을 쉽게 해선 안되는 인물이다. 그런데 그는 한술 더 뜨고 있다. 어제(1월19일)야권연대 토론회에서 조승수 의원은 이해찬 전 총리같은 경향성이 있는 정치인은 곤란하다는 말을 했다. 연대의 조건이 더 좁아졌다. 가치뿐 아니라 배제도 있다.  

조승수 의원이 말하는 그 경향성은 어떤 경향성을 말하는 건가? 노무현 대통령과 친한 사람들이어서 안된다는 건가? 조승수 의원도 노무현이라면 경기를 일으키는 그런 부류의 정치인인가? 노무현만 아니면 된다는 주의인가? 이게 절박한 국민 앞에서 진보신당이 당당히 밝히는 가치인가? 그렇다면 한나라당과 비슷해 보이는데 그쪽과 연대가 더 빠르지 않을까?  

진보신당은 스타는 있지만 지지율은 없는 정당이다. 진보신당이 야권 연대에서 어깃장을 놓는 건 자당의 스타들이 놀 수 있는 판을 만들어볼려는 속셈일 것이다. 진보신당으로선 여러가지 노력을 할 수 있다. 그러나 노력은 해도 별짓까지 해선 안된다. 지금 진보신당은 그 선을 넘은 듯 하다. 그러다 골로 가는 수가 있다.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거다란님... 2010.01.20 15: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의합니다...진보신당이 처음부터 독자노선을 고집했으면 이해라도 하겠는데...
    2008년 총선인가요? 심상정의원도 민주당후보와 단일화를 추진했던 걸로 알고 있어요....그때 한미fta나 파병등에관해서 논의했다는 이야기를 들은적은 없습니다...조승수의원 경우도 마찬가지...여론조사방식을 어떻게 할 것인가를 가지고 논의를 했지 진보의 재구성이나 뭐 이런 걸로 토론했다는 이야기를 듣지 못했습니다...2010선거가 참 중요한데 서로가 조금씩 양보를 하면서 시작하면 얼마나 좋겠습니까?
    항상 건강하시고....계속 좋은 글 부탁드립니다...

    • 커서 2010.01.21 21: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탐색전이라고 누가 얘기해주더군요. 저도 얼마전까진 그렇게 생각하고 지켜보고있었는데 이해찬 배제란 말을 들으니 도가 지나쳤단 생각이 들었습니다.

  2. ring 2010.01.22 00: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감합니다.
    현실 감각 Zero에 도전하는, 뇌가 이념이란 근육덩이로만 이루어진 진보신당 아해들을 보면 피식 웃음만 나옵니다.
    같은 진보를 이야기 하는데 이정희 의원님과는 어찌 저런 큰 차이를 보이는지 모르겠네요.
    정말 우습습니다.
    민노당을 앞뒤 꽉 막힌 종북주의자들 이라며 욕하고 떨어져나온 진중권, 홍세화, 심상정, 노회찬, 조승수의 현재 하고 있는 꼬라지를 보면 그당시 누가 꽉막힌 불통주의자들 였는지 확실히 알 수가 있을 듯 하네요.

    노회찬, 심상정.. 아이돌이 되기를 꿈꾸고 있는듯 한데 제가 보기엔 신기루만 쫒다가 몸버리고 돈버리고 현실은 시궁창이란 사실을 뒤늦게 깨닫게 되는 허영심만 가득찬 쩜10 클럽 종업원 같다는 생각만 듭니다.

    • 커서 2010.01.23 12: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진보신당 지지자와 국민참여당 지지자가 가장 많이 겹친다고 합니다. 이렇게 보면 진보신당은 지지자의 뜻을 거스른다고 볼 수 있죠. 창업자만 남겠다고 한다면 할말 없고요. 유연해지라고 말할 것도 없습니다. 상식에 맞게 대처하기만 해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