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판 총기사태 이후, 외교부는?



지난해 11월 20일 사이판에서 총격사건이 있었습니다. 많은 사람이 다쳤는데 부상자 중엔 한국인도 있었습니다. 그중 박재형씨는 척추가 관통하는 중상을 입어 몸을 움직일 수 없는 반신불수가 되었습니다. 수천만원의 치료비가 쌓였고 앞으로 생계도 막막한 상황이지만 범죄피해 보상제도가 없는 사이판정부로부터는 보상을 받을 길은 전혀 없다고 합니다. 우리 정부에 호소했더니 인터넷 여론에 호소해봐라는 답변이 돌아왔다고 합니다. mbc의 취재에서도 외교부의 그러한 태도는 변하지 않고 있습니다. 



사이판 총기사태 이후, 외교부는?


그러나 전문가의 의견은 좀 다릅니다. 사이판 관광객 중 1/3이 한국인입니다. 자국민의 안전을 이유로 정부가 사이판 정부와 협상할 여지는 얼마든지 있고 그를 통해 국제법상 회색지대에 개입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외교부가 내세우는 법과 규정은 자국민의 안전을 위해 만들어진 것입니다. 법과 규정 안에서 움직이라는 말이 아니고 자국민의 안전이라는 취지를 살리기 위해 법과 규정이라는 판 위에서 활동하라는 것입니다. 그러나 외교부는 법과 규정의 동선만을 따라 움직이면서 자국민의 안전을 살릴 수 있는 여지에 대해선 일절 눈길을 주지 않는 상황입니다. 


사이판 총기사태 이후, 외교부는?


자국민의 안전에 대한 고민은 없고 법과 규정을 내세우는 외교부의 이런 행태는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닌 것 같습니다. 박재형씨가 사고를 당한 사이판의 교민들도 우리 정부에 많이 섭섭했다고 합니다. 2007년 사이판에서 청년 4명이 숨지는 익사사고가 났다고 합니다. 사고가 발생하고 처음 외교부는 사이판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고 합니다. 그러나 언론에 했던 약속과는 다른 상황이 벌어졌나 봅니다. 


한인청년 4명 사망,사이판 사고 열흘…교민들 “정부도,언론도 섭섭”


현지 교민의 말에 따르면 외교부는 실종자가 누구인지 관심도 없었다고 합니다. 사고 3일 뒤에야 나타났고 숨진 청년들 시신을 찾은 것은 현지 한인들이었다고 합니다. 


한인청년 4명 사망,사이판 사고 열흘…교민들 “정부도,언론도 섭섭”


그때문에 사이판의 교민들은 사고가 일어나면 한국 정부에는 기대를 갖기보다 한인회를 중심으로 뭉쳐야 한다는 생각을 가지게 되었다고 합니다. 

그때나 지금이나 외교부의 태도는 변하지 않은 것 같습니다. 우리도 사이판 교민같은 각오를 다져야 할까요? 해외에서 사고나면 정부에 기대를 갖지말고 우리끼리 뭉쳐서 해결하려는 마음가짐을 가져야할까요? 

어떤 분은 정부의 말도 일리가 있다고 합니다. 이해해주자면 그럴 수도 있습니다. 그뤟다면 그 이해심으로 해외에서 총격받고 평생을 반신불수로 살아가야 하는 한국인의 심정은 왜 이해해주지 못할까요? 누가 더 이해받야야할 입장입니까? 해외에서 당한 사고에 국가가 해줄 게 없다는 말이 선뜻 이해가 됩니까? 처지로 보나 상황으로보나 더 이해받아야 하는 쪽은 박재형씨입니다. 

정부가 고작 내세우는 거라곤 법과 규정이 없어서라는 변명뿐입니다. 그렇다면 부산 총기사건 일본인 피해자에게 조례까지 제정해서 보상한 건 무엇이었습니까? 일본 관광객이 무서워서 였나요? 관광객의 1/3이 한국인인 사이판 정부가 한국사람을 무서워하지 않는 태도는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까요? 우리 정부가 사이판 정부에게 그렇게 우습게 보인 건가요? 대한민국 해외 나가면 웃음거리입니까?  

그런데 아래 기사의 사람들은 어떻게 해결되었을지도 궁금하네요. 외교부의 대응 태도를 봤을 때 실망했을 가능성이 더 커보입니다. 이래저래 사이판에서 한국사람 꽤 죽었군요. 징용 때도 수천명이 끌려갔던 곳이니...
 

사이판서 교민 3명 피살



Posted by 커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