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23일 화요일 봉하마을을 찾았습니다. 역시 봉하마을에서 가장 먼저 반기는 건 프랭카드입니다. 아직도 못다한 말들을 노무현 대통령에게 전하고 노무현 대통령을 끌어들여 욕되게 하는 사람에게 경고의 목소리도.   





작년에 공사중이던 화장실과 주차장은 제 모습을 갖추었습니다. 





이제는 노사모 기념관이 공사중입니다. 25일부턴가 전시회가 열린다니 이틀 뒤 정도면 공사는 끝날 거 같습니다. 




자가용이 수시로 드나들고 때때로 도착한 관광버스는 한무데기의 사람들을 쏟아냅니다.  
 



두 분이 읽고 있는 프랭카드엔 이광재가 노무현 대통령께 쓴 글이 써있습니다.




노무현 대통령 그림 앞에서 사진을 찍는 가족들.




노무현 대통령 생가는 빠질 수 없는 코스죠.




방문객들이 생가 안을 들여다봅니다. 




한 할아버지가 생가에 배치된 가이드의 설명을 들으면서 노무현 대통령 결혼식 사진을 물끄러미 바라봅니다.




생가 뒤에 널어둔 시래기를 꼬마가 궁금한 표정으로 바라봅니다. 




부부가 생가의 흙벽을 따라 걸어갑니다.




생가 옆에 마련된 쉼터에서 방문객들이 잠시 쉬거나 방명록에 흔적을 남깁니다. 




봉하마을 기념품을 구경하는 사람들. 




두 사람이 앉은 자리 위로 봉마을 사자바위가 보입니다




기념관을 나와 묘역으로 향하는 사람들입니다.




그런데 묘역은 지금 박석공사중이라 볼 수 없습니다.




임시로 묘역이 마련되었는데 그 주변에 사람들이 모여듭니다.




새해 인사도 드리고.

겨울철 평일인데도 봉하마을을 찾는 사람들이 참 많습니다. 작정하고 찾아온 사람도 있고 등산과 겸해서 온 사람도 있고. 평일이 이 정도면 휴일은 상당할 것 같습니다. 노무현 대통령이 사람들 기억에 잊혀지길 바라는 사람도 있겠지만 그럴 기색이 전혀 안보이네요. 올 5월엔 또 어떤 풍경이 펼쳐질지...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실비단안개 2010.02.27 11: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사모 기념관도 공사중이군요.
    3월 1일에 봉하에 갑니다.^^

  2. 앞산꼭지 2010.02.27 12: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봉화마을에도 봄이 왔나요?
    많은 사람들이 여전히 찾고 있군요.
    한번 가본다 가본다 하면서 여즉 못 가봤는데, 덕분에 잘 둘러본 것 같습니다.
    잘 봤습니다.

  3. chfhd 2010.02.27 14: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봤습니다, 5월엔 저도 한번 가볼라고요.

  4. ★입질의 추억★ 2010.02.27 16: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잘 둘러봤습니다.
    잘 구경하고 갑니다 ^^

  5. 파조티 2010.02.27 18: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 저도 그날 갔었는데^^ 오랜만에 갔더니 많은게 달라져 있더군요~
    봉하마을을 둘려보고 화포천을 둘러보며 많은 생각을 했더랬습니다.
    이렇게 조용한곳에서 남은 여생을 보내시려는 노무현 대통령님을 그런식으로...
    다시 한번 눈물이 흘러 내렸습니다...

  6. 어니 2010.02.27 18: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슬프네요

  7. 너돌양 2010.02.28 00: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올해 꼭 봉하마을가고 정토원도 가봐야하는데 말이죠.

  8. 남승관 2010.02.28 06: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꼭한번 가봐야 겠네요

  9. 아웃고있어도 눈물이 난다 2010.02.28 13: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용필의 노래중 아웃고있어도 눈물이 난다 왜 한숨이 나는걸까? 노통을 잊어버리려고 해도 잊으려고 해도 가슴만 아픕니다 애인이 죽은것 같습니다 지켜주지못한 내가 부끄럽습니다

  10. 사랑하는 나의님은 노통님 2010.02.28 13: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사랑하는 나의님은 갔습니다 이제 영영 가셨습니다 돌아오지못할곳으로 떠나셨습니다 이제 노통을 가슴에 묻어두고 사는 우리들은 누구를 믿고 살아야 하나요 내 가슴에 노통을 안고 살면서 보고싶어서 조용히 속싸여 봅니다

  11. 아시마루 2010.02.28 22: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년 여름 두 번이나 다녀왔습니다. 다시 보니 코끝이 찡해옵니다.

  12. dfg 2010.03.01 02: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무현 진짜 보고 싶다.
    명박이나 빠릴 데려가라

  13. 바람흔적 2010.03.01 16: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봉하마을 레이아웃 완공되면 더 많은 사람 찾는곳 되겠죠.

    • 커서 2010.03.01 18: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나하나 만들어 나가는 중이라죠. 차츰차츰 만들어지는 걸 보는 것도 재밌습니다.

    • dhrgmltjd 2010.03.20 06: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마음이 찡하고 한마디로 ///우리 고조선이 어디로 ///치욕도 분한데/// 어찌 당신이 현명하고 빈틈을 바둑9단처럼 예리하게 판단하고 이끈 당신이 보기에 ///살아있는 네자신이 부끄럽습니다'그리운 당신이기에'''///예전엔 형님이 이라고 ///최고 아니 대통령자리에있을때에도///나 혼자 멀리서 이야기하고 신이났는데///생각이나단///그대가 ///아마 이것은 단지 나 혼자 생각이 아니라고///그대는 알거야???????????

  14. 5월이 기일입니다 2010.03.02 22: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생전에 노짱님과 봉하서 만나서 사인 받으러 했는데 평생 한이 됐습니다

    생전에 부득불 몰라도 얼굴 들이밀고 노짱님께 사인이라도 받을것을 후회가 되네요

    생전에 자전거에 손녀 태우고 촌부로 늙도록 행복하게 살았다면 하는게 제 바람인데

    너무 안타깝게 가셨습니다. 5월에 기일에 뵙겠습니다.

  15. 자유의독수리 2010.03.05 22: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 가보지못해 항상 아쉬움이 있었는데 ..

    조만간에 꼭 한번 들러 노짱님의 채취를 느끼고 싶네요

    감사합니다 !!

  16. 청출어람 2010.03.08 15: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두 한번 꼭 가보고 싶은데 시간이 나질 않습니다..
    언제한번 시간내서 꼭 가보겠습니다..
    따스ㅜ한 봄이 왔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