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찬 대표가 조선일보 90주년 행사에 참석했다. 잘못된 행동이다. 조선일보 90주년은 '축하해서 안되는' 일이 아니라 '축하할' 일이 아니다. 한국현대사를 비틀어버린 조선일보가 이땅에 태어났다는 것, 그것도 90년 동안 살아왔다는 것은 통탄할 일이다. 통탄할 일은 축하했으니 노회찬 대표가 잘못했다는 것이다

특히 진보신당 대표라면 더욱더 잘못이다. 진보신당은 2008년 촛불로 인해 가장 정치적 이익을 많이 본 정당 중에 하나이다. 진중권 등 진보신당 정치인들은 직접 시위현장을 중계하기까지 많은 지지자를 얻었다. 그런데 그런 진보신당이 촛불이 가장 싫어하는 신문인 조선일보의 90주년을 어떻게 축하할 수 있단 말인가? 2008년 조선일보 현관 앞의 촛불의 분노를 2년만에 잊었는가?

어떤 사람들은 한나라당 대표도 한겨레 행사에 참석하는데 진보신당 대표가 조선일보 행사에 참석한 게 잘못은 아니라고 말한다.

그러나 이미 한나라당의 한겨레 행사 참석과 진보정당의 조선일보 행사 참석은 비교 대상이 아니라는 게 안티조선운동초기에 결론 났다. 많은 사람들이 그에 공감해서 안티조선을 실천해온 것이다.

조선일보와의 싸움은 이념의 싸움이 아니라 상식과 몰상식의 싸움이다. 우리가 그들을 외면하는 것은 적이라서가 아니라 상식이 아니라서이다. 적은 만나도 적이지만 몰상식은 만나면 상식이 된다. 노회찬 대표가 조선일보를 만난 것은 우리가 정해놓은 몰상식과 상식의 전선을 허물어버린 것이다. 

전선을 허문다면 어떻게 될까? 조선일보는 균열을 만들었다고 쾌재를 부를 것이다. 노회찬 대표가 만든 균열을 다른 정치인들이 이용하기 시작하면서 진보가 힘들여 만든 이 전선을 흐려 절대악 조선일보를 뒤로 숨게 만들어줄 것이다. 민주세력은 악의 실체인 조선일보는 손대지도 못하고 그 꼭두각시들과 지리한 싸움을 하게 되는 것이다.

노대표는 사건 뒤 올린 해명 글에서 우리 안의 조선이 무섭다 했다. 그러나 우리는 내부 깊숙이 들어온 노대표를 조선일보 행사 참석만으로 떼내기 힘들어 곤혹스럽다. 노회찬 대표 덕분에 제1저지선은 무너졌고 이제 조선일보 행사에 너도나도 자연스럽게 참석하게 될 것이다. 그러다보면 몇몇은 짝짝꿍하며 놀아나기도 할 것이다. 

이번 사태를 지켜보니 주로 조선일보와 만남을 피하기 어려운 층에 있는 사람들은 조선일보 봉쇄령을 풀어달라고 한다. 시민들은 조선일보가 바뀐 건 없고 더 악랄해졌는데 그럴 수 있냐며 분개한다. 통큰 진보가 되라고 하는 사람도 있는데 사태의 본질은 진보의 포용력이 아니라 진보의 피로이다. 정 그러고싶다면 판이 바뀐 걸 이해해달라고 해야지 훈계할 입장은 아니다.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실비단안개 2010.03.08 09: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시 한 번 확인하게 하네요.
    정치인은 그 밥에 그 나물이다라고요.

  2. 옥석을 가리자 2010.03.08 14: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 모든 정치인이 다 그런 것은 아니고 그렇더라도 차악을 선택해야지 모두 그나물에 그밥이라고 포기해선 안 되는 거지요... 포기하다가 대한민국이 여기까지 왔으니까요...ㅠ ㅠ

  3. 김만영 2010.03.08 14: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다란님의 글에 동의하며, 지금 현재 진보운동(노동, 정치-당)의 본질에 대해 우리가 너무 많은 기대를 할 필요가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계급적으로 올바른 관점을 민노당이든 진보신당이든 민노총이든 얼마큼 담보할까? 글쎄 회의적이지 않을까 생각한다. 어차피 개량화되었고 지금은 좀더 세련되게 개량화되고 있는 것 아닐까. 기대하지 말아야 하며, 제대로 된 깃발을 들어야 될 것 이다.

  4. MP4/13 2010.03.09 01: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런데 과연 노회찬 씨에게 돌 던질 자격이 있는 사람들은 얼마나 많을지 잘 모르겠습니다.
    거의 기계적으로 안티 조선을 외치면서도 사회적인 각종 이슈(이라크 파병, 양심적 병역 거부, 이주 노동자 등등)에 대해서는 조중동과 똑같은 목소리를 외치면서 오히려 한겨레나 경향의 진보적인 시각을 욕하는, 진보의 탈을 쓴 극우주의 네티즌들이 노회찬 씨를 욕하는 건 한편의 코미디죠.

    • 커서 2010.03.09 13: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조선일보 방문만으로 노회찬씨에 대한 모든 기대를 접을 수는 없겠죠. 그에겐 아직 기대 걸만한 것들이 많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노회찬 대표가 조선일보에 대해 좀 더 단호해졌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 eksvnd 2010.03.13 20: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돌던질 자격이라...
      꺼꾸로 보수이면서 사회적 각종 이슈(이라크 파병, 양심적 병역 거부, 이주 노동자 등등)에 대해서는 조중동과 일부 같거나 비슷한 목소리를 외치면서도 조선의 폐해를 꾸짖는 다면 그들을 어떻게 평해야 할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