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X를 타고 부산으로 내려오는 길이었다. 앞에서 오던 여승무원이 갑자기 내 앞에서 멈추더니 무릎을 끓었다. 순간 긴장했다. 낯선 젊은 여성이 남자인 나에게 복종적인 자세를 취하는 건 처음 당해보는 경험이었다. 다행인 것은 여승무원이 향한 쪽은 옆자리 손님이라는 것. 내가 아니라 덜하긴 했지만 여승무원의 복종적인 자세는 옆에서 지켜보는 것만으로도 당혹스러웠다.  

서비스경쟁에도 한계가 있을 것이다. 서비스를 수행하는 노동자가 성적수치심이나 모멸감을 느낀다면 그런 서비스는 사회적으로 허용되어선 안된다. 손님 앞에 무릎을 끓는 서비스는 어떨까? 분명한 건 내가 그 서비스를 받고 당혹감을 느꼈다는 것이다. 내가 당혹감을 느낀 건 나에게 복종적인 자세를 취한 서비스 노동자에게 모멸감을 줄 수 있다는 걱정 때문이 아니었을까? 내가 의도한 건 아니지만 나에게 복종적인 누군가 앞에서 동등한 인간으로 대해주는 태도를 유지하는 것은 쉽지가 않아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다. '저는 지금 당신을 무시하지 않습니다'라는 신호를 어떻게 보낼까 궁리하다보면 몸과 표정은 굳어져버린다. 이렇게 볼 때 무릎을 끓는 서비스는 사회적으로 허용되지 말아야할 서비스라는 혐의가 있다.

무릎을 끓는 게 성차별적 서비스 일 수 있다는 점도 생각해봐야 한다. 우리 사회에서 무릎을 끓는 서비스는 식당 등의 접객업소에서 대개 이루어지는데 이런 서비스는 대부분 여성들이 수행한다. KTX에서도 승객에게 무릎을 끓은 건 여자 승무원이었다. 남자 승무원이 무릎을 끓는 건 보지못했다. 종사자들이 사회적 약자인 여성들이니까 무릎을 끓게 하는 이런 복종적인 서비스가 가능하지 않았나 생각을 하게 되는 것이다. 무릎을 끓는 서비스가 허용되지 말아야할 서비스라는 혐의가 점점 짙어진다. 

서비스 노동자의 복종적 태도는 익숙하지 못한 불평등한 인간관계를 마주해야하는 소비자에게 당혹스러움을 안긴다. 사실 이렇게 거북한 서비스(복종)가 향하는 건 소비자보다는 그들을 고용한 자본일 것이다. 자본은 소비자를 대리로 내세워 그들이 고용한 노동자들로부터 복종의 표시를 받는다. 사회에 만연한 서비스지상주의에 서비스 노동자들은 저항하지 못하고 자본을 대리한 소비자에게 복종을 표한다. 여기서 소비자가 자본의 노동통제에 이용당하고 있다는 혐의도 하나 추가된다.  

서비스 노동자에게 소비자가 바라는 건 친절한 도움이지 복종은 아니다. 서비스에서 편안함만큼 가장 큰 가치가 없을 것이다. 소비자의 편안함을 위해서라도 무릎끓는 서비스는 안하는 게 나을 것 같다. 그리고 소비자도 자신이 받는 서비스가 노동통제에 이용당할 수 있다는 걸 생각하여 과도한 서비스는 거부해야한다고 본다.


* 녹색 표시는 댓글을 보고 떠올린 내용을 추가한 것입니다.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바른말 2010.03.31 23: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기요.....혹시 무릎을 꿇고 있었다고 해서 서비스를 위한 복종이 아니었을 것 같네요. 혹시 치마를 입었다면 상황에 따라 몸을 낮추어야 하는데 속이 보일까봐 무릎을 편하게 했을수도....오버한것 아닙니까? 우리들 댓글낚이라고....

  3. 지돌 2010.04.01 00: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음을 편하게해줘야지.....무릎꿇는다고 기분좋냐??? 엎드리면 더 서비스 올라가겠네.. 누구아이디어인지 수준하곤...
    친절한미소 하나면될것을. 치마입고 저러기 쉽지않을텐데

  4. 정말로? 2010.04.01 00: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윗분 말씀대로 부담스러운게 아니라 이상스럽다.

    그게 무슨 예의냐.

    사무라이 예법인가??

    요즘은 업체들에서 퍼피독 서비스도 안한다던데.

  5. 예민로 2010.04.01 01: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본주의적 도덕으로 보면 매우 거북한게 사실이죠.
    난 서비스를 원해서 그 댓가를 지불하고 원하는 서비스를 받는것이지, 내 인격이나 서비스 제공자의 계급따위는 관심이 없거든요.
    저도 솔직히 저런 서비스는 당황스러운 걸 넘어 불쾌할것 같습니다. 잠깐이나마 상대방과 너무 깊은 관계를 맺게 된달까요.
    나는 분명히 서비스를 원해서 돈을 지불했는데 제공자의 인격마저 잠깐이지만 내 아래에 둔다니... 그런건 원한적도 없고 구매하겠다고 한적도 없거든요. 내가 누군가의 위에 선다는 것조차 평등을 가치로 생각하기 때문에 불쾌하니까요.

    근데 기차칸에서 무릎꿇는건 승객과 눈높이를 맞추기 위한거 아닌가요? 양쪽 무릎 다 꿇고 손 앞으로 모으고 고개를 숙인다 뭐 그러면 모르지만, 단지 얼굴을 같은 높이로 가져가려고 했고 그러기 위해 한쪽 무릎을 굽힌거라면... 그건 무릎을 꿇었다고 표현하는게 어불성설같네요.

  6. 위하여 2010.04.01 01: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수의 인원으로 서비스를 제공하자니 많이 지쳤나보죠.. 그 자세가 그나마 쉴수있는 기회가 되겠죠

  7. 편안함 2010.04.01 04: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외국 교포입니다.
    문화 차이라고 생각됩니다.
    한국인들에게는 상당히 당황스러운 서비스일거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이 곳 미국에서는 저보다 나이가 한참 많은 웨이터나 웨이트레스도 주문 받거나 할때 이런 자세 자연스럽게 합니다. 손님들도 아무런 불편 없고요. 워낙 덩치가 커서 그런가.....어쨌든.

    여기서는 무릎꿇는 것이 굴복하는 그런 의미보다 그냥 서로의 편의에 따라 자유의지로 하는 것일 뿐이죠.
    그런데 한국에서는 다른 나라의 문화를 때로는 너무 무분별하게 받아들이는게 아닌가 싶은 생각도 듭니다.
    우리 고유 문화나 사회적 보편적 습관과 문화를 너무 쉽게 버리고 바꾸고 하는것 같아 좀 씁쓸할때가 있습니다.

  8. 아리아리한 2010.04.01 05: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비스의 하나인데.. 그리고 그런 것 보두 봉사료에 포함이 되는 것인데..

    그게 맘에 안들면 이용을 안하면 되는 것이고 그런 이유로 이용을 안하는 사람이 많아지면

    사측에서 그런 서비스를 더 이상 하지 않겠지요..

    직원들 역시 그런 서비스를 해야하는 것을 모르고 입사를 하지는 않았겠지요..

    그정도 정보없이 회사를 들어간다는 것 조차도 성의 없이 입사를 한것이 되겠지요..

    결국 판단은 사용자의 몫이라고 봅니다.. 싫거나 부담스러우면 사용을 안하면 되는 것이고..

    그럼 회사에서도 결국 안하겠지요..

    하지만.. 일반 식당보다 조금 더 비싼 비용을 지불하면서 일반 식당과 동일한 대우를 받는것을

    싫어하는 사람도 있드는 것입니다..

    KTX 빠르고 편하죠.. 하지만 다른 여객수송수단에 비해 월등히 비싼 가격을 지불하고 이용을 하고 있습니다.

  9. 나타스 2010.04.01 06: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떤 레스토랑에서 일본 메이드복 입혀서 저 짓을 시켰더랬지
    하여간 질 떨어지는건 잘도 받아들여요
    댓글들 웃기네
    고객을 섬기는 맘으로 저러는거냐
    회사에서 꿇으라고 시키니까 하는거고
    짤리기 싫으니까 하는거지

  10. 엥?? 2010.04.01 07: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는 승무원이 그냥 허리만 굽힐때 엉덩이를 반대편 고객에게 향하는 짓거리가 더 짜증나던데?? 똥내나 맡으라 이건가?? 게다가 고객보고 올려다보라는거야 뭐야??
    ㅋㅋㅋ자기맘에 안든다고 잘못된 서비스라니 원;;;

    • 유연한 사고 2010.04.01 07: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아요~!
      저도 님의 생각과 동감입니다.
      아마도 그것이 맞을겁니다. 뒷편에 불편을 주면 안되니까요!

  11. 유연한 사고 2010.04.01 07: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높이를 맞추는 방법은 허리만 숙이는 방법도 았겠지만 여성들은 차라리 무릎을 꿇고 하는게 편할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듭니다.
    왜냐하면 의상에 따라서 상관 없을 수도 있겠지만, 여성들이 상체만 숙이게 되면 가슴이 보일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아예 다리를 꿇는 것은 아닐지요! 남자들이야 그런 자세가 전혀 상관 없지만 말입니다.

    비행기에서도 어린이들 하고 얘기를 할 때는 여승무원들이 쪼그리고 앉아서 대화를 하곤 하는것을 가끔은 봅니다.
    보는 사람 관점에서 좀 다르다고 생각합니다.

  12. 누구를 위한 서비스인가 2010.04.01 07: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무릎꿓는 종업원도 다른데서 그런걸 서비스라고 받겠지 그렇게 약자들끼리 서로 상처받으면서 자본에는 최대한의 이윤을 안겨주는 노비가 되는것이고, 경제적약자들은 먹고 살려면 자본에 대해 어떤복종이라도 해야한다는 자본의 보이지 않는 교육을 받는것

  13. 나이거참 2010.04.01 08: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에 엥??? 님 말씀이 맞죠.

    손님과 눈높이를 맞추기 위해선 허리를 굽혀야 하는데 그렇게 하면 승무원도 불편하고 (특히 여성분들은 가슴에

    신경을 써야하고..) 반대편 손님에게 본의 아니게 엉덩이를 들이밀게 됩니다. 바지 차림이라면 한쪽 다리는 구부

    부리고 다른쪽 다리를 반쯤 무릎꿇듯이 (만자형태로) 해서 몸을 낮출수도 있겠지만 여성분들의 경우 치마 때문에

    그 형태가 불가능하죠 그래서 두 무릎을 바닦에 댄체 손님을 상대하기 때문에 무릎꿇는 복종형태로 보이는겁니다.

    비행기의 경우 허리만 굽힌 상태에서 손님을 상대하다가 기체가 흔들리는 바람에 뒷손님한테는 엉덩이로, 상대하는 손님에게는 얼굴로 어택 들어가는 경우도 있습니다.

  14. agh333 2010.04.01 08: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비스 노동자에게 소비자가 바라는 건 친절한 도움이지 복종은 아니다. 서비스에서 편안함만큼 가장 큰 가치가 없을 것이다. 소비자의 편안함을 위해서라도 무릎끓는 서비스는 안하는 게 나을 것 같다

  15. 풉풉풉 2010.04.01 09: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높이를 맞추기 위해서 입니다.
    오히려 선채로 내려다 보면 손님이 불쾌할 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스커트를 입은 복장으로는 무릅을 꿇어야 합니다.
    눈높이를 맞추기 위해 무릅을 꿇는 것은 최선의 선택입니다.

  16. tery 2010.04.01 09: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점에 차이 입니다.

    서비스에는 나름 다 이유가 있습니다.

    퍼피독 서비스란 일반인들이 그런 종류의 서비스를 빗대어 말하는 것이고

    서비스를 교육 받는 입장에서는 그렇게 표현 하지 않습니다.

    간단한 이야기를 주고 받을때는 서서 서비스를 하지만

    조금 긴 이야기나,,,, 받침대를 이용해서 주문을 받아야 할 경우

    기내 또는 차량이 흔들리는 경우에는 승무원에 안전을 위해서

    그리고 위에 몇분들 지적하였지만 승무원들이 오히려 허리를

    구부리고 이야기하면 뒷모습에 신경쓰이고 앞모습에도 신경

    쓰일 수 있으므로 안전한 자세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입니다.

    단 레스토랑등에서 제공하는 주문 서비스는 앞에서 이야기 하듯이

    안전을 위해 무릎을 끓는 것보다는 눈높이를 맞추면서 주문서를

    작성하기 위해 1석2조의 효과를 기대하며 제공하는 서비스입니다.


    최근 우리 사회는 최근 자신이 생각에 잘못되었다 생각되어진

    한가지의 모습을 가지고 너무 편향적으로 결론을 내리는

    경우가 많은 듯 합니다.

    단순히 승무원들이 눈높이를 맞춘 복종의 자세를 취하기 위해서

    그렇게 서비스를 제공했다고 생각하셨나요?????

  17. nnnn 2010.04.01 09: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승객들의 반응이 좋지 않다면 저런 서비스가 중단되었겠지만 저런 것을 보고 거들먹거리며 좋아하는 속물들 역시 많다는거지요.

  18. aaa 2010.04.01 09: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나친 서비스 받는 것 좋아하지 맙시다. 우리가 사랑하는 누군가가 저런 식으로 살길 원치를 않는다면... 더불어 행복한 사회를 꿈꾸며...

  19. well.. 2010.04.02 22: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서비스업종에서 일한 적이 있는데요..
    저도 음식 주문받고 할때 서서가 아니라 앉아서 받았는데
    뭐 자존심상한다, 이런 생각 한번도 해본 적 없어요.
    그게 두 무릎을 땅에 대고, 무릎꿇고 복종한다는 듯한 뉘앙스라기보단
    그냥 눈높이를 맞추기위해서 "자세를 낮춘다"는 의미가 강한것같아요.
    "당신 말을 들어줄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라는 의미에요.
    손님보다 눈높이를 낮추고 편하게 대할 수 있게끔 하는 서비스의 일종인셈이죠..
    주문을 서서 받으면 손님들이 눈을 맞출 때 고개를 들어 점원을 올려다보는 자세가 되지요..
    저는 오히려 손님들 입장에서 점원이 나를 내려다본다 는 느낌이 좋진 않을 것 같은데요.
    테이블에 다가가서 주문받으려고 자세를 낮추면 당황스러워하거나
    부담스러워 하시는 분들도 분명 계세요ㅎㅎ
    "그냥 일어서서 주문 받으셔도 되는데..^^"라고요. 저도 많이 봤구요~
    하지만 그런 서비스를 편하게 생각하거나 기분 좋게 생각하는 손님들도 그만큼 많이 봐왔어요.
    결국 윗 분들께서 말씀하신대로 각자 개인의 취향을 모두 맞춰줄 수 없기 때문에
    이렇게 논란거리가 되는것 같네요.
    그렇지만 개인적으로는, 글쓴 분께서 좀 더 부담스럽게 느끼신 점을 복종 이런 단어를 사용해서
    약간 더 자극적으로 글을 쓰신 것 같은 느낌입니다.

  20. 어이없음 2011.03.05 23: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친절한 서비스 좋아요~ 하지만 무릎꿇는 행위!!는 아니라고 봅니다.
    숙이던지 눈맞추어 친절히 얘기하면 되지~
    이런건 여직원들 시키잖아요~~ 저도 직장을 서비스업에서 일했었는데 차심부름부터 모든 잡일은 여직원 몫!!하물며 치마 입혀 무릎까지 꿇으라니~~!!손님이 더 부담스러울것 같음~~~
    복종.....-----;;;;
    남녀 차별 아직도 너무 심해요~!!
    스커트 입혀놓고 무릎꿇었다 일어나고--몬지~~
    무릎 다 상하겠어~ 무릎도 안 좋은데~~ㅠ.ㅠ
    증말 사장 나와 먼저 시범보여 꿇으라 해요~~!!!
    완전 수치!!
    이건 아닙니다!!!
    안하면 안했지 모라 그러면 회사 그만두어야지요~~

  21. 퍼피독 2011.07.15 15: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릎을 꿇는 것은 복종의 자세다? 무릎꿇고 눈높이 맞추는게 부담스러우니.... 하지 말아야 한다....

    이런 주장을 하시는 분들의 마음을 이해할 수 있습니다만 매우 편협한 사고를 하고 계신것 입니다.

    너무 비약한것 같지만 예전에 여자를 공부시키면 안된다...라는 편협한 사고처럼.... 백화점에서 첨에 직원들이 줄서서 인사하는게 부담스럽던 시절이 있었죠... 복종이라는 느낌은 아니었지만.....

    눈높이를 맞추기 위해 자세를 낮추는것을 복종으로 비약하고 비난하시는 분들은 서비스업에 종사하지 않기를....

    예의를 갖추는 것과 복종하는 것과는 매우 큰 차이가 있죠...

    복종은 무릎꿇어 라는 명령에, 일어나 라는 명령에 따르는 것을 말합니다. 군대에서 훈련할때 처럼....
    무릎을 꿇는 행위 자체는 복종의 뜻이 아닙니다. 주인이나 상사가 시키는 대로 명령에 따르는 것이 복종이죠...

    자신의 직무에 따라 당당하게, 친절하게 서비스하는 사람을 매도하지 마시길....눈높이를 맞추기 위해서 앉아있는 고객을 일어나게 할 수 없으니 자세를 낮추는 것이고 낮추는 방법이 단순히 허리를 숙이는 것은 위에서 많은 분이 말씀하신 것처럼 엉덩이 문제, 흔들리는 열차에서의 안전 문제 등으로 한쪽 무릎을 꿇게 된것이라고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