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권연대가 막판 난항을 겪고 있다고 한다. 진보신당이 합의 내용에 반발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진보신당은 경쟁 방식으로 단일 후보를 선출하는 방식을 거부하고 있다. 경쟁방식으로는 지지율 각 지역에서 야권 후보 지지율 2-3위를 달리고 있는 노회찬과 심상정 후보가 주저앉을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울산에서 양보받을 가능성이 큰 민노당에 비해 진보신당은 다른 가능성이 없는 상황이라 수도권의 정치적 합의를 원하고 있다. 이런 진보신당에 대해 다른 정당과 여론의 시선은 곱지 못하다. 




그러나 진보신당만 나무랄 수는 없다. 진보신당의 반발도 들을만한 부분이 있다. 광역단체장 후보를 경쟁방식으로 뽑으면 군소정당은 설 자리가 없다. 이런 식의 연대라면 언제나 광역단체장은 민주당이 하고 나머지 정당은 그 밑의 자리만을 차지할 수밖에 없게 된다. 이 정도의 약한 유인책으로는 연대를 공고히 할 수 없다. 단순지지율 경쟁만 고집하는 민주당에게도 야권연대 난항에 분명 책임이 있는 것이다.  

먼저 민주당이 좀 더 양보해야한다. 야권연대가 승리한다면 가장 큰 수혜자는 민주당이다. 그런 점에서 민주당은 야권연대의 책임을 지는 자세로 나와야 한다. 진보신당도 정치적 합의를 바라는 것은 문제가 있다. 그런 방식은 안된다. 수도권 중 1곳 보장하라는 진보신당의 요구는 국민들에게 권력의 야합으로 비칠 수 있다. 정치적 합의가 아닌 자신들의 정치 역랑을 펼칠 기회를 좀 더 넓혀주는 선에서 요구가 그쳐야 한다. 3곳 중에 1 곳을 진보신당에게 할당하는 게 아니라 3곳 중 1 곳 정도는 진보정당이 해볼만한 가능성을 가지는 방식이어야 한다. 

그게 뭘까? 바로 그런 방식에 적합한 것이 결선투표제이다. 단순한 지지율 경쟁 단일화 방식으로는 군소정당 후보들은 광역단체장 후보가 될 가능성이 거의 없다. 그러나 결선투표제는 민주당에 대항하여 다른 야당들이 연합하면서 야권단일후보의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 단순경쟁에선 의미를 가지기 힘들었던 2위 후보가 결선투표에선 상당한 존재감을 가지게 되면 현재 2위 그룹을 달리 진보신당 후보들이 가장 유리해진다.   




민주당도 결선투표제가 받아들이기 힘든 방식은 아니다. 민주당은 통큰 양보로 명분을 높이면서 야권의 큰 형으로서 확실히 자리매김할 수 있다. 결선투표제로 민주당 후보가 단일 후보가 될 가능성은 좀 더 낮아지긴했지만 여전히 승리의 확률은 민주당이 가장 높을 것이다. 민주당 입장에선 진보정당의 단일후보에 대한 기대감은 주면서 실리는 챙길 수 있다는 생각으로 이 게임에 뛰어들 수 있을 것이다.   

결선투표제는 야권연대의 묘책이면서 흥행의 카드도 된다. 단순지지율경쟁에서 국민들은 대부분 민주당의 후보단일화를 예상하고 게임에 흥미를 가지지 못한다. 그러나 결선투표제가 도입되면 민주당 이외의 야당들이 연합하여 민주당에 대항하면서 흥미로운 게임을 만들게 된다. 그리고 단순지지율 경쟁 방식은 여론조사 이외의 각종 조사의 합산으로 복잡하지만 결선투표제는 1, 2위간의 재대결이라는 간단한 룰의 게임이다. 룰이 간단한 게임이 더 흥행이 높은 것이다. 

진보정당은 단일 후보가 될 가능성을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다. 민주당은 큰형으로서의 역할이란 명분으로 지지율을 높이면서 다른 야당의 도전을 상쇄할 수 있다. 그리고 지방선거에서 야권단일화게임은 흥행가도를 달릴 수 있다. 어떤가 결선투표제?  


“야권 연대 아직 미완… 진보신당과 협의 계속”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ues 2010.03.16 21: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체성...그리고 현실적인 거대당에 대한 자립해야 한다는 절박감의 발로가 아닐까요. 덩치 큰 놈들이 죄다 쓸어먹고 자잘한 부스러기 나누어 갖자고 한다면 누가 선뜻 응할 것인가요. 그런 미래가 보인다면 그렇게라도 하겠지만 결국 잊혀진 이름이 되고말 것이기에 더 더욱 그렇게 할 수가 없을 것 같으네요. 전, 진보신당도, 민주노동당도 아닙니다. ^^(뭐? 한나라? 에이~~~^^)

  2. 야당들 2010.03.16 22: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힘도 없는 소수정당이 거대여당과 싸워보겠다는 생각 자체가 잘못된 것이 아닐런지.. 그들은 아직 국민과 공감대도 형성하지 못한 초기단계의 정당일 뿐인데, 그래도 기득권과 같이 살아보겠다고 보이콧하는게 안스럽기만 하군요. 뭐, 어차피 지금의 진보신당이나 민노당이나 미래의 어느순간에 집권이 가능할 시점이 와서 기득권화 되겠지만, 지금은 너무 이르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들이 한일이 무엇인지 스스로에게 되뇌여봐야겠죠. 국민들이 힘을 주지 않아서 국회내에서 정책으로 반영하지 못했다는 이유를 든다면, 그들이 지난 10년간 비슷한 계파도 헐뜯고 비난했던 과거를 떠올리지 못한다고 말하고 싶네요. 제가 보기엔 지역을 나눠서 야당후보의 단일화가 먼저 이루어져야 할 겁니다. 자신의 당이 불리한 지역에서는 유리한 당의 후보에게 몰아주는 방식을 택해야 할 겁니다. 뭐, 여러가지 방법이 있겠습니다만, 지금은 자신의 이익이나 권력을 논할 때가 아닌거죠. 지방선거에서 승리하지 못한다면 당의 운명 마저도 걱정해야하는 상황이 지금 이 순간인 것을 야당은 깨닫지 못하는 것 같네요. 서로 물고 뜯고 싸우다가 지리멸렬해서 자멸하지나 않을까 걱정입니다. 그렇게되면 야당이 몰락하는건 말할 필요도 없고, 그 이유로 인해서 국민들 생활까지도 점차 피폐해져 갈 테니까요. 후보를 단일화하고 국민들의 투표를 적극 유도하는게 지금 야당으로서는 최선의 전략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특히 젊은층의 투표를 이끌어내느냐, 그렇지 못하느냐에 따라 야당의 운명은 결정날 것입니다.

    • 커서 2010.03.18 00: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쉽지않지만 잘될 걸로 보입니다. 민주당도 이번엔 어느 정도 큰 형 역할을 했다는 여론이 있고 진보신당도 저렇게 나가서는 죽을 수도 있으니 곧 들어올 가능성도 있고.

  3. dd 2010.03.17 09: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민주주의의 가장 기본적인 의사결정방식인 투표의 결과조차 승복안하는 사람들인데..머 이리저리 자기에게 유리한 투표방식을 도입해도 승복의 문화는 없고 오로지 패자의 저주만 있는 현정치문화하에서는 아무런 의미가 없는 논의에 불과하지..

  4. 키디 2010.03.17 10: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야당들님 의견에 동의하는 편인데요. 솔직히 진보신당이나 민노당, 한국당, 국참당은

    지금 지분을 말할게 아니라 밑바닥부터 다져야 하는게 우선이 아닌가 싶습니다.

    그들의 지지율이나 경쟁율이 낮다면, 그건 그들과 국민의 거리가 그만큼 멀다라는겁니다.

    자신들의 가치를 좀 더 끌어올리려면 일단 지역기반부터 다지길 바랍니다.

    한번에 넘 급하게 먹으려하면 체하니까요.

    • 커서 2010.03.18 00: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역 기반의 한국정치 상황에서 보이는 진보정당의 한계를 그들에게만 책임 물을 수는 없다고 봅니다. 다 같이 고민해야할 문제죠.

  5. 김병곤 2010.03.18 12: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산지역출신이 부산시정을 맡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