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초 삼성전자는 T옴니아2가 폭발적인 판매추이를 보이면서 개통수에서 아이폰도 두배 이상 앞섰다고 자랑했었다. 이 기세에 힙입어 앞으로 삼성전자가 스마트폰 시장을 주도해 나갈 것이라는 관계자의 자신에 찬 말도 나왔었다. 




그러나 그렇게 잘나간다는 T옴니아의 3월 19일 현재 시장 평가는 이렇다. 삼성전자의 자랑질 뉴스가 나온지 2달만에 삼성의 옴니아는 시장에서 저가폰으로 평가받고 있다. 




실제 기사에 의하면 1년 전 120만원이었던 삼성 옴니아는 현재 공짜폰이 되었다고 한다. 

두 달 전까지만해도 아이폰을 앞섰다고(“하루 개통수 아이폰 보다 월등”-1월26일자) 자랑하던 옴니아2도 4만5천원짜리 요금제를 선택하면 공짜라고 한다. 


광고막을 크게 펼치며 저가폰이라는 광고에 열올리는 옴니아와 바로 뒤쪽에서 쇼윈도우에 포스터 한장으로 알리는 아이폰의 차분한 광고가 대조적이다.



그러나 한달 천하니 하며 언론으로터 조롱( ‘기세등등’ 아이폰…결국 ‘한달 천하’?)까지 들었던 아이폰은 현재 그대로의 가격으로 팔리고 있고 판매추이도 일정한 편이다.

2월 휴대폰 시장 '꽃샘 추위?'(아이폰 판매추이는 여전)


폭발적으로 팔린다는 제품이 이렇게 2달 만에 급추락해서 공짜로 팔리는 게 흔한 사례인가? 왜 한국언론은 이 특별한 사례에 관심을 가지지않는 걸까? 언론이 이런 식이면 시장을 왜곡시킬 수 있다. 잘나간다는 광고만 취급하고 저가폰이 되었다는 광고는 실지않는다면 그 정보를 알지 못하는 소비자는 시장에서 속을 수 있다. 결과적으로 언론이 시민을 속이게 되는 것이다. 

삼성 앞에서 대한민국 언론은 다 사기꾼들인가 보다. 이렇게 시민을 속이려 들다니...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흐음 2010.03.21 16: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정이 가득해서 글을 쓰다 보니 글이 안 읽혀 지네요. 삼성 꼴좋다 식의 글 보다는 왜 안 팔리는 지에 대한 내용이었다면 더 좋은 글이 되었을듯 합니다.

  2. 닭장군 2010.03.21 17: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난 잘 읽히는데 ㅋ

  3. 버드나무 2010.03.21 19: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옴니아 시리즈를 산 사람들은 원통할만 하지만, 그안에만 머물 것이 아닌, 그 이후의 행보가 어떻게 될 지인지도 예측해 주셨으면 더 좋았을 것 같습니다. 글 잘 읽었습니다..

    아직 아몰레드 할부금이 남은 상황에서는 아직은 그림의 떡이네요.. 공짜폰이라고 해도..

  4. 지구벌레 2010.03.21 23: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리 놀랄만한 일도 아니지만..많은 돈을 주고 구입한 분들이 많으니
    참 씁쓸한 노릇입니다. 쩝.

  5. 2010.03.22 07: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 읽혀질 정도의 글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분명 다른 분들이 지적하지 않았던 부분이기도 하고요. 기왕이면 왜 안 팔리는지에 대한 내용이었으면 더 좋기는 했겠지만... 그렇다고 해서 이 글이 잘못되었다고는 생각되지 않는군요.

  6. 즈민 2010.03.22 08: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근래에는 노골적으로 아이폰까는 기사는 사라졌습니다.
    삼성 전자부문 사장인가..
    앞뒤모르고 말만 많은 네티즌 떄문에 아이폰이 반짝하는 것일 뿐이라는 인터뷰를 했는데,
    삼성의 인식 수준이 그 정도니,
    처음에는 언론으로 아이폰까면 국내소비자들쯤은 속일 수 있을거라고 확신한 거 같습니다.
    그런데 몇달만에 아이폰에 철저히 패배하자,
    요즘은 LG 스마트폰으로 공격 대상을 바꾼 듯 보이더군요.
    LG 스마트폰을 까는 기사가 계속 나타납니다.
    웃기는 건, 아이폰을 까는 기사가 남발될 때, 아이폰에 대항하는 국내 유일한 스마트폰은 옴니아뿐이라는 식으로,
    LG 스마트폰은 존재 자체도 부정하던 기자들이...
    이제는 열심히 LG 스마트폰은 저질이라는 식의 기사를 쏟아낸다는 겁니다.
    삼성의 언론 플레이 대상이 누구인지 모르겠지만,
    그런 사이비 기사 정도로 속여 넘길 수 있는 국민이 많다고 판단한다면,
    삼성이 한국 국민의 지적 수준을 얼마나 같쟎게 바라보고 있는건지 느껴져서 씁쓸할 뿐입니다.

  7. 지나가나 2010.03.22 08: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마트폰이건 일반폰이건 국산은 나오면 바로 사면 안된다는 진리를 느끼게 해줍니다.

    속된말로 1-2달 지나면 버스타니...

  8. 네오 2010.03.22 11: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폰 포스터를 붙이려면 주변에 아무것도 붙이면 안된다는 강제 규정이 있답니다. 이건 애플이 요구한 사항이라는군요...
    똥배짱 애플... 좀 부럽~

  9. 미더 2010.03.22 15: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심히 공감이 가는 글이군요.
    한쪽만 일방적으로 광고하는 언론은 왜곡보도를 하는것이지요.

  10. 2010.03.22 15: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폰이 옴니아2보다 좋다는건 알겠는데.. 동네 휴대폰 매장 앞에서 찍은 사진 한장으로 너무 멀리나가신듯..

  11. 2010.03.22 17: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성을 하신듯. 전 잘 읽히지가 않네요. 여러가지 사정 내용이 있을텐데 그거 됐고..일다 삼성까...수준 입니다.

  12. 글의 포인트 2010.03.23 04: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입니다. 잘 읽히지 않는다는 분들은 어떤 부분이 그렇다는 건지.. (글자도 많지 않은데 -_-)
    글의 결론은 마지막 문장인 것 같습니다. 물론 언론을 잘 이용하는 삼성이 그물에 걸린거구요.

  13. 2010.03.25 10: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빌어먹을 대기업들..
    국내에서는 비싸고 해외만 나가면 경쟁력 이야기 해서 싸고..
    핸폰이든 자동차든.. 불쌍한 대한민국 서민들..

    • 커서 2010.03.25 23: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선진국 국민들을 위해서 우리의 노동력을 싸게 팔아처먹고 그것도 모자라 이윤까지 갈취한다라고 보여지는 게 요즘 상황.

  14. 찌라시가 더 그렇죠 뭐 2010.03.31 13: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숭이 시켜서 했을 확률이 높을까요?
    아닐겁니다
    그냥 열심히 빨아주고 핥아주고 광고 달라고 하는거죠
    집에 강아지 키우시면 아시겠지만 요녀석들이 주인만 보면 핥아주고 애교를 왜 피우겠습니까?
    이뻐해주고 간식 좀 달라는거 아니겠어요?
    아이폰을 까다 안되니까 이젠 만만의 콩떡, 같은 재벌이고 대기업인데 맨날 찌라시에 처맞고도 왜 삼숭처럼 못할까 싶은 만만한 엘쥐 까는거죠
    삼숭을 비난하지만 내가 엘쥐 마케팅 총책임자면 아랫넘들 불러다 조인트 까고 교육시킬겁니다
    '야! 앞으로 우리 까는 찌라시에 광고 주지마!'라고 ㅋㅋ

  15. jeic34f 2010.06.15 16: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20만원은 출고가로써 공기계 값입니다 어찌 월4만5천원 2년 약정과 공기계 값을 비교하시는지?

  16. 익명인 2014.05.09 01: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벌써 4년만에 이렇게 폰이 진화했넼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