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18일 오전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 십수명의 국회의원들이 모였습니다. 강기갑, 천정배, 최문순 등 비중 있는 정치인들이 많이 보입니다. 이런 자리에 기자들이 빠질 수 없죠.




순서가 되자 국회의원들이 포즈를 잡고 기자들이 여기저기서 카메라를 들이댑니다. 그런데 국회의원들을 향하는 건 카메라만 아닙니다. 요즘 열풍이 불고있는 스마트폰도 이렇게 한 자리를 차지하고 국회의원들을 향하고 있습니다.  




카메라가 많을까요 스마트폰이 많을까요? 사진 속에선 2:2입니다. 카메라 한 대는 아예 내려놓고 있죠. 

소셜미디어포럼이라 그런 점도 있겠지만 이날 회견장의 상황으로는 스마트폰의 활약은 카메라에 결코 뒤지지 않았습니다. 




게다가 스마트폰은 내려놓을 때가 없습니다. 카메라와 같이 찍고 카메라가 쉴 땐 현장 상황을 문자로 전송하니다. 카메라는 쉬지만 스마트폰은 쉴새가 없습니다. 




이찬진 대표가 회견장 소식을 실시간으로 트위터에 올리고 있습니다.  




자리에서 트윗을 하던 이찬진 대표가 강단에 올랐습니다. 최문순 의원이 이찬진 대표의 강연을 스마트폰으로 생중계합니다. 뒤에 앉은 블로거(도아)도 스마트폰으로 문자중계 중입니다. 




김진애 의원도 아이폰을 하고있죠.




스마트폰은 여러가지 자세로도 가능하네요.




민주노동당의 곽정숙 의원도 한 달 전부터 스마트폰을 구입해 쓰기 시작했습니다. 아마 강기갑 의원에게서 자극을 좀 받지않았나 생각이 듭니다. ^^




스마트폰으로 인해 국회의원 기자회견장에 전에 볼 수 없던 진풍경이 벌어지기 시작했습니다. 국회의원들은 처음부터 끝까지 스마트폰에 찍히고 중계됩니다. 이러니 이제는 발언을 빼달라거나하는 소리를 하기도 어려워졌습니다. 스마트폰을 타고 떠난 발언을 되돌릴 수는 없으니까요. 

이제 국회의원들은 스마트폰을 안쓰기 때문에 알 필요 없다 할 수 없게 되었습니다. 그들이 모이는 자리의 대세가 스마트폰이 되어버렸으니 이런 현장에 적응하기 위해서라도 스마트폰을 알아야 합니다. 나중에 스마트폰 앞에서 그 발언 취소요 하는 황당시추에이션을 만들지 않으려면 대한민국 국회의원들 공부 좀 하셔야 될 거 같습니다. 

그리고 이찬진 대표가 트위터는 예의와 진실이라고 말했습니다. 예의 없고 진실이 없으면 트위터 세계에서 못견디다는 말입니다. 스마트폰을 쓰면 트위터를 필수라는 말이 있죠. 스마트폰이 정치계에 대세가 되면 이제 예의와 진실이 없는 정치인은 힘들 겁니다. 실시간 그들의 스마트폰에 대고 재잘되는 조롱과 비난을 어떻게 견디겠습니까. 

정치인 여러분 스마트폰이 대세입니다. 스마트폰 공부 열심히 하셔야할 것 같습니다. 그리고 예의와 진실을 지켜나가셔서 스마트폰 시대를 대비하세요.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성심원 2010.03.24 11: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너나없이 기자입니다.
    그만큼 세상을 감시(?)하는 눈이 많아졌다는 말이겠지요.
    덩달아 세상에 부정이나 부패와 같은 비리가 줄었으면 좋겠습니다.
    아울러 더 건강하고 행복한 이웃들의 이야기를 함께했으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