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대통령 맞이할 준비에 바쁜 봉하마을 오늘(23일) 모습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서부터 플랭카드가 보이기 시작합니다. 오른쪽을 가리키는 나무색 표지판이 봉하마을 방향입니다. 2키로 쯤 더 가라고 하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후부터 봉하마을까지 여러 단체에서 내건 프랭카드들이 곳곳에 날리고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종친회 프랭카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노래연습장협회도 보입니다. 노래연습장도 노대통령 귀향에 대한 기대가 많은가 봅니다. 아무래도 예전보단 사람들이 많이 오겠죠. 택시도 마찬가지겠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말 놓길래 누군가 했더니 노대통령 부산상고 동기일동입니다.

"친구야! 고생 마이했제, 우리는 너를 사랑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 애드벌룬이 봉하마을에 거의 다왔다는 걸 알려주는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봉하마을입니다. 저때가 오후 1시인데 주차장을 차들이 벌써 메웠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저 보이는 방향으로 사진을 찍는 방문객들입니다. 저기서 방향을 약간 틀면 사저입니다.

전경이 달려와 사진 방향을 통제하더군요. 사저는 찍으면 안된다고. 이미 다 찍힌 건물인데, 지금와서 사진 못찍게 한다고 경호가 잘되는 건지 의문이 들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도 방향을 틀어 사저를 한 번 봤습니다. 애드벌룬에 띄워진 걸개그림 아래로 보이는 사저의 장면을 놓치기 아까워서. 근데 크게 보이는 저기는 경호원들이 쓸 곳입니다. 저 뒤쪽이 사저.


사용자 삽입 이미지

25일 행사에 쓰일 천막인가 봅니다. 벼를 베어낸 논 위로 원뿔형 천막을 수십채 만들어 놓았습니다. 저기서 25일 점심을 먹을 수 있겠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시 요즘은 통신사들이 젤 빠른 거 같습니다. 어느 행사장에 가도 꼭 있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25일 쓰일 무대입니다. 노사모회원들의 글귀가 적힌 걸개도 아래 걸려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차 보신 분 많을 겁니다. 한달도 더 전부터 걸려있던 건데, 아래 프랭카드를 올리신 부산시민 '최점금'님이 1년가까이 몰고다닌 차라더군요.(이 얘기는 담에 해드리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노사모 회원분이 풍선 달면서 붙인 것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생가 앞에 이런 대형 메모판이 있었습니다. 총 6개 정도 된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뒤가 바로 생가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경규, 김제동, 타블로도 적었는데, 정말 그 분들 아니겠죠.

누군가 지나가면서 그러더군요.

"노무현이 언젠가 다시 평가받게 되있다. 그라면 그땐 노무현한테 매달릴 사람 많을끼다."
 
다들 얼굴이 들떠있습니다. 이런 말을 하고 이런 말을 듣는 곳에 오니 속이 후련했던 모양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서오세요 노대통령님. 기차타고 서울에 가야만 대통령 볼 줄 알았는데 이런 봉하마을 촌에서 대통령님이 뵌다니 참 기분이 희안하네요. 대통령님 앞으로 봉하마을 자주 찾아가도 되죠.

그리고 노대통령님. 김해의 '나영'이 인사 받으세요.

"노무현대통령님 5년동안 수고하셨습니다. 그리고 고마웠습니다. 사랑합니다."


Posted by 커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