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전 삼성그룹 회장(68)의 도장이 경영 일선에 전격 복귀했다.

이 회장 도장의 복귀는 김용철 전 삼성 법무팀장의 비자금 폭로에 따른 특검 수사로 2008년 4월22일 퇴진을 선언한 이후 23개월 만이다.

삼성그룹 커뮤니케이션팀장인 이인용 부사장은 “삼성 사장단협의회가 2월17일과 24일 이 회장 도장의 복귀 문제를 논의한 끝에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이 가중되고 글로벌 사업 기회를 선점하기 위해서는 이 회장 도장이 찍힌 결재문서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복귀 건의문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 부사장은 “2월 중순부터 도요타 (리콜) 사태를 지켜보며 사장단이 느낀 위기감이 상당했다”면서 “회장님 명령을 지금도 받들고 있긴 하지만 아무래도 회장님 도장이 찍혀야 더 충심이 생긴다면서 그게 도장의 복귀를 요청하게 된 배경”이라고 설명했다.

이 회장은 지난달 5일 부친인 이병철 선대회장 탄생 100주년 기념식장에서 “내 도장의 경영 복귀에 대해 아직 생각 중”이라면서 “회사가 약해지면 도장을 내줄 것이며..." 라고 말했다.

재계는 이 회장 도장의 복귀에 대해 “우리 경제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본다”며 일제히 환영했다.

이름을 밝히지 않은 삼성 계열사의 한 사장은 이제 사장단 회의 시간에 오줌누러 가긴 다 틀렸다며 바짝 긴장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이날 삼성그룹 임직원들은 이건희 회장 복귀 기사를 열어놓고 열심히...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