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10일 오후 3시 부산 동보서적에서 한명숙 총리 저자 사인회가 있었습니다. 한명숙 총리의 부산행은 전날인 4월9일 무죄선고를 받은 바로 다음날 지방일정이라 관심을 끌었습니다.  




행사장인 동보서적 밖에는 한명숙 전 총리에게 사인을 받으려는 많은 시민들이 행사 전부터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한명숙 전 총리가 서점 안으로 들어서자 행사장 앞으로 시민들이 구름같이 몰려들었습니다.




지난 7일 부산시장 출마 선언을 한 김정길 전 장관이 한명숙 전 총리를 맞이했습니다. 우연의 일치로 한명숙 전 총리와 김정길 전 장관의 책은 같은 출판사라고 합니다. 그 인연으로 서로의 책을 들고 기념 포즈를 취하기도 했습니다. 




사인회의 첫 문은 귀여운 아이가 열었습니다. 아이는 한명숙 전 총리에게 꽃바구니를 전해주고 친필사인의 책을 받았습니다.




한명숙 전 총리의 사인을 받는 과정은 이렇습니다. 먼저 책을 고르고 쪽지에 이름을 적은 후 줄을 서서 기다리면 한명숙 전 총리가 쪽지에 적힌 이름을 책에 쓰고 친필 사인을 합니다. 




한명숙 전 총리의 사인을 받기 위해 기다리는 시민들의 모습입니다. 




저도 한 권을 샀습니다. 옆에 선 보좌관이 쪽지에 적힌 '거다란'이 아이디라며 정확히 알려줍니다. 센스있구나 생각하고 있는데 보좌관이 저를 보고 "블로거 잘 보고있어요" 라는 인사도 건넵니다. 한명숙 전 총리도 약간 놀란 눈으로 나를 다시 보십니다. 순간 무척이나 뿌듯했습니다.




유명 정치인의 등장에 부산 사람들은 놀라고 흥미로운 표정이었습니다. 행사 내내 부산시민의 핸드폰과 카메라가 한명숙 전 총리를 향했습니다. 




이날 같은 시각 인근 쥬디스태화 백화점 앞에는 시민네트워크의 투표캠페인이 있었습니다. 행사 끝날 때 쯤 캠페인을 펼치는 시민들이 행사장에서 피켓을 들고 잠시 투표캠페인을 벌이기도 했습니다. 

한면숙 전 총리는 1시간의 행사를 마치고 오후 4시 10분 경 사인회장을 떠났습니다.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happysf 2010.04.11 06: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다란님에게 인사드리고 "블로그 잘 보고 있습니다"라고 말씀드린 사람은 보좌관이 아니라,
    한명숙 전 총리님 자서전 <한명숙 -부드러운 열정, 세상을 품다>와
    김정길 전 장관님 에세이집 <공무원은 상전이 아니다> 및
    노무현 대통령님의 저서 <노무현의 리더십 이야기>, <노무현 -상식 혹은 희망> 등을 출판한
    행복한책읽기 출판사의 대표입니다...
    이번 사인회 행사의 주관이 출판사라 서울에서 내려왔습니다...

    거다란님의 블로그는 잘 보고 있습니다.^^

  2. 노짱 기일 한달 정도 남았네요 2010.04.11 10: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총리나 노짱이나 참 좋은 시절이였는데

    수난을 당하는게 안타깝습니다.

  3. 2010.04.11 11: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Tree 2010.04.11 13: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다란님 블러그 잘 보고 있습니다.
    좋은 글 많이 펌하여 사람사는 세상에 올린답니다.
    저는 뉴질랜드 교민이라 거다란님이 올려주시는 사진글로 그리움을 해갈하지요.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꾸벅..

  5. 파비 2010.04.11 13: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수팸투어 때 제가 찍은 사진 혹시 안 버리고 가지고 계신다면....
    제게 다시 보내주실 수 없을까요?
    합천 서정홍 시인 댁에 이틀 다녀왔더니 글쎄 제 컴이 죽어벼렸다는 거 아닙니까.
    그래서 포맷을 새로 했는데 그리 하니 사진이 모두 날아갔네요.
    다음 메일에 살펴보니 보존기간 7일이 지나서 자동 삭제되었구요.
    함 확인해주세요.
    혹시 모르니 보낸 메일함도 한 번 살펴주시구요. 죄송합니다. 번거롭게 해서...

    • 커서 2010.04.11 22: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드렸는데...

    • 파비 2010.04.11 23:10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이고, 제가 몰랐습니다. 저는 당연히 아직 안 왔을 줄 알고, 죄송합니다. 그렇게 빨리 보내시다니. 한명숙 전 총리님 무죄판결 난 기쁜 자리에 이런 댓글 달아 죄송하구요. 그리고 원본은 필요 없겠습니다. 이제 안 잃어버리고 관리 잘 할게요.

  6. 정치블로거 2010.04.11 17: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도 한때 열렬한 참여당 지지자였다.
    물론 믿지 않을것이다.
    그러나 두 번 속지 않겠다.

  7. 아ㅏㅏㅏㅏㅏㅏㅏ 2010.04.11 17: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두 갈껄.
    몰랐어.
    그 시간에 해운대 있었는데.
    알았음 바로 서면 날라갔다구.
    아이구 두야.

  8. 친일넘 킬러 2010.04.11 18: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총리님 화이팅 ~~~~~~~~~~~~~~~~~

    대선도 화이팅 ~~~~~~~~~~~~~~~~~~~~

  9. 권근택 2010.04.12 08: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메인에 떠 있습니당

  10. 율리시스 2010.04.12 08: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너무 잘 됐어요.
    무죄판결...당연한 것이지만, 그래도 왜 그리 기쁘던지...눈물 찔끔.

  11. qhrejrl 2010.04.12 10: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명숙 전총리께서 서울시장과 대통령이 된다면 아마 그건 검찰의 공이 50% 이상이 될듯 합니다. 덕분에 현정권과 한총리의 뚜렷한 대비를 볼 수 있었고, 더더욱 한총리의 사람됨됨이를 제대로 보여주는군요..

  12. 김창이 2010.04.12 12: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둘러보고 나갑니다--시간이 없어서리--자주 찾아오도록 하지요